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2 ‘나의 아저씨’ 인생 드라마로 회자되는 이유

OSEN / 김나희

2018-05-16 08:09:35


[OSEN=김나희 기자] 지난 8주간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둔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세상에 두 발을 딛고 선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매주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많은 시청자에게 ‘인생 드라마’라고 꼽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시청자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회자된 이유는 고된 직장생활, 파견직, 실직, 이루지 못한 꿈, 가족 문제 등 현실적인 고민을 배경으로 하되, 그것을 겪는 인물들이 우리와 닮아있는 보통 사람이라는 것이다.  남들 보기에 썩 괜찮은 인생을 사는 동훈(이선균 분)은 사실 가족의 울타리라는 책임을 지고 이 세상을 무기징역수처럼 살아가고 있고, 냉랭하고 자기밖에 모르는 것 같았던 사회초년생 지안(이지은 분)은 봉양이 필요한 할머니와 갚아야 할 사채에 하루를 사는 것이 쉽지 않다.


이밖에도 중년의 나이에 노모에게 얹혀있는 중년 캥거루와 그 자식들 때문에 걱정을 놓을 날이 없는 노모, 오래전 출가한 연인을 놓지 못하는 여자, 한때 잘 나갔었지만 퇴사한 중년 아저씨들 등 제각기 다양한 사정을 지닌 인간 군상들의 이야기는 탄탄한 대본과 섬세한 연출, 그리고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를 통해 어느새 ‘나’의 이야기가 되어 시청자들의 마음에 스며들었다.


등장인물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또한 인상적이다. ‘나의 아저씨’는 대단한 히어로가 등장해 극적인 해결을 이루는 것이 아닌 평범한 사람들이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긴 호흡으로 풀어냈다.  아픈 사람이 타인의 상처를 공감하고 손을 내밀며, 보듬어 가는 과정은 그 자체만으로도 먹먹한 감동을 전했다.  그리고 그사이에 탄생하는 수많은 명대사, “아무것도 아니다”, “행복하자”, “파이팅” 등은 매 순간 보는 이의 가슴에 차곡차곡 쌓여 내일을 살아갈 힘을 줬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나의 아저씨’는 사회적으로 만들어진 차이와 편견, 그로 인해 생기는 오해와 불통을 깨나갔다.  당연한 의례처럼 물었던 “아버지 뭐하시니”라는 질문이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될 수도 있음을 알게 됐고, 나이가 세상의 무게를 덜어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어리다고 세상이 안 힘들지는 않았어”라고 이해하게 됐으며, 어떻게 볼지 뻔히 알기에 거리를 뒀던 여자 파견직 사원에게 “안 그런 놈 없다”는 부장 상사도 세상을 살아갈 힘이 되는 좋은 어른이 돼줄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됐다.  사회에 만연하는 비뚤어진 시선들에 대해 ‘나의 아저씨’는 다름과 차이에 상관없이 사람과 사람이 오롯이 마주하는 순간 생기는 기적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힘겹게 버티고 있는 지옥 같은 이 세상도,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해주는 사람이 있다면 견딜 수 있다는 것, 그런 사람들이 있기에 세상은 아직 살만한 곳이라는 따뜻한 메시지. 많은 시청자에게‘나의 아저씨’가 “좋은 어른,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드라마”로 짙고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는 이유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 오늘(16일) 밤 9시30분 방송되며, 최종회는 오는 17일 밤 9시20분 방송돼 90분 특별편성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또한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된다.  / nahee@osen.co.kr


[사진] tvN 제공



핫포토

스토리카드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공복엔 ㅇㅇㅇ을 먹지 마라!
뽈록 나온 뱃살을 들어가게 하는 방법
이별 통보도 안전하게 해야합니다
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미국에서 가장 외로운 도로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영화 속 남장한 여배우들과 그 사연은?
밤샘 벼락치기, 소용없는 이유
연애 초반, 여자가 남자 몰래 하는 행동들
너무 귀여운 네티즌들의 수호랑 도시락
실시간 베스트
  • 1이낙연 총리, 아프리카·중동 방문 위해 '공군 1호기'로 출국
  • 2가볍고 질소 많은 과자가 결국 '생존 수영'에 이용되었다
  • 3연예인이 따라하는 연예인 성대모사 레전드 모음
  • 4'장애 학생 성폭행 의혹' 발생한 특수학교 교장 숨진 채 발견
  • 5만기 꽉 채워도 6만원 절세… '쥐꼬리 혜택'에 적금만 못한 ISA
  • 6'인크레더블2', #액션파 #격공파 #잭잭파 #추억파..'각양각색 관객유형'
  • 7"눈빛만 봐도" '뜻밖의 Q' 은지원X이수근, '관심법 형제' 등극
  • 8로버츠, “류현진 돌아오면 선발진 재조정...모두가 희생”
  • 9손흥민과 축구게임을 해보았다.
  • 10연애한 지 얼마 안된 커플들을 위한 연애 스킬
  • 11청순여신 수지가 추는 아이돌 노래!
  • 12요즘 아이들 사이에 유행한다는 말 '휴거'의 충격적인 뜻
  • 13워마드, "동래역 앞이다" 아동 살해 예고..처벌·폐쇄 청원 봇물
  • 14빅뱅 승리, 과연 '논란의 1위' 숀을 꺾을 수 있을까
  • 15베니테즈의 한숨, "뉴캐슬, 강등되지 않는 것이 올 시즌 목표"
  • 16어벤져스 인피티니 워의 타노스 건틀렛을 손 안에 넣는 법
  • 17비와 관련된 아름다운 순우리말
  • 18트럼프, 푸틴과 북핵 등 논의 위해 가을 워싱턴서 2차 정상회담 추진
  • 19"한달 1만원"…어린이 통학차량 참사 막으려면
  • 20'전설' 메노티의 분노..."아르헨티나 축구협회 죽이고 싶었다"
  • 21'비밀언니' 에이핑크 하영X남보라, 새 비밀동생 합류
  • 22월클 래퍼가 랩하다 갑자기 노래 중단시킨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