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에 고소당한 정철승 변호사 "모욕감 없는 사람인줄 알았는데, 놀랐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독립운동가 후손으로 광복회 고문 변호사로 활동하는 정철승 변호사가 21일 '독립운동가 비하' 논란을 일으킨 만화가 윤서인 씨가 자신을 고소한 것에 대해 "윤 씨의 그간 행태로 봤을 때 모욕감이란 게 없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하찮은 자'라고 그 사람을 표현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는 이유로 윤 씨가 저를 고소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변호사는 "(윤씨가 저를 고소한 것은) 본인의 행위가 잘못이 아니라는 생각을 드러내고 또 그런 행동을 통해 논란을 더 증폭시키려고 한 게 아닐까 싶다"라며 "그 사람은 논란을 통해 늘 돈을 벌거나 지명도를 키워오는 짓을 10년 가까이 계속해오고 있다. 대단히 위험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고소를 통해서 본인이 '반성한다', '실수였다'고 한 말이 거짓이란 것을 스스로 보여줬다"라며 "자기가 그 정도 모욕감을 느꼈다면 자기가 독립운동가 후손들에 대해서 저지른 행위가 얼마나 큰 모욕감과 분노와 상처를 줬을지 알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정 변호사는 광복회가 조만간 윤 씨를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에 실제로 들어갈 것이라며 "광복회원 8300명이 모두 원고 자격으로 1인당 100만원 정도씩 위자료를 청구하는 내용으로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린 뒤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는 글을 올려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윤 씨는 해당 글에서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윤 씨에 대한 비난 쏟아졌고,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윤 씨를 처벌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비난 여론이 확산하자, 윤 씨는 18일 "논란이 된 제 글은 너무 짧게 쓴 게 실수였다"며 "표현이 부족해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했다.






실시간 베스트
  • 1'학폭' 수진 활동중단에...서신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 심경글
  • 2'달이 뜨는 강', 예정된 촬영도 취소…지수 여파에 대책 회의 중
  • 3김혜수·염정아·조인성·박정민, 류승완 '밀수' 호화 라인업 완성
  • 4정세균 "AZ백신 5월까지 105만명분 도입…거리두기 개편안 오늘 공개"
  • 5박혜수 측 "피범벅 폭행+B씨 부친에 욕설, 명백한 허위사실"
  • 6양지은, '미스트롯' 제2대 眞 등극…화려한 피날레
  • 7보육시설 전전하다 엄마와 산지 3년…온몸에 멍든 채 숨진 8세 여아
  • 8이낙연에 33분 질책 받은 변창흠…사퇴 질문엔 '묵묵부답'
  • 9'펜트2' 측 "펜트 키즈들의 변화, 앞으로 더 거세진다"
  • 10'성매매 처벌' 지나, 오랜만에 전한 근황 "hello"
  • 11정인이 양부모 "살인 고의 없었다…국민참여재판 원치 않아"
  • 12LH 직원 투기에 분노한 주민들… “공무원 이익 챙기려 주민들 생계 빼앗아”
  • 13지수 측 "학폭 의혹, 사실 관계 파악에 시간 필요..죄송"
  • 14이현주 왕따 논란에 에이프릴 이나은 광고 잇단 중단
  • 15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16'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17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18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19'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20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21‘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2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23'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24'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25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