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옛날이여’…솔샤르, EPL 감독 경질 2순위…포체티노 3순위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나란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감독 경질 순위 2~3위에 올라 눈길을 끈다.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는 9일(한국시간) 도박업체가 운영하는 '더색레이스(www.thesackrace.com)’의 자료를 인용해 EPL 감독 경질 순위를 공개했다.




솔샤르 맨유 감독은 2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배당률 2/1로 마르코 실바 에버튼 감독(배당률 1/1)에 이어 2번째로 경질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올 시즌 리그 8경기서 2승 3무 3패에 그치며 12위에 머물러 있다.  지난 1989-1990시즌 초반 8경기서 승점 8에 그쳤던 이후 30년 만에 최악의 출발이다.  강등권 에버튼(18위)과 승점 차도 2에 불과해 풍전등화의 위기에 놓였다.



손흥민을 지도하는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 3순위의 불명예를 안았다. 배당률 5/1로 4순위(배당률 14/1)의 키케 산체스 플로레스 왓포드 감독과 상당한 격차를 보였다.



포체티노 감독의 입지는 몇 달 새 완전히 뒤바뀌었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준우승으로 최고의 한 해를 보냈지만 올 시즌 리그 중위권(9위)서 헤매고 있다. UCL 조별리그서도 바이에른 뮌헨에 2-7 충격패를 당하는 등 1무 1패(3위)로 끝 모를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프랑크 람파드(배당률 66/1) 첼시 감독과 위르겐 클롭(배당률 66/1) 리버풀 감독이 펩 과르디올라(배당률 50/1) 맨체스터 시티 감독을 따돌리고 경질 가능성이 가장 낮은 사령탑으로 꼽혔다. /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윤여정,오스카 보인다..흑인비평가협회 수상 '14관왕' 쾌거
  • 2'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3'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4'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5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6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7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8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9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10'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11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12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13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14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 15'아내의 맛' 이휘재, 층간 소음 논란 사과 "부주의했다"
  • 16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출마 않지만, 선거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 17쯔양 해명 "접시가 파여있어서"...대식가가 만들어낸 해프닝?
  • 18홍남기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
  • 19빙상계 '왕따 논란' 법정으로···김보름, 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소송
  • 20제2의 정인이 막아라…학대신고 두 번이면 아동 분리
  • 21“FA는 욕심, 건강하게 복귀” 뇌동맥류 수술에도 씩씩한 민병헌
  • 22"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3"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24"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25'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