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현실인식&각오..."최약체, 그러나 한 발 더 뛰면 모른다"

OSEN / 이인환

2018-05-15 16:23:37


[OSEN=용산, 이인환 기자] 성숙해진 손흥민. 국민에게 눈물 대신 웃음만 보이고 싶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손흥민은 15일 오후 3시 용산구 아이파크몰 풋살경기장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지난 14일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 명단 28인을 공개했다. 국내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거쳐 선수들을 파악한 이후 최종 23인을 확정할 계획이다.


손흥민은 김신욱, 황희찬, 이근호와 함께 대표팀의 공격을 책임지게 됐다. 그는 신태용 감독 부임 이후 최전방 공격수으로 기용되며 자신의 능력을 뽐내고 있다. 조별리그에서 독일, 멕시코, 스웨덴과 한 조에 편성된 한국은 최약체로 평가받는다.


손흥민 역시 이러한 평가를 인정했다. 그는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기대와 설레임이 컸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은 걱정과 두려움이 앞선다. 대한민국이 조별리그 최약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만 한다. 자신감으로 성공할 수 있는 무대가 아니다. 잘 준비해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투지를 보였다.


한국은 지난 브라질 월드컵 1무 2패였다. 마지막 경기 벨기에 전에서 손흥민은 최선을 다해서 뛰었지만 팀의 패배를 막을 수 없었다. 패배 이후 손흥민은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는 "사실 언제나 웃으려고 한다. 유일하게 우는 이유는 지는 것을 싫어해서다. 그런데 대표팀에서 많이 울었다. 국민들에게 눈물을 보인다는 것 자체가 창피하다. 이번에는 많은 국민들에게 웃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브라질 때와 마찬가지로 러시아 월드컵도 쉽지 않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도 열세다. 조별리그 최약체임을 인정한 손흥민은 "상대보다 실력이 안 좋으면 두 발 더 많이 뛰면 이길 수 있다 생각한다. 퀄리티 차이는 있다. 하지만 많이 뛰는 정신력으로 극복할 수 있다. 축구는 11명이 하는 경기지만, 우리가 12명이서 뛴다는 각오라면 반전을 만들 수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웨덴, 멕시코, 독일 등 모든 팀들의 한국전 경계 대상 1순위는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나만 에이스가 아니다. 내가 특별하기 보단 우리 팀이 특별하면 좋겠다. 우리만의 특색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상대 경계나 언론 예상에 부담감을 느끼지 않는다. 나한테 상대 마크가 몰리면 다른 선수들에게 기회가 갈 것이다. 부담은 없다. 오히려 그런 것을 즐긴다. 이겨내겠다"고 덧붙였다.


브라질 때 뜨거운 눈물로 팬들을 감동시킨 손흥민은 이제 더욱 성숙했다. 그는 "월드컵 결과가 아직 정해진 것이 아니다. 물론 망신당할 수 있다. 잘 준비해서 그룹만 통과해도 자랑스럽다고 생각할 것이다. 모두 잘하겠다. 나는 경기장에 나서는 순간 모든 것을 걸겠다"고 팬들에게 약속했다. /mcadoo@osen.co.kr


 
     
스토리카드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유행중인 놀이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카페 진상 고객 유형
편의점 삼각김밥 어떻게 먹어야 맛있을까?
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썸인지 어장인지 헷갈릴 때는?
구운 마늘은 영양소가 없을까?
내 골반은 과연 대칭일까?
겨울만 되면 트는 입술 관리법
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
나는 수족냉증일까
브라질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빈민가의 에스컬레이터
하루 1분으로 얼굴 라인을 예뻐지게 하는 방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 2박서원♥조수애, 야상 화보부터 은방울꽃 부케까지
  • 319세 소녀 파이터 이예지, '케이지 밖 일상' 영상 공개
  • 4감산합의 약발 벌써 떨어졌나...유가, 수요둔화 우려에 하락
  • 5"죽는구나 생각했죠" KTX 탈선 당시 내부 상황
  • 6'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 7방탄소년단 교통사고 경미 아미들 깜짝 "사생들, 애들 다치게 하면 가만 안 둬"
  • 8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 가담자 실명 공개 일파만파…근거는 브로커 발언?
  • 9中 법원, 아이폰 舊 모델 판매금지…퀄컴특허 침해 때문
  • 10이재명 부부 기소여부 11일 결정…'친형 강제입원' 이재명 기소·'혜경궁 김씨' 김혜경 불기소 가닥
  • 11유튜브가 발표한 '2018 가장 사랑 받은 인기 영상'
  • 12실화 영화 속 싱크 100% 여주인공
  • 13집사부일체 손예진, 이상윤에 "편하게 이름 불러도 된다" 나이 몇이길래?
  • 14토트넘 포체티노 감독도 인정한 손흥민 골, 중국 축구팬 반응은? "솔직히 질투 난다"
  • 15몰락한 '사이클 황제' 암스트롱, 우버로 200억원 벌었다
  • 16장하준 "한국경제 상황은 국가비상사태…현 집권 세력의 인식과 전략 달라져야"
  • 17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 18"삭제 부탁"…조윤희·이동건, 딸 돌잔치 사진 노출에 '불편'
  • 19중국서 뛰는 펠레, 미모의 여자친구 빅토리아 바르가에 눈길
  • 20美에서 한걸음 멀어진 OPEC… 예상 넘은 '감산'
  • 21"국민을 속인다"…천안 고속도로서 문재인 대통령 비방 낙서 발견
  • 22붕어빵을 처음 먹어 본 영국인들의 반응
  • 23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