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혜인 "커밍아웃, 학폭 논란 덮기 위한 것 아냐..방송 활동 계획 無" [전문]

OSEN


[OSEN=심언경 기자] Mnet '아이돌학교' 출연자 솜혜인(솜해인)이 커밍아웃을 한 가운데, 다시 불거진 학교 폭력 논란을 언급했다.  


솜혜인은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마 제가 누구인지도 모르시는 분들이 태반이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제가 뭐라고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계속 오르고 기사가 나오는지 저 역시 어안이 벙벙하고 당황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솜혜인은 최근 여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 커밍아웃 했다. 솜혜인은 당당하고 솔직한 고백으로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으나, '아이돌학교' 출연 이후 불거졌던 학교 폭력 논란에 다시 휩싸이게 됐다.


이와 관련, 솜혜인은 "논란의 당사자들끼리 이미 얘기가 다 끝났기에 그 논란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이상 논하지 않겠다"며 "어떠한 논란을 덮으려고, 이름을 알리고자 커밍아웃을 한 것도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커밍아웃을 한 이유에 대해 "그냥 남들과 똑같이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랑 연애하는 것을 올린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하는 럽스타그램처럼 저도 당당하게 말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솜혜인은 방송 활동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솜혜인은 "저는 유명해지고 싶은 게 아니다.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고 싶은 게 아니"라며 "방송에 나가고자 커밍아웃을 했다면 이미 어떠한 프로그램에 출연할 준비를 하고 곧 스크린으로 나왔다.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스크린 속에서 살 계획도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커밍아웃 이후 쏟아지는 악플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솜혜인은 "제가 하는 사랑을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강요한 적도 할 생각도 없다. 그런데 왜 제가 '남혐이다', '정신병이다', '역겹다' 등 입에 담기도 역겨운 성적 모욕 발언마저 들어야 하나"라며 "제가 하는 사랑이 왜 이렇게 변질이 돼 제가 해명을 해야 하나. 저는 당당했을 뿐 어떠한 것도 바란 적 없다"라고 전했다.


이하 솜혜인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솜해인입니다.


아마 제가 누구인지도 모르시는 분들이 태반이실 것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제가 뭐라고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계속 오르고 기사가 나오는지 저 역시 어안이 벙벙하고 당황스러웠어요.


저는 유명한 사람도 아니고 고작 2년 전 아이돌학교 라는 프로그램에 1회차 출연한게 전부인 제가 커밍아웃이 이렇게까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다는게 의아했어요.


우선, 논란에 대한 설명을 하자면 그 논란의 당사자들끼리 이미 얘기가 다 끝났기에 그 논란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이상 논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확실하게 말씀 드리고자, 저는 어떠한 논란을 덮으려고, 이름을 알리고자 커밍아웃을 한 것도 아닙니다.


뭐가 자랑이라고 관심을 받기 위해 이러냐, 조용히 연애하면 될 것을 왜 이렇게 떠드냐는 말씀 많이 하시는데, 글쎄요. 제가 떠들지 않았어요. 계속해서 말씀 드리지만 단 한번도 저를 봐달라고 구걸하지 않았어요.


제가 처음 커밍아웃 한 것은 7월31일이에요. 그 당시엔 지금처럼 커다란 관심도 반응도 없었고 저는 당시 반응에도 넘치도록 많은 관심이라 여겼어요. 그 후 일주일도 더 지나 갑작스레 이렇게 된 것이죠. 


저는 그 어떠한 유명한 사람도 아니에요, 갑작스레 기사와 글, 영상이 올라와서 사람들이 알게 된 것이지 제가 알아달라고 한 것이 아니에요. 저에 대한 이야기를 이슈로 만들어서 인터넷에 올리시는데, 제가 어찌 막을 수 있었겠어요. 


그냥 남들과 똑같이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랑 연애 하는 것을 올린거예요. 


많은 사람들이 하는 럽스타그램처럼 저도 당당하게 말하고 싶었던 것이에요, 인스타그램은 표현의 자유니까요.


저는 유명해지고 싶은 게 아니에요,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고 싶은게 아니에요. 


