3분기 연속 적자 낸 한전…"탈원전 때문 아냐"(종합)

아시아경제

한전, 2분기 영업손실 2986억원


원전이용률, 62.7→82.8%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올 2분기에도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지난해 4분기부터 시작된 적자가 지속됐다. 다만 적자폭은 올 1분기와 지난해 2분기보다는 줄었다. 한전은 원전이용률 상승이 실적개선에 도움을 줬다면서도 원전이용률은 계획예방정비 등에 따른 것으로 탈(脫)원전 정책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14일 오후 한전은 2분기 결산 결과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2986억원(잠정)으로 작년 동 기간(-6871억원) 대비 3885억원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깁갑순 한전 재무처장은 "원전이용률이 지난해 2분기 62.7%에서 올 2분기 82.8%로 대폭 상승했고, LNG 가격이 1톤당 71만원에서 69만원으로 하락하며 발전 자회사 연료비와 민간구입비가 5000억원 감소했다"며 "다만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석탄발전 감축과 여전히 높은 연료가 등으로 영업이익은 적자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원전이용률 상승에 따라 발전자회사의 연료비는 3000억원 감소했다. 반면 봄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후발전기 가동중지와 예방 정비확대로 석탄이용률은 같은 기간 65.4%에서 58.6%로 낮아졌다. 김 처장은 "지난해 원전이용률이 매우 낮았는데 이게 높아지면 실적개선에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원전이용률 증가가 2분기 실적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전은 실적과 탈원전 정책은 연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탈원전과 원전이용률과 직접적 관계 있다고 생각 안 한다"며 "앞선 원전이용률 하락은 원전정비 증가에 따른 것으로 탈원전과는 무관하다"고 했다.





김 처장은 한전의 실적은 원전이용률 보다 국제유가에 더 큰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영업이익과 국제유가 추이를 관계보면 반대로 움직인다"며 "완전히 1대1 대응한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상관관계가 상당히 높다"고 말했다.



다만 '한전이 적자를 탈피하기 위해서는 전기요금 연료비 연동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김 처장은 "전기요금 인상문제는 단기적인 실적으로 결정될 수 없다"며 "다양한 상황 감안해서 결정해야하고 한전이 정부와 함께 내년 상반기까지 합리적 방안 만들어서 지속가능한 전기요금 체계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2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영업손실은 9285억원으로 전년 대비 손실규모가 43억원 늘었다. 2012년 상반기 2조302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이후 가장 큰 손실규모다. 한전은 발전용 LNG 공급단가에 적용되는 유가는 국제 현물 시세와 평균 5개월의 시차가 발생하기 때문에 1분기에 2018년 3분기의 높은 국제유가가 구입전력비에 반영된데 따른 것이라고 했다.



김 처장은 "2분기는 원전이용률이 상승해 자회사 연료비 등 영업비용이 일부 감소했으나 낮은 석탄이용률과 여전히 높은 연료가 등으로 흑자를 내지는 못했다"며 "여름철 전력판매량 증가 등에 따른 전력판매수익 증가가 하반기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구하라법', 21대 국회서 재추진된다
  • 2'신분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공무원증 사업 '시동'
  • 3토트넘, 부상자 복귀로 반전 꾀한다..."손흥민 컴백, 무리뉴 들떠있을 것"
  • 4'딸랑 4건' 시장 갑질 근절한다던 국토부 물류신고센터 1년 실적
  • 5에릭남→티파니 등 '인종차별 반대' 시위 지지…"Blackouttuesday"
  • 6"저쪽 가면 앉을 수 있네"…지하철 혼잡도 확인하는 방법
  • 7'사라진 시간' 조진웅, 궁금증 자극하는 흑백 버전 해외 포스터
  • 8'1일 1깡' 신드롬 비, 리바이스 모델 발탁..화려한 행보
  • 9여름 최고 기대작 '반도', 7월 개봉 확정→공식 시놉시스 최초 공개
  • 10'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암살자 황정민vs추격자 이정재, 캐릭터포스터 '강렬'
  • 11서울외곽순환선 명칭, 9월부터 수도권제1순환선으로 변경
  • 12통합당, 코로나19 등록금 환불법 추진…당론 1호법안
  • 13검찰, 사흘만에 이재용 부회장 재소환…불법 합병 의혹 정조준
  • 14경찰에 목 눌려 숨진 흑인, 일파만파…트럼프 "매우 분노"
  • 15빈첸 "악플 대응하다 故종현·설리 언급..정말 죄송"
  • 16김동완 호소에도 사생팬 또 자택 방문..소속사 "선처없다"
  • 17'기생충', 대종상 11개 부문 노미..마지막 수상 레이스
  • 18BJ 철구 "수치심 못 느꼈으면 성희롱 아냐"…에디린 반응은?
  • 19코로나19 소상공인 매출액 회복세…"긴급재난지원금 효과"
  • 20백승호, 후반전 교체출전 후 쐐기골 도움...다름슈타트 3-1 승리
  • 21공유·배두나,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확정..8월 촬영
  • 22핫펠트 "탈아이돌 선언 이후 익명의 후배로부터 DM받아"
  • 23조정석 "'슬의생' 종영 아쉬워..다음 시즌에 돌아올 것" 소감
  • 24수지, 뷰티북 판매금 전액 기부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응원·지지"
  • 25지코 재능기부, '아무노래' 코로나19 예방 수칙 시종음 무료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