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 훔치기에 뿔난 벨린저, "우린 정정당당, 중징계 필요"

OSEN / 이상학

2020-01-13 15:51:42

[OSEN=워싱턴 D.C.(미국), 박준형 기자] LA 코디 벨린저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아쉬워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코디 벨린저(25)가 2017~2018년 월드시리즈 상대팀들의 사인 훔치기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미국 ‘ESPN’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사인 훔치기에 대한 벨린저의 생각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징계 여부와 관련 벨린저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며 “짜증나지만 우리는 올바른 길을 갔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3승4패로 졌다. 그해 휴스턴은 홈구장에서 외야에 설치한 카메라로 상대 사인을 훔쳐 볼 배합을 분석, 덕아웃 인근 휴지통을 세게 쳐서 소리를 내는 방식으로 타석 타자에게 구종을 전달했다.  


2018년에도 다저스는 보스턴 레드삭스에 1승4패로 무릎 꿇으며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정상을 놓쳤다. 보스턴도 그해 홈구장에서 덕아웃 옆 리플레이 룸을 활용, 주자가 포수 사인을 훔쳐 구종이 확인되면 발 위치로 타자에게 알려주는 방식을 썼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조사를 진행 중이고, 중징계를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벨린저도 “더 이상 재앙이 되지 않기 위해선 (사인 훔치기를) 끝내야 한다.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벨린저는 “2017~2018년 월드시리즈 모두 잘 풀렸다면 우리가 우승을 할 수 있었겠지만 그게 쉽지 않다. 이제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다.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가 어떻게 할지 두고보겠다”고 징계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2017년 메이저리그 데뷔한 벨린저는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준우승의 아쉬움이 누구보다 크다. 지난해 타율 3할5리 47홈런 115타점 OPS 1.035로 활약하며 내셔널리그 MVP를 차지한 벨린저는 연봉조정 신청자격 1년차 역대 최고액(1150만 달러)에 계약했다.  
/waw@osen.co.kr[OSEN=워싱턴 D.C.(미국), 박준형 기자] 코디 벨린저 /soul1014@osen.co.kr


     
스토리카드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농구공만 주황색인 의외의 이유
사진만 봐도 배부른 오사카 먹방
왕실에 유치원까지 짓게 한 소녀의 정체
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단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2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3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4'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5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6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7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8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9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0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1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2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3'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4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15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16‘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17"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18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
  • 19“실망했다”..‘용접공 비하 발언’ 주예지, 방송출연 취소→사과에도 비난+분노ing[종합]
  • 20"KBS 퇴사 안 했다" 정다은 아나운서 누구?…선배 조우종과 2017년 결혼
  • 21전혜빈, 유럽 신혼여행 중 근황..아름다운 설원서 함박웃음 [★SHOT!]
  • 22김서형,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출연 확정..넘치는 흥 공개[공식]
  • 23김서형,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출연 비하인드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