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韓 최초6개 부문 후보아카데미 수상으로 이어질까[종합]

OSEN / 선미경

2020-01-14 08:47:1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선미경 기자] 봉준호가 해냈다.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올라 영화계 이목이 집중됐다. 칸 국제영화제와 골든글로브에 이어 아카데미에서도 봉준호의 이름이 호명될지 주목된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3일 오전 5시 18분(현지시각) 공식홈페이지 등을 통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최종 후보자(작)를 발표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국제영화상(외국어영화상) 예비 후보로 올랐던 가운데,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까지 최종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기생충’은 ‘조커’, ‘아이리쉬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1917’ 등과 경쟁하게 됐다.  


영화 '기생충' 포스터


이로써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본선 무대에 진출하게 됐다. ’기생충’이 예비후보로 선정됐던 국제영화상은 물론, 작품상과 감독상 등 주요 부문 후보에 올랐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한국 영화 최초의 본선 진출이자 무려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만큼 많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기생충’은 이미 해외 유수의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아카데미 수상으로도 이어질지 주목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이미 앞서 지난해 5월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새 역사를 썼다. 또 지난 6일 진행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는 외국어 영화상을 거머쥐며 한국 영화 최초의 기록을 쓰기도 했다.  


[OSEN=민경훈 기자]시사회를 마치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봉준호 감독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 rumi@osen.co.kr


뿐만 아니라 지난 12일 북미방송연합비평가협회에서 주관하는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감독상과 외국어 영화상을 받으며 2관왕을 차지했다. 이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수상에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일찌감치 ‘기생충’의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수상 가능성을 높게 보며 “‘기생충’이 오스카 후보 진입으로 올해 시상식 시즌의 매우 강력한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기생충’은 이 레이스에서 거의 확실하게 궁극적인 승자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라고 전망한 바 있다.  


‘기생충’이 국내는 물론 북미 개봉으로도 흥행과 호평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만큼, 아카데미 수상으로 다시 한 번 영광을 누릴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스토리카드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농구공만 주황색인 의외의 이유
사진만 봐도 배부른 오사카 먹방
왕실에 유치원까지 짓게 한 소녀의 정체
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단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2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3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4'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5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6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7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8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9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0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1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2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3'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4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15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16‘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17"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18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
  • 19“실망했다”..‘용접공 비하 발언’ 주예지, 방송출연 취소→사과에도 비난+분노ing[종합]
  • 20"KBS 퇴사 안 했다" 정다은 아나운서 누구?…선배 조우종과 2017년 결혼
  • 21전혜빈, 유럽 신혼여행 중 근황..아름다운 설원서 함박웃음 [★SHOT!]
  • 22김서형,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출연 확정..넘치는 흥 공개[공식]
  • 23김서형,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출연 비하인드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