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원 회장 ‘한국 아이스하키 제 2의 도전’ 선언

OSEN / 우충원

2018-05-16 07:31:47


[OSEN=우충원 기자] 대한민국 아이스하키가 ‘포스트 평창 시대’을 맞아 전략과 조직을 정비하고 다시 뛴다. 2018년 평창 올림픽과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이하 2018 WC)에서 전패로 최하위에 머문 시련을 교훈 삼아 전열을 재정비, ‘세계의 벽’을 넘기 위한 준비를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다.


 정몽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은 15일 오전(현지시간) 2018 WC 대표팀 선수단 숙소였던 스칸디악 실케보르 호텔에서 가진 해단식에서 평창 올림픽과 2018 WC에서 대표팀이 낸 결과와 내용을 돌아보고, 이를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진정한 아이스하키 강국’으로 자리를 잡을 때까지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회장은 “평창 올림픽과 2018 WC에서 11경기 전부를 지면서 7골을 넣고 67골을 허용했다. 현실의 벽은 높았다. 월드챔피언십에 버티지 못하고 강등당했다. 그렇지만 기죽고 실망만 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캐나다, 미국, 핀란드 같은 톱 클래스 팀을 상대로 소중한 경험을 했고 세계 최고 수준이 어떤지를 확인했다. 이 경험을 잊지 말고 다시 도전해야 한다. 한번 해보고 안 된다고 포기할 수는 없다”고 말하며 ‘한국 아이스하키의 도전’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평창 올림픽과 2018 WC 출전을 ‘한국 아이스하키 선진화의 첫 번째 챕터’라고 정의한 정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을 상대한 경험을 토대로 두 번째 챕터의 발전 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히며 중장기 목표와 단기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병행하는 ‘투 트랙 전략’을 제시했다.


 중장기 목표는 아이스하키 선진국의 기본 조건인 지도자, 유소년 프로그램, 저변, 시설, 대중적 인기의 5가지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한 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것이다. 정 회장은 특히 18세 이하 대표팀(U18) 성장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U18이 활성화 되야 한국 아이스하키가 살아난다. U18 프로그램 강화에 각별히 신경 쓰겠다”고 다짐했다.


 단기 목표는 2018 WC에서 7전 전패로 강등된 남자 대표팀이 월드챔피언십에 다시 승격해 잔류하는 것이다. 정 회장은 2019년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에서 2위 안에 들어 스위스에서 열리는 2020 IIHF 월드챔피언십에 승격해 반드시 잔류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고, 이를 토대로 2022년 베이징 올림픽 자력 출전권 획득에 도전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정 회장은 이 같은 ‘포스트 평창 시대’의 발전 전략을 효율적으로 수립, 진행하기 위해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조직을 개편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평창 올림픽 출전권 획득과 대표팀 전력 강화를 이끌었던 양승준 올림픽 준비기획단장이 사임하고, 상임이사회 중심으로 의결 구조가 개편된다. 정 회장은 “대한아이스하키협회가 상임이사회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움직이는 젊은 조직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오늘 제시한 목표가 내 임기 안에 이뤄지지 못하더라도, 후임자가 달성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내겠다. 한국 아이스하키가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드는 ‘밀알’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각오로 남은 임기를 보낼 것”이라고 말하며 협회 회장으로 2년 7개월 남은 임기 동안 아이스하키 발전을 위한 헌신과 희생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덴마크 헤르닝에서 열린 2018 WC 조별리그 B조에서 7전 전패로 최하위로 머무르며 2019 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로 강등된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내년 4월 열리는 대회에서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슬로베니아, 헝가리, 리투아니아를 상대로 월드챔피언십 승격에 재도전한다. 개최 장소와 일정은 17일부터 3일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2018 IIHF 연차 총회에서 결정된다. / 10bird@osen.co.kr


핫포토

스토리카드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공복엔 ㅇㅇㅇ을 먹지 마라!
뽈록 나온 뱃살을 들어가게 하는 방법
이별 통보도 안전하게 해야합니다
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미국에서 가장 외로운 도로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영화 속 남장한 여배우들과 그 사연은?
밤샘 벼락치기, 소용없는 이유
연애 초반, 여자가 남자 몰래 하는 행동들
너무 귀여운 네티즌들의 수호랑 도시락
실시간 베스트
  • 1이낙연 총리, 아프리카·중동 방문 위해 '공군 1호기'로 출국
  • 2가볍고 질소 많은 과자가 결국 '생존 수영'에 이용되었다
  • 3연예인이 따라하는 연예인 성대모사 레전드 모음
  • 4'장애 학생 성폭행 의혹' 발생한 특수학교 교장 숨진 채 발견
  • 5만기 꽉 채워도 6만원 절세… '쥐꼬리 혜택'에 적금만 못한 ISA
  • 6'인크레더블2', #액션파 #격공파 #잭잭파 #추억파..'각양각색 관객유형'
  • 7"눈빛만 봐도" '뜻밖의 Q' 은지원X이수근, '관심법 형제' 등극
  • 8로버츠, “류현진 돌아오면 선발진 재조정...모두가 희생”
  • 9손흥민과 축구게임을 해보았다.
  • 10연애한 지 얼마 안된 커플들을 위한 연애 스킬
  • 11청순여신 수지가 추는 아이돌 노래!
  • 12요즘 아이들 사이에 유행한다는 말 '휴거'의 충격적인 뜻
  • 13워마드, "동래역 앞이다" 아동 살해 예고..처벌·폐쇄 청원 봇물
  • 14빅뱅 승리, 과연 '논란의 1위' 숀을 꺾을 수 있을까
  • 15베니테즈의 한숨, "뉴캐슬, 강등되지 않는 것이 올 시즌 목표"
  • 16어벤져스 인피티니 워의 타노스 건틀렛을 손 안에 넣는 법
  • 17비와 관련된 아름다운 순우리말
  • 18트럼프, 푸틴과 북핵 등 논의 위해 가을 워싱턴서 2차 정상회담 추진
  • 19"한달 1만원"…어린이 통학차량 참사 막으려면
  • 20'전설' 메노티의 분노..."아르헨티나 축구협회 죽이고 싶었다"
  • 21'비밀언니' 에이핑크 하영X남보라, 새 비밀동생 합류
  • 22월클 래퍼가 랩하다 갑자기 노래 중단시킨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