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벨 화학상 리튬이온 배터리 연구 화학자 3명 공동수상(종합)

아시아경제

2019-10-09 21:31:45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올해 노벨 화학상은 스마트폰 등에서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 발전에 기여한 학자들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 과학 아카데미(The Royal Swedish Academy of Sciences) 노벨위원회는 9일(현지시간) 미국의 존 굿이너프, 영국의 스탠리 위팅엄, 일본의 요시노 아키라 등 3명이 노벨 화학상을 공동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굿이너프 등의 연구로 가볍고 재충전이 가능한 리튬이온 배터리가 개발됐으며, 이를 통해 화학연료에서 자유로운 사회의 토대가 마련되는 등 인류의 삶이 혁신적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응용 사례로 스마트폰, 노트북 컴퓨터, 전기자동차 등이 언급됐다.



수상자들은 오늘날 스마폰을 포함한 전자기기의 전원으로 사용하는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에 기여한 과학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스탠리 위팅엄 미국 빙엄턴대 교수가 토대를 만들었다면 존 굿이너프 미국 텍사스오스틴대 교수가 기술을 발전시켰고 화학기업 아사히카세이 명예 펠로인 요시노 아키라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상용화를 이끌었다.





위팅엄 교수는 '이황화 티타늄'(TiS2)을 이용해 에너지를 고도로 담을 수 있는 소재를 개발했다. 이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양극재로 사용됐다. 굿이너프 교수는 황화 금속(이황화 티타늄)보다 산화 금속을 사용하면 더 높은 전압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산화코발트를 양극재로 이용해 2배 높은 전압을 발생시키는 데 성공했다. 요시노는 배터리의 음극재로 반응성이 강한 금속 리튬 대신 석유 코크스를 사용, 가볍고 여러 번 충전할 수 있는 배터리를 만들어 리튬이온 배터리를 상용화했다.



특히 올해 노벨 화학상은 역대 최고령 수상자를 배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굿이너프 교수다. 1922년생인 그는 현재 97세로 최고령 노벨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전까지 최고령 수상자는 지난해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아서 애슈킨 미국 코넬대 물리학과 교수로 당시 96세였다.




 
     
스토리카드
동기부여 제대로 되는 공부와 유전자와의 관계
PPT 발표 앞두고 스트레스 받아본 사람들 필독
같이 먹었는데 나만 살찌는 이유
새하얀 치아를 갖고 싶을 때 꿀팁
한 우물만 파면 성공한다는 말은 사실일까?
여자들은 좋아하지만 남자들은 싫어하는 음식
하루 96끼씩 먹여 만든다는 스트레스 결정체 '푸아그라'
400여 년 전 밀가루보다 쌌다던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
연예계 대표 다둥이 키우는 슈퍼맘&대디 5
달콤하지만 건강에는 독이 되는 설탕의 5가지 악영향
미드에서 활동하는 자랑스런 한국인들!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손톱 흰 점의 정체가 궁금하지 않니?
사업이나 할까? 하는 사람들이 사업하면 안 되는 이유
'이것'만큼은 세계 최고라는 한국의 교통수단?
맛있어 보여서 구매좌표가 시급한 세계의 전투식량
아프리카의 역동적인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사진
상상을 초월하는 세상에서 가장 독특한 슈즈들
오늘도 손발이 저리시다는 어머니를 위한 증상별 원인!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첫만남에 사람을 사로잡는 방법
안 좋은 공기 때문에 칼칼한 목 완화하는 방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목걸이로 재탄생한 영화 속 장면
  • 2아직도 은퇴안한 축구선수 TOP 11
  • 3인종 차별 - 나치 경례에도 흔들리지 않은 英, 불가리아전 6-0 대승
  • 4'하루 10시간 스마트폰 하다…' 색맹 진단받은 소녀
  • 540년만에 국가기념일로 돌아온 '부마 민주항쟁'
  • 6트럼프 대통령 "터키 경제 파괴 준비"…고강도 제재 예고
  • 7고양이 절대 키우지 말라던 아빠.. 직접 본 반응은?!
  • 8미니어처로 꾸민 실내 정원
  • 9강효진 기자, 왜 화제? "故설리 유족 비공개 요청에도 빈소장소 공개"
  • 10태연, 故 설리 사망 비보에 컴백 콘텐츠 공개 연기.."양해 부탁"
  • 11“아직 어린앤 줄 알았는데”…자녀 ‘초4병’ 어떻게 하죠?
  • 12‘외삼촌이자 목사’ 믿었는데…강간미수에 무고까지
  • 13[하이라이트]김신욱 4골, 손흥민 2골...한국, 스리랑카에 8대 0 대승
  • 14사연 많은 역대급 프로야구 벤치클리어링 BEST 10
  • 15영화 ‘아수라’ 정우성, 근황 공개…태풍 피해 봉사활동까지 “마음씨도 착해”
  • 16강다니엘 '와인데이' 함께 와인 마시고 싶은 스타 1위
  • 17경부 고속도로 사고, 4중 추돌로 40여 명 부상
  • 18日후쿠시마 "태풍으로 방사성 제염 폐기물 자루 유실"
  • 1924시간동안 남친집에서 기생충처럼 몰래 살기!!! 과연 가능할까?ㅋㅋㅋㅋㅋ
  • 20주변에 꼭 한명씩 있는 짜증나는 친구 유형 ㅡㅡ (공감주의)
  • 21아이유, 새 앨범 '러브 포엠' 11월 1일 발매 확정
  • 22'강아지 구충제' 복용 시작한 김철민 "1% 기적을"
  • 23'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27일 만에 국내 송환
  • 24한·중 공동으로 중국 어선 불법조업 감시
  • 2524시간동안 도시 VS 시골!! 어디 삶의 질이 더 좋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