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부장검사 두 번째 경찰 출석…"유일한 성역은 검찰"

아시아경제

2019-09-20 17:34:56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김수남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전·현직 검찰 고위 간부 4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두 번째 고발인 조사를 받으러 경찰에 출석했다.



20일 오후 1시50분께 서울 중랑구 묵동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한 임 부장검사는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관행을 정면 비판했다.



임 부장검사는 "검찰이 '경징계 사안'이라는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고 들었다"면서 "징계에 대해서는 스스로 전문가라고 자부하는 만큼 검찰의 판단 이유 등에 대해 검토한 부분을 이야기하겠다"고 운을 뗐다.



임 부장검사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 수사를 거론했다. 그는 "사립대 교수의 사문서위조 사건은 검찰 특수부에서 압수수색까지 했는데, 같은 고발인으로서 그 사건 고발인들이 참 부럽다"면서 "제 사건은 검찰의 조직적 은폐 비리인데, 검찰은 고발장을 냈는데도 수사를 안 해 경찰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권이 교체된 지 2년여가 지났는데도 내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경찰에 와야 하니 슬프다"고 했다.



임 부장검사는 "우리나라에 유일하게 남은 성역이 바로 검찰"이라며 "독점하고 있는 수사권과 수사 지휘권을 검찰 사수에 쓴다면 그들을 검사라고 부를 수 있겠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또 "검찰이 2015년 남부지검 성폭력 사건을 평범한 사건처럼 수사했더라면 전·현직 검사장들은 이미 재판을 받았을 것"이라며 "검찰의 침묵과 방관, 직무유기에 모든 분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부장검사는 앞서 4월 김 전 총장, 김주현 전 대검찰청 차장, 황철규 부산고검장, 조기룡 청주지검 차장 등 4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 임 부장검사는 김 전 총장 등이 2016년 당시 부산지검 윤모 검사가 사건처리 과정에서 민원인이 낸 고소장을 위조한 사실을 적발하고도 별다른 징계 조치 없이 사표 수리로 무마했다며 고발장을 냈다. 임 부장검사는 지난 5월 이번 고발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 출석, 첫 고발인조사를 받았다.




 
     
스토리카드
우리가 아는 것과 전혀 다른 수영장의 표정
제때 알아차리지 못하면 곤란한 몸이 보내는 신호
나에게 맞는 향을 찾는 것이 중요한 이유
소고기를 버터에 구우면 안 되는 이유
다이어트할 때 두부 먹어야 하는 이유
굉장히 의외? 화가 일하는 연예인들
자면서 살 뺄 수 있는 꿀팁
알아두면 은근 유용한 잔소리의 기술
연애 초보자들이 키스할 때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진짜 희귀템 세계 신기한 사진 모음
프로야근러들이 뚱뚱한 이유
폭음을 부르는 안 좋은 습관
한국의 희귀성씨 모음
다이어트 한다고 아침에 시리얼 먹는 사람은 바보
아이 앞에서 냉수도 못 마시는 이유
매일 피부에 닿지만 변기보다 더럽다는 이것의 관리 비법
매일 속옷 입을 때 하기 쉬운 실수는?
너 빼고 다 아는 유명 사랑영화의 명대사
동기부여 제대로 되는 공부와 유전자와의 관계
PPT 발표 앞두고 스트레스 받아본 사람들 필독
같이 먹었는데 나만 살찌는 이유
새하얀 치아를 갖고 싶을 때 꿀팁
한 우물만 파면 성공한다는 말은 사실일까?
여자들은 좋아하지만 남자들은 싫어하는 음식
하루 96끼씩 먹여 만든다는 스트레스 결정체 '푸아그라'
400여 년 전 밀가루보다 쌌다던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
연예계 대표 다둥이 키우는 슈퍼맘&대디 5
달콤하지만 건강에는 독이 되는 설탕의 5가지 악영향
미드에서 활동하는 자랑스런 한국인들!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얘들아. 아이스크림 200원이던 시절이 있었단다^^.. 잘 몰라도 괜히 같이 추억돋는 응팔 광고 모음집!
  • 2다른 나라 군인들은 이런걸 먹는다고??! 전세계 전투식량특집!
  • 3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 폭로 후 근황 "걱정하지 마세요"
  • 4"다 차였다" 헤이즈, 씁쓸한 연애史
  • 5일본 불매운동 계속될까…유니클로, 후리스·JW앤더슨으로 공격 마케팅
  • 6한 거리예술가의 중세풍 그림의 정체
  • 7보고도 믿기 어려운 사진 모음
  • 8남태현 "더러운건 당신들" 악플 근절 호소 조롱에 분노
  • 9김유정, 순수한 미소와 맑은 비주얼…비하인드컷도 여신
  • 10출근길 지하철 열차 위에 사람이, 알고보니…
  • 11원룸 여성 훔쳐보며 음란행위…징역 1년 6개월
  • 12펭수의 진짜 나이는 몇살? [펭귄극장EP2_내 나이가 어때서]
  • 13신서유기7 기념 신서유기 레전드 게임 모음.zip
  • 14‘데뷔 20주년’ 이수영, 컴백 예고 "가수는 노래로 답해야"
  • 15레이디스 코드, 신곡 'SET ME FREE' 연습실 안무 영상 깜짝 공개
  • 16항소심 재판부, 은수미 성남시장에 "세상물정 모르나"
  • 17'사랑의 교회' 도로밑 지하공간 결국 '위법'.."법적 대안 마련할 것"
  • 18일본에서 찍힌 보라색 하늘의 정체
  • 19영화 속 주연이 된 스핑크스 고양이
  • 20'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훈훈+따뜻함 넘치는 현장 포착
  • 21김연아 "은퇴 후 일상, 특별한 것 없어…행복하다"
  • 22기자협회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재발 방지책 촉구"
  • 23 내진설계율 1.9%...아파트·단독주택 '지진 무방비'
  • 24비건 채식주의자가 만든 케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