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號 '트리플A' 인사 전략 빛났다

아시아경제

2019-11-29 11:08:19


Age(나이)- 2000년 이후 LG전자 최연소 수장


Alphagirl(알파걸)-30대 여성 임원 3명 배출


AI(미래기술)- 2년 연속 승진자 60%가 이공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8일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을 교체하는 등 쇄신인사를 단행했다. 취임 첫해인 지난해 변화속 안정을 꾀했다면 2년 차인 올해는 과감한 인적 쇄신을 통해 '뉴 LG' 체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는 평가다.



◆세대교체…63년생 권봉석 LG전자 새 수장=구 회장은 이번 인사에서 LG전자를 이끌어온 조 부회장을 교체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조 부회장의 은퇴로 권봉석 사장(57)이 신규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됐다.



LG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큰 축인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회사의 성장과 변화를 이끌 원동력이라 판단하고 디지털전환의 핵심 요소들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에 다양한 경험과 역량을 갖춘 젊은 사업가를 신임 CEO에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권 사장은 2000년 이후 임명된 LG전자의 CEO 중 최연소다. 1987년 입사한 권 사장은 MC상품기획그룹장, LG시너지팀장 등을 지내며 그룹 내 기획통으로 불린다. 2015년부터 LG전자 TV사업을, 올해는 스마트폰 사업까지 총괄해왔다. 권 사장이 맡던 TV사업과 스마트폰 사업 본부장에는 박형세 부사장과 이연모 부사장이 각각 맡는다.



권 사장을 필두로 이번 인사에서는 젊은 피가 대거 수혈됐다. 올해 상무 승진자 평균 나이는 48세다. 5명 중 1명이 45세 이하 젊은 임원이다. LG그룹 전체 승진자는 부사장 17명, 전무 41명이다. 또 106명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인 134명에는 못 미치지만 2년 연속 100명 이상 승진 인사를 했다.



◆사회적 변화 반영…85년생 여성 임원 발탁= 이번 LG그룹 인사에선 특히 30대 여성 임원이 3명이나 배출됐다. 심미진 LG생활건강 상무(34)와 임이란 상무(38), 김수연 LG전자 상무(39) 등이다.



최연소인 심 상무는 LG생활건강 생활용품 헤어ㆍ바디케어 마케팅 담당으로, LG그룹에서 남녀를 통틀어 최연소 임원에 오르는 첫 기록을 세웠다. 미국 UC버클리대학에서 경영학 석사 과정을 마치고 2007년 LG그룹에 입사한 지 12년 만이다.



LG그룹은 여성 임원을 지속적으로 늘려 지난해 7명을 신규 선임한 데 이어, 올해는 전무 승진 3명, 신규 선임 8명 등 11명이 추가됐다. 그룹 내 여성 임원이 37명까지 증가했다. '젊은 총수' 구 회장이 사회적 변화를 선제적으로 반영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주요 기업에서 임원의 연령대가 낮아지며 30대 임원이 속속 등장하고 있긴 하지만, 이번 LG 사례는 그중에서도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재계 안팎에서 나온다.



◆미래사업 육성…이공계 임원 약진= 2년 연속 전체 승진자의 60%가 이공계라는 점도 눈에 띈다. 우수한 인력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미래 먹거리'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LG그룹은 미래 사업 육성 등을 위해 연구개발(R&D) 인력 및 엔지니어 승진 기조를 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미래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외부 인력 영입을 늘리고 디지털혁신 전담조직도 신설하기로 했다.



LG그룹 관계자는 "AI, 빅데이터, 로봇, 5G 등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 분야의 사업 경쟁력 확보를 고려한 인사를 실시했다"며 "계열사별로 더 나은 고객 가치 창출의 핵심 수단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위해 전담 조직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화장품, 언제까지 써야 할까?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새 손톱이 생겼어요!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건축가가 누구니?
덕밍아웃한 스타 덕후들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눈앞에 벌레가 떠다녀요!
설 연휴 여행객들의 선택은?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엑스엑스' 안희연(하니)X황승언 + 5억뷰 신화 '연플리' 작가..기대포인트
  • 2시그니처, 2월 4일 데뷔 확정..리드 싱글 A 타이틀은 ‘눈누난나’
  • 3박주호 아들 건후, 머리 짧게 잘라 '귀염뽀짝 어쩔꺼야' [in스타]
  • 4강다니엘, 세배 멋있게 할 것 같은 스타 1위…박보검 2위
  • 5류시원, 2월 결혼식 올리며 재혼…예비신부는 非연예인
  • 6[이슈+] 살인 '청소년강간 전과자도 총선 출마…유권자 선택에만 맡겨야 할까요?
  • 7'특집 슈가맨,양준일91.19'양준일, 28년간 간직했던 의상 공개..추억 소환
  • 8다이나믹듀오x엑소 첸, 컬래버곡 '혼자' 오늘(23일) 발매
  • 9박인비 와신상담 "준우승 아쉬움 씻으러~"
  • 10태안군, 바나나·파파야 등 열대과일 재배 화제
  • 11北, 김정관 신임 인민무력상 임명 공식 확인
  • 12하정우X김남길, 흑백 뚫은 섹시美..남다른 아우라
  • 13이제훈X안재홍X최우식X박정민 '사냥의 시간' 베를린영화제 초청
  • 14연말연초 극장·방송가 접수한 금융스캔들 '론스타'[이슈+]
  • 15김정은 집권 후 네번째 공동논설 "백두산정신으로 제재 정면돌파"
  • 16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 17아이콘, 2월 6일 컴백..."앞으로 나아가겠다"
  • 18뷔X최우식, 서로 놀라는 존재…"그 분인 게 안 믿겨" [TD#]
  • 19'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0"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21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22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23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