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복귀 완벽 성공..사극왕자의 화려한 귀환

OSEN / 박진영

2019-02-12 10:36:15


[OSEN=박진영 기자] ‘해치’ 사극 왕자 정일우가 돌아왔다.


지난 11일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프로덕션)이 첫 방송됐다. ‘해치’는 방송 전부터 배우 정일우의 소집해제 후 첫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작품. 베일 벗은 ‘해치’ 속 정일우는 중심에서 극 전체를 완벽하게 이끌며 대중의 기대를 완벽히 충족시켰다.


정일우가 연기한 ‘연잉군 이금’은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세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반천반귀(半賤半貴) 왕자다.  타고난 천재성, 명석한 두뇌, 냉철한 판단력까지 갖췄지만 어디에서도 환영 받지 못하는 인물이다.  훗날 조선 왕조 가장 위대한 왕 중 하나인 영조의 청년시절을 그린다.  감정을 겉으로 드러내서는 안 되는, 결코 쉽지 않은 캐릭터임에도 정일우는 그 동안 쌓아 올린 탄탄한 사극 경험치를 통해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살려냈다.


연잉군 이금은 첫 등장부터 충격적이었다.  한 나라의 왕자가 갖는 일반적 기대치와 180도 다른 모습이었던 것. 기생보다 천하다는, 거리에서 술 팔던 여인을 끼고 한양에 입성한 것도 모자라 과거 시험을 대리로 쳐주는 일까지 하며 본인 신분을 개의치 않아 했다.  오히려 외면하려고 했다.


이금이 막무가내로 사는 이유는 등장 인물들의 비수와 같은 말들을 통해 짐작할 수 있다. “제일 쓸모 없는 인간”, “손가락질 당하는 일”, “인생 종친 놈”, “천한 피가 흐르는 왕자라 창피하다” 등. 이금은 가장 고귀한 존재인 왕을 아버지로 뒀음에도, 천한 무수리라는 어머니의 신분 굴레를 벗어나기 힘들었다.  이금의 자조적인 말, 세상 사람들의 편견 어린 말들이 이금의 숨겨진 상처와 그가 엇나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보여줬다.


정일우는 ‘천한 신분’과 ‘왕자’라는 모순적 단어의 조합으로 불리는 아픔을 가진 연잉군 이금을 섬세한 눈빛과 표정 연기로 담아냈다.  때로는 능글거리는 한량 같았고, 때로는 건조한 슬픔을 간직한 왕자 같았다.  이 상반된 두 느낌을 자연스럽게 오 가며 극 초반 연잉군 이금이라는 인물의 매력과, 그가 가진 스토리에 대해 궁금증과 재미를 이끌어낸 것이다.  주인공에 감정이입을 하면 극의 몰입도 또한 높아지게 된다.  시청자는 정일우가 그린 연잉군 이금에 몰입했고, 감정이입했다.


뿐만 아니라 정일우의 노력 또한 돋보였다.  드라마를 위해 14kg을 감량할 만큼 작품, 캐릭터에 대한 열정을 불태운 그가 다양하게 등장하는 여러 한복들의 맵시를 완벽하게 살린 것이다. 2년여 간의 군 공백을 생각 못할 만큼 왕자님다운 정일우의 꽃 미모는 시청자들의 시선도 강탈했다.


엇나간 행동을 하는 와중에도 과거 시험에서 장원을 할 만큼 명석한 두뇌를 지닌 왕자. 천한 신분의 사람들까지 감싸 안는 인간적인 왕자. 첫 방송부터 훌륭한 왕으로서의 자질을 선보이며 이야기의 흥미를 돋운 연잉군 이금과 녹슬지 않은 연기력과 매력을 선보인 정일우의 시너지가 빛났다.  그렇기에 앞으로 정일우가 ‘해치’를 통해 만들어낼 청년 영조의 모습이, 그의 아픔과 성공 스토리가 궁금하다. /parkjy@osen.co.kr


[사진] ‘해치'


     
스토리카드
파스타와 스파게티, 도대체 차이점이 뭘