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VS오정세, '치부책' 들고 양자대면...반격 통할까 [Oh!쎈 컷]

OSEN / 연휘선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동백꽃 필 무렵' 13, 14회에서 치부책을 들고 대치 중인 공효진과 오정세 스틸 컷.



[OSEN=연휘선 기자]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과 오정세의 양자대면이 포착됐다.  이들이 서로를 노려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측은 9일 공효진과 오정세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동백(공효진 분)과 노규태(오정세 분)의 양자대면이 담겼다.


지난 방송에서는 노규태의 진상을 더 이상 참지 않기로 한 맹수 동백의 각성이 그려졌다.  그동안 갖은 진상에도 참기만 해온 동백이 까멜리아를 드나들었던 손님들의 진상일지가 기록된 치부책을 들고 나선 것. 그리고는 성희롱, 주폭, 무전취식 등 노규태의 행태를 낱낱이 폭로하며 강경한 고소입장을 밝혔다.  과연 동백이 쏘아올린 '까멜리아 치부책'은 옹산에 어떤 피바람을 몰고 올까.


오늘(9일) 공개된 스틸컷을 보니 치부책의 후폭풍이 대단한듯하다.  치부책을 지키고자 하는 동백과 그것을 뺏으려 하는 규태의 일촉즉발의 순간이 포착된 것. 규태는 특별대우를 좋아하는 자신에게 땅콩서비스 한번을 안주더니 도리어 고소하겠다고 나선 동백에게 날카로운 눈빛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그를 바라보는 동백의 눈빛도 만만치 않다.  규태를 차갑게 노려보고 있는 모습은 그간 그가 옹산 '쭈구리'로서 보여줬던 소심한 태도와는 확연히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불꽃 튀는 눈싸움을 주고받던 두 사람은 급기야 치부책을 두고 팽팽한 대립에 나섰다.  규태는 동백의 치부책을 뺏으려 안간힘을 쓰고, 이에 맞서는 동백 또한 한 치에 물러섬도 없는 모습이다.  동백은 자신의 치부책을 지킬 수 있을까.


이 둘의 일촉즉발 대립의 순간은 지난 방송 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엿볼 수 있었다.  치부책 사건 이후, 옹산의 비웃음을 한 몸에 받게 된 규태는 "이게 다 정치 공작. 이까짓 일로 노규태 앞날에 스크래치 안 난다"며 되레 큰소리를 쳤다.  하지만 바로 이어지는 장면에서 까멜리아를 정신없이 뒤지고 있는 그를 보아하니 내색은 안하지만 그야말로 똥줄은 타는 모양. 뒤이어 나타난 동백에게 "야"라고 소리치는 걸 보니 화도 절정에 다다른 듯하다.  과연 치부책을 두고 벌이는 치열한 싸움의 승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동백과 노규태의 대치가 공개될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수지, 뷰티북 판매금 전액 기부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응원·지지"
  • 2지코 재능기부, '아무노래' 코로나19 예방 수칙 시종음 무료 사용
  • 3'유튜브 약사 충격 폭로?' 약쿠르트 실화탐사대
  • 44월 韓 넷플릭스 결제액 439억원... 역대 최대
  • 5뉴이스트, 음악방송 1위 기념 ‘I’m in Trouble’ 코스프레 버전 안무 영상 공개[공식]
  • 6'부부의 세계' 심은우 "민현서는 지선우의 거울 같은 역할" [화보]
  • 7러블리즈 류수정, 데뷔 6년 만의 솔로 앨범 '타이거 아이즈'…'무한 가능성' 증명
  • 8타이거JK, 오픈 참여형 프로젝트 '필굿쨈스' 론칭…26일 첫 선
  • 9안영미 "툭하면 벗고 찍어 안 궁금해하지만…누드 또 찍을 것"
  • 10한혜진♥기성용 딸 시온 "아빠 사랑해, 보고 싶어" 애정 가득 손편지
  • 11로이킴, 6월 해병대 입대 전 2년 만에 신곡 발표
  • 12성동일X김희원X여진구 '바퀴 달린 집', 6월 11일 첫 방송…'슬의생' 후속
  • 13'레이니 데이 인 뉴욕' 우디 앨런 성추문+코로나 위기 뚫고 '8만 돌파'
  • 14'침입자'→'결백'→'사라진 시간'→'#살아있다' 6월 韓영화 승부수
  • 15웰메이드 측 "이선빈, 일방적 계약 해지통보…불이행시 법적 조치"
  • 16'연쇄살인' 최신종, 통화한 44명 '연락두절'…추가범죄 가능성
  • 17'탑과 열애설' 김가빈 누구? #'러브캐처2' 출연 #배우 준비 중
  • 18'평화의 소녀상' 돌로 찍어 훼손한 20대 남성…미화원 폭행까지
  • 19시크릿넘버 측 "수담 학폭 의혹, 사실무근…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
  • 20英 매체 "손흥민 몸값 저평가...영국인이라면 1억 파운드"
  • 21이춘재 8차 사건 재심 재판부, 국가기록원 보관 체모 2점 압수영장 발부 "감정 필요"
  • 22경기도민 80% "코로나 재확산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해야"
  • 23'2020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전세계 97편 영화 상영 "거리두기 지킬 것"
  • 24방탄소년단 매니저 차량 사적 이용? "조치하겠다"
  • 25정몽규 KFA 회장, 축구계 영향력 있는 인물 30위 [프랑스 풋볼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