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두발라이프' 유진×황보라 "혼자 걸어도 좋고 둘이 걸어도 좋은,완벽한 하루"[종합]

OSEN / 조경이

2018-12-06 21:37:15


[OSEN=조경이 기자] 유진 황보라가 걷는 매력에 푹빠졌다.  


6일 SBS Plus ‘걷는 재미에 빠지다! 두발라이프’(이하 ‘두발라이프’)가 첫 방송됐다. ‘걷는 재미에 빠지다’라는 콘셉트의 로드 감성 예능프로그램이다. 스타들은 친한 친구, 사랑하는 가족, 동료들과 함께 걷기 로망을 실현하며, 동시에 같이 즐겁고 가볍게 걷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유진은 익선동 나들이에 나섰다.  


유진은 "걷는 게 그리웠던 여자 유진이다"라며 "최근에 둘째 임신하고 출산하고 집 생활이었다. 워낙 활동적이어서 걷고 뛰는 것 좋아하는데 최근에는 걸을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유진은 햇빛을 느끼며 골목길을 다니다가 음악을 듣기 위해 이어폰을 꺼냈다. CF 속 한 장면처럼 이어폰을 귀에 꽂고 음악을 감상하며 혼자 걷는 여유를 만끽했다.


이에 유진은 "나에게 온전히 걸을 수 있는 시간이 주어 줬고, 뭘 할 수 있을까 생각해봤는데 특별한 건 아니었다. 그냥 이어폰을 꽂고 노래를 들으면서 걷는 것 자체를 즐기고 싶었다"며 "옛날에는 자주 할 수 있었던 것인데 결혼하고 아이 낳고는 그럴 기회가 없었다. 소소한 즐거움을 즐겨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악 듣고 있었는데 어떤 음악 들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어떤 음악이요? 누구 노래요?"라고 머뭇거리더니 "BTS(방탄소년단)"라고 대답했다.
 
유진은 셀카를 찍고 디퓨저를 만드는 등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이후 유진은 혼밥을 시작했다. "역시 좀 걷고 운동하고 먹으니까 맛있네"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맛있게 음식을 먹다가도 "남편 생각나고 아이 생각나고 안돼. 오늘은 혼자 먹을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완벽한 하루다. 먹으니까 또 걸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후 개화기 의상을 체험할 수 있는 곳으로 향했다. 유진이 "예전에 스티커 사진 찍어서 놀았는데 이렇게 업그레이드가 됐다"고 말했다.  


익선동 걷기를 마친 유진은 "즐거웠다. 혼자 걸어도 좋고 둘이 걸어도 좋았다. 오늘 하루가 저에게는 선물박스 같은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걷기마니아 황보라. '걷기 학교'에 5년 동안 함께 했다고. "학교 같은 시스템이다. 교장 복학생 반장 등. 저는 반장이다. 교장 선생님이 하정우씨다. 아무나 오실 수 있는데 벌금이 어마어마하다. 공휴일도 없다"라고 말했다.  


황보라와 5년 동안 걷기 모임을 함께한 강성하 김재영 한성천 이상원이 아침 일찍 모였다. 잠원부터 강일까지 40km에 도전. 


슬리피는 "군대에서 행군이다"라고 놀라워했다.  황보라는 "매일 3만보는 기본이다"고 말했다.  


황보라와 걷기 동호회 멤버들은 빠른 걸음으로 강행군을 시작했다. 중간에 화장실에 가고 싶어도 다른 멤버들은 기다려주지 않았고 걷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중간 중간 쉬면서 황보라는 털털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진은 "수준 높은 걷기, 다음주도 기대가 됩니다"라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스토리카드
들어도 들어도 또 까먹는 일본 라면 종류
고지혈증 환자가 자몽을 먹으면 생기는 일
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어렵지 않은 셀프 마사지로 피로를 회복하자!
아역으로 데뷔해 지금은 비쥬얼 깡패가 된 3명
인형을 뽑으면 경품이 여자라구요!?
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장수 하는 개의 비결이 바로 이것?
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제주 사람이 추천하는 진짜 기념품
무릎이 아프다면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
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편리하지만 무서운 전자레인지의 위력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 2마이크로닷 잠적 소식에 "진짜 소름" "평생 못 숨을 텐데 왜 잠적했을까"
  • 3'스크키컵 결승' 베트남 TV 광고료 중 역대 최고, 얼마길래? '박항서 매직' 안 끝났다
  • 4英 메이 총리, 신임투표서 승리...내년말까지 총리직 수행
  • 5'극단적 선택 암시' 메모 남긴 택시기사 무사…"카풀 항의 취지…술김에 작성"
  • 6마술사 최현우가 김정은 바로 뒤에서 실제로 들었다는 소름 돋는 한 마디
  • 7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 8'임신 발표' 아오이 소라, 남편 DJ NON 누구?
  • 9박항서호' 베트남 축구, A매치 15G 연속 무패 프랑스와 타이…스즈키컵 우승시 신기록
  • 10"中, '중국제조 2025' 계획 10년 늦출 수도"-WSJ
  • 11“학대당해 죽은 아이 고모입니다”…가족들, 위탁모 엄벌 촉구 나서
  • 12황교익 유튜브 채널 개설, 또 백종원 저격?
  • 13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 14조수애가 든 은방울꽃 부케, 1000만원 아닌 40만원…박서원 "비싸긴 하네"
  • 15'최고의 포수' 양의지 NC행…네티즌 "2019년 한국 시리즈는 우리 것"
  • 16이집트 '노란조끼' 판매금지… 제2 '아랍의 봄' 우려
  • 17제이플라, 한국 1인 크리에이터 '최초' 유튜브 구독자 1천만 명
  • 18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 19치어리더 황다건, 성희롱 폭로에 박기량 발언 재조명…"술 따르라 하기도"
  • 20'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숙원이 눈앞에…
  • 21美국무부, 北 17년 연속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 22'스쿨 미투' 조사 받던 고교 교사 숨진채 발견
  • 23사람 말을 알아 듣는 강아지
  • 24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