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뒷심의 아이러니, 손승락만 고개를 숙인다

OSEN / 조형래

2019-04-21 06:14:50

[사진] 롯데 손승락/ 롯데 자이언츠 제공


[OSEN=조형래 기자] 이번 주 롯데 자이언츠는 4승 중 3승을 끝내기 승리로 장식했다.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 사실. 하지만 뒷심을 발휘하기 이전에 끝낼 수 있는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는 것을 되새겨야 할 부분이다. 마무리 투수인 손승락이 난조로 고개를 숙이는 일이 잦아지면서 ‘강제 뒷심’을 발휘해야 하는 경기들이 늘어가고 있다.


롯데는 지난 20일 사직 KT전에서 연장 10회 접전 끝에 허일의 끝내기 안타로 5-4 승리를 거뒀다. 2-4로 뒤진 9회말 오윤석의 극적인 동점 투런포로 균형을 맞췄고 10회에는 허일이 만루 기회를 끝냈다.


하지만 2-1로 앞서던 9회초 마무리 손승락이 경기를 매듭지었다면 극적인 상황 자체가 만들어지는 일 없이, 정규이닝 내에 경기를 끝낼 수 있었을 터. 결국 9회를 마음 편히 볼 수 없는 상황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


손승락은 올 시즌 12경기 1승1패 4세이브 평균자책점 8.49의 성적을 남기고 있다. 특히 블론세이브가 3차례나 된다. 세이브를 기록하는 순간은 안정감 있게 경기를 매듭짓고 있다. 그러나 올해 손승락은 연투, 그리고 기복 있는 피칭 내용이 발목을 잡고 있다.  


지난 18일 사직 KIA전 역시 9회초에 돌입하기 전까지 4-1로 앞서고 있었지만 아웃카운트 1개를 잡는 동안 내리 5점을 헌납하며 9회에만 8점을 허용했다. 그러다가 롯데는 9회말에 돌입했고, 9회말 상대 투수진의 제구 난조로 잡은 기회를 집중력으로 연결시켜 극적인 10-9 끝내기 승리를 만들었다. 지난 20일 경기 역시 마찬가지. 2-1의 1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면서 패배 목전까지 간 것이 사실. 9회말 오윤석의 동점 투런포가 없었다면, 롯데는 기껏 주중 3연전 스윕의 기운을 잇지 못하고 루징시리즈를 당할 뻔 했다.


구위적인 면에서는 특별히 떨어진 느낌이 들지 않는다. 하지만 제구력의 기복이 심해졌다. 과거와 같이 직구와 커터의 단조로운 투피치에서 벗어나 커브와 포크볼을 섞어서 활용하고 있지만 예리한 맛이 떨어졌다. 6개의 삼진, 5개의 볼넷 등 삼진과 볼넷의 비율이 썩 좋지 않은 이유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연투와 팀의 연패로 인한 등판 부재 등 등판 간격이 다소 들쑥날쑥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손승락은 연투 중임에도 코칭스태프를 향해 의욕을 보였고, 스스로도 과거 “연투를 하면서 구위가 좋아지는 스타일”이라고 언급했기에 당장 눈 앞에 닥친 ‘절대 마무리’의 컨디션 난조를 해소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어쨌든 롯데의 시즌 행보에 있어서 고정 마무리 손승락의 존재는 필요하다. 불펜의 기둥이 되어 줄 베테랑이 존재해야 한다. 향후 롯데의 행보에 있어서 고개를 숙이는 손승락의 모습이 더 이상은 없어야 시즌을 안정적으로, 그리고 순탄하게 풀어갈 수 있다. /jhrae@osen.co.kr


[사진] 롯데 자이언츠 제공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2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3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4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5"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6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7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8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9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10"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11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12“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13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
  • 14수저 밑에 휴지 까는 게 정말 위생적일까?
  • 15김건모 아버지, 별세 전 정정한 모습…이선미 여사 향한 애틋함도 화제
  • 16‘악인전’ 7일째 1위...‘걸캅스’ 2위 탈환
  • 17"수간 피해 강아지, 침흘리고 배변활동 못해…사람 경계"
  • 18당신을 빨리 늙게 하는 뜻밖의 5가지
  • 19알고보니 의외의 나라에서 탄생한 음식 TOP5
  • 20유관순 열사의 미공개 사진 2장 공개…24일까지 전시회서 볼 수 있다
  • 21英 설문조사 98% '1위'... "손흥민, 제발 이적하지 마"
  • 22"화웨이 폰 쓰시는 분, 당분간은 안심하세요"
  • 23"눈에 뭐 들어갔어", 막 비볐다가는…
  • 24그것이 알고 싶다-빌보드 차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