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과 열애 부인→인정→"쇼윈도 커플"..한서희의 #관종스타그램(종합)[Oh!쎈 이슈]

OSEN / 심언경

2019-10-08 11:52:01


[OSEN=심언경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코미디TV '얼짱시대' 출연자 정다은과 동성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또 다시 "쇼윈도 커플 하겠다" "여러분이 원하는대로 대답한 것" 등의 애매한 입장을 내놨다.  


한서희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뭘 좋아 좋긴 암튼 인정한 게 됐는데 거기다 대고 아니라고 다시 해명하기도 뭐 하고 그래서 그냥 쇼윈도 커플 하렵니다. 유튜브도 하지 뭐"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한서희는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은 한서희와 정다은이 해외 여행 중 묵고 있는 숙소를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영상 속에는 한서희와 정다은의 대화가 담겨 있다. 한서희는 "딱히 인정한 적 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사가 뜨니까 여러분이 원하시는대로 대답하도록 하겠다"고 얘기했고, 정다은은 "좋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에 한서희는 "진짜 그만하라고. 망했다고, 언니 때문에"라고 받아쳤다. 애매한 입장이지만, 짤막한 대화 사이 흐르는 두 사람의 기류는 여느 연인과 다를 바 없다.  


해당 게시물은 한서희와 정다은의 열애 사실이 기사화된 뒤 게재됐다. 앞서 7일, 한서희는 라이브 방송 중 정다은과 열애를 인정했다. 한서희는 '연인 코스프레야 뭐야'라는 댓글을 보고 "떠먹여줘도 아니라고 한다. 대중들이 그러니까 나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다은은 "사귀면 윙크하라고 해서 윙크했고, 사귀면 눈 두 번 깜빡이래서 눈 두 번 깜빡였다"고 덧붙였다. 결국 한서희는 직접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사귄지 오래 됐다"고 얘기했다.




한서희와 정다은의 열애설은 지난 9월 불거졌다. 정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여성과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을 게재한 뒤, 한서희의 계정을 태그하면서부터다. 당시 한서희는 "전혀 사귀는 사이 아니다. 현재 5개월째 사귀는 남자친구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지난 5일, 한서희는 정다은이 자신의 운동화를 묶어주는 사진을 공개했다. "노력은 가상한데 거기까지야. 난 넘어가지 않아. 언니 미안"이라는 문구도 덧붙였다. 이후 두 사람은 함께 베트남 다낭으로 여행을 떠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두 사람의 열애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한서희는 "지금 같이 여행을 온 건 맞지만, 전혀 그런 사이가 아니니 그만 엮어주시길 바란다"며 "5개월 된 남자친구와 결별한 상태다. 정다은 언니 때문에 결별한 건 절대 아니고, 심각한 집착 때문에 결별했다"고 해명했다.  


늘 이슈를 몰고 다녔던 한서희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정다은과 동성 열애를 인정하면서 또 한 차례 화제에 올랐다. 한서희는 마치 이런 상황을 즐기는 듯, 열애설과 관련된 입장을 계속 번복 중이다. 열애설을 부인한 지 이틀 만에 인정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쇼윈도 커플'이란다. 한서희와 정다은의 실제 관계가 무엇일지는 두 사람만 알면 될 일이지만, 관심이 집중된 것을 알면서도 실시간으로 바뀌는 한서희의 입장에 대중은 혼란스럽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스토리카드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건축가가 누구니?
덕밍아웃한 스타 덕후들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눈앞에 벌레가 떠다녀요!
설 연휴 여행객들의 선택은?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연말연초 극장·방송가 접수한 금융스캔들 '론스타'[이슈+]
  • 2김정은 집권 후 네번째 공동논설 "백두산정신으로 제재 정면돌파"
  • 3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 4아이콘, 2월 6일 컴백..."앞으로 나아가겠다"
  • 5뷔X최우식, 서로 놀라는 존재…"그 분인 게 안 믿겨" [TD#]
  • 6'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7"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8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9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10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11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12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13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14'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15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16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17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18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19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20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21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22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23'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