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조현영과 2주 동안 사겨"…조현영의 반응은?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가수 딘딘이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과 중학교 시절 2주 정도 교제를 했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8일 유튜브 ‘조현영티비’에서는 "딘딘, 이 사랑스런 친구야 우리가 사겼다고?"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조현영은 "딘딘과 초등학교 시절부터 같은 동네에서 살아온 소꿉친구"라며 "서로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앞서 딘딘은 "중3때 조현영이랑 2주 정도 사겼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조현영이 "무슨 소리냐. 내가 너랑 언제 사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본 딘딘은 크게 당황했다.



딘딘은 "현영이랑 짝꿍이 된 적이 있다"며 "그때 사귀게 됐는데 성격이 너무 안 맞았다. 현영이랑은 못 사귀겠다 생각할 때쯤 후배가 저한테 고백을 했다. 저는 그 후배가 마음에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나아가 "현영이한테 채팅창으로 '내 친구가 널 좋아해서 우리 만날 수가 없을 것 같다'고 거짓말을 했다. 현영이가 곧장 친구한테 연락을 하더라. 두 사람이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더니 나 보란듯이 그 친구랑 사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딘딘은 조현영에게 고마웠던 순간도 전했다. 그는 "군인 이등병 때 조현영이 친구라고 말했다. 주위 사람들이 믿지 않더라. 현영이가 직접 통화도 해주고 싸인 CD도 몇십장씩 보내줬다. 선임들한테 돌리고 일주일동안 편하게 지냈다"고 밝혔다.



조현영의 단점으로는 "예전에는 진짜 자기 마음대로였다. 너무 무서워서 못 사귀겠더라. 그런데 데뷔하고 사회생활을 하면서 조금은 자기 컨트롤 능력이 생긴 것 같다. 그리고 낯을 많이 가린다. 그래도 착한 친구다"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남녀 사이에 친구가 있느냐 없느냐'는 질문에 다르게 답변했다. 조현영은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주변에 남자 친구들도 꽤 있고 그 친구들이랑 정말 잘 지낸다. 사귈 가능성이 있는 사람과 아예 없는 사람과 구분을 지어 행동을 다르게 한다"고 말했다.



반면 딘딘은 "남녀 사이에 친구는 없다고 생각한다. 어느 정도 선을 지키면 친구가 될 수 있지만 언제든 무너질 수 있다. 그런데 현영이는 다른 종족이다. 여자가 아니라 남자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