그저 제가 하고싶은 것을 하는 것이에요. 


그랬다면 이미 앨범을 낸 후에 스크린에 저를 비췄겠죠.


방송에 나가고자 커밍아웃을 했다면 이미 어떠한 프로그램에 출연 할 준비를 하고 곧 스크린으로 나왔겠죠.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스크린 속에서 살 계획도 생각도 없어요. 


그렇기에 계속해서 피셜글이 아닌 추측성과 악의적인 기사와 글, 영상들을 올리신다면 그것에 대하여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한 것이고요.


저는 제가 하는 사랑을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강요한 적도 할 생각도 없어요. 그런데, 왜 제가 남혐이다, 정신병이다, 역겹다, 가위XX 등 입에 담기도 역겨운 성적 모욕발언마저 들어야 하나요?


저 스스로 그저 이 지구에 사는 어느 한 사람일뿐이라고 생각하기에, 어떠한 파급력을 갖고 행사하려고 생각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처를 무시하고 동성애를 무기로 들고자 커밍아웃을 한게 아니에요. 


저는 그냥 나로 태어났으니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나로서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살아가고 싶은 거뿐이에요. 


제가 하는 사랑이 왜 이렇게 변질이 되어 제가 해명을 해야 하나요. 저는 당당했을 뿐 어떠한 것도 바란 적 없어요. 


p.s/ 안좋은 글만 보고 있지 않아요, 저에게 해주신 좋은 말씀, 응원, 격려, 걱정 전부 보고 마음 속 깊이 너무 고맙고 또 고맙고 고마워요. 저에게 너무 힘이 되고 분에 넘치게 좋은 말들이라 읽을 때마다 코 끝이 찡해져요, 정말요. /notglasses@osen.co.kr


[사진] Mnet



실시간 베스트
  • 1"휴가 때 연락하지 마세요" 휴가철 직장인 갈등,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2'택배 없는 날' 앞둔 택배기사, "부담과 걱정있지만 휴가가 절실했어..."
  • 3'KTX 회의실' 文대통령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읍·면·동 단위도 검토"
  • 4포스트 말론 여자친구는 한국인 래퍼 멜로?…다정한 투샷 공개
  • 5집중 호우, 문화재 47건 훼손 "현장조사·응급조치 병행"
  • 6트럼프 "한일·대만 핵무장, 향후 두달 간 주요 논의 요점"...핵무장 용인?
  • 7관광·여행 등 특별업종 고용유지지원금 180일→240일로 연장
  • 8'뒷광고 실태 폭로' 홍사운드, 눈물 흘리며 "먹방 접겠다" 선언
  • 9'비밀의 숲 2', 넷플릭스 통해 전 세계 공개 "15일 서비스 시작"
  • 10정부 "여행·관광 8개업종, 고용지원금 기간 180→240일로 연장"
  • 11'은퇴' 이태임, 남편 구속→홀로 육아 중
  • 12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발음 흉내 사과 "희화화 NO, 더 신중하겠다"
  • 13류준열, 전도연과 호흡할까 "'인간실격' 긍정 검토 중"
  • 14다니엘 린데만 "'비정상회담' 출연자, 인종차별주의 없어"
  • 15박선호, 10일 현역 입대…기초군사훈련 후 의장대로
  • 16대도서관, '뒷광고' 유튜버에 일침…"몇천만원 받고 숨기면 기만"
  • 17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 18김서형vs마다픽쳐스 연매협 상벌위行? "진정서 제출 아직"
  • 19 "김호중 전여친, 이미 결혼해서 딸이 둘"…미심쩍은 폭행 의혹
  • 20서산서 탈의실 여직원 환복 장면 불법 촬영한 직원 붙잡혀
  • 21'강철비2' 박스오피스 1위 수성…'다만악'과 치열한 접전 예고
  • 22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2주만에 떠난 아들→PD "아픔 극복기 보여줄 것"
  • 23고령운전자 자진면허 반납, 주민센터에서 하루면 끝
  • 24신동근, 윤석열 발언에 "사실상 반정부투쟁 선언…文정부에 극언"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