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 훔치기에 뿔난 벨린저, "우린 정정당당, 중징계 필요"

OSEN / 이상학

[OSEN=워싱턴 D.C.(미국), 박준형 기자] LA 코디 벨린저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아쉬워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코디 벨린저(25)가 2017~2018년 월드시리즈 상대팀들의 사인 훔치기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미국 ‘ESPN’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사인 훔치기에 대한 벨린저의 생각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징계 여부와 관련 벨린저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며 “짜증나지만 우리는 올바른 길을 갔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3승4패로 졌다. 그해 휴스턴은 홈구장에서 외야에 설치한 카메라로 상대 사인을 훔쳐 볼 배합을 분석, 덕아웃 인근 휴지통을 세게 쳐서 소리를 내는 방식으로 타석 타자에게 구종을 전달했다.  


2018년에도 다저스는 보스턴 레드삭스에 1승4패로 무릎 꿇으며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정상을 놓쳤다. 보스턴도 그해 홈구장에서 덕아웃 옆 리플레이 룸을 활용, 주자가 포수 사인을 훔쳐 구종이 확인되면 발 위치로 타자에게 알려주는 방식을 썼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조사를 진행 중이고, 중징계를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벨린저도 “더 이상 재앙이 되지 않기 위해선 (사인 훔치기를) 끝내야 한다.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벨린저는 “2017~2018년 월드시리즈 모두 잘 풀렸다면 우리가 우승을 할 수 있었겠지만 그게 쉽지 않다. 이제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다.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가 어떻게 할지 두고보겠다”고 징계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2017년 메이저리그 데뷔한 벨린저는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준우승의 아쉬움이 누구보다 크다. 지난해 타율 3할5리 47홈런 115타점 OPS 1.035로 활약하며 내셔널리그 MVP를 차지한 벨린저는 연봉조정 신청자격 1년차 역대 최고액(1150만 달러)에 계약했다.  
/waw@osen.co.kr[OSEN=워싱턴 D.C.(미국), 박준형 기자] 코디 벨린저 /soul1014@osen.co.kr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2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3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4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5"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6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7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
  • 8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원인 아직 미궁…경찰, 의혹 규명 주력
  • 9"직접 만나 인사 못해 미안해요" 우도환 현역 입대
  • 10네이버웹툰 인기작 ‘갓오브하이스쿨’ 애니, 6일 전세계 동시 방영
  • 11황정민X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5일 개봉 확정
  • 12윤두준, 27일 데뷔 첫 솔로앨범 컴백 "위로+따뜻"
  • 13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
  • 14송대익, "변명 여지 없다" 주작방송 사과→'피자나라'측 "민/형사상 법적 대응"
  • 15블랙핑크, 기네스 세계 신기록 5개 부문 등재
  • 16"웰컴 투 아카데미"…美 아카데미, 조여정 회원 가입 축하
  • 17정재용, 14년만 단독 MC 컴백..유튜브 '놀러ON재용'
  • 18정유미X최우식, 나영석 PD 신작 '여름방학' 출연…17일 첫방 확정
  • 19오는 1일부터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서 비말마스크 판매
  • 20미국 상무부, 홍콩 특별지위 박탈…무역 특혜 사라진다
  • 21선미, 신곡 '보라빛 밤'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솔로 퀸 저력 입증"
  • 22서동주 "아빠 서세원, 내게 살해 협박에 사기대출 시도까지"
  • 2314년 연재·70억 조회 '마음의 소리'…오늘 진짜 끝났다
  • 24선미 악성 루머에 반박 "가슴 수술 NO, 그 정도 크기 아냐"
  • 25호사카 유지-소설가 한수산,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실상 밝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