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브릭, 전세계 유일 액티브 나노 플랫폼…"일본 수출규제로 원천소재 중요성 커져"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코스닥 시장에 신규로 진입한 나노브릭이 공모가를 웃돌고 있다.



19일 오전 10시25분 코스닥 시장에서 나노브릭은 시초가 대비 15.97% 오른 1만6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대금은 840억원을 넘어섰다. 시가총액 760억원을 웃도는 규모다.




나노브릭은 공모가 1만6000원보다 낮은 1만4400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2007년 설립한 나노브릭은 전기장이나 자기장 등 외부 자극에 따라 색상과 투과도가 변화하는 나노 신소재(자기색가변 소재MTX)를 개발했다.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양산에 성공한 자기색가변소재(MTX)를 브랜드보호와 보안인쇄 시장 등에 적용했다. 보안사업을 통해 구축한 생산인프라를 토대로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할 수 있는 기능성 신소재사업을 세계적인 고객사와 함께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최종경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화장품, 소비재, 기계, IT 등 정품인증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며 "중국 조폐잉크공사와 조폐공사 기술연구소 등 글로벌 보안인쇄기업과의 전략적인 공동개발을 통한 첨단 보안소재 공급도 기반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액티브 나노플랫폼에 기반한 다양한 산업의 기능성 신소재 적용은 이제 시작 단계"라며 "보안 산업, 바이오 산업에 이어 차세대 색조화장품, 색가변 잉크, 색·투과도 가변 필름 등 이미 산업별 글로벌 선도기업과 고객 주도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원으로 재직했던 주재현 나노브릭 대표는 상장하기 전 인터뷰를 통해 "최근 일본과의 무역분쟁으로 한국 반도체산업이 위기를 겪으면서 원천소재 사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나노기술 사업 분야를 이끌어갈 글로벌 소재 기업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나노브릭은 6대 핵심 구동기술을 토대로 바이오 정제 소재, 색가변 신소재, 기능성 필름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전기색가변 필름은 전기신호에 따라 색상 또는 패턴의 변화가 일어나는 필름형태다. 전기색가변 기술(ETX)과 전기영동 기술(EPD)을 적용했다. 감성에 따라 색상을 변화할 수 있는 IT기기, 가전기기 및 건축자재 등의 표면에 사용할 수 있는 필름제품이다. 글로벌 관련 기업과 프로젝트를 협의하고 있다.



전기투과도가변 필름은 전기투과도가변(ETD)기술을 적용해 전기신호에 따라 투과도가 가변 되는 필름형태 제품이다. 건물 창호 및 차량용 유리에 적용해 취향 및 상황에 맞게 투과도의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용 필름이다. 국내외 전문기업들과 프로젝트 협의 중에 있으며 향후 기능성 필름 및 디스플레이 소재로도 활용할 수 있는 소재다.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日, 방위백서 통해 또 '독도' 도발…외교부, 주한 日총괄공사 초치
  • 2'1박2일' 제작진 "라비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브랜드 로고인 줄"
  • 3‘검언유착’인가 ‘권언유착’인가…수사심의위에서 1차 판가름
  • 4'당진 자매 살인사건' 술김에 범행?…범인 모습 담긴 블랙박스 보니
  • 5대법원 판결 앞둔 이재명…시도지사 지지도 '첫 1위'
  • 6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7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8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9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10'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11"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12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13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14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15'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16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17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18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19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20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21"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22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23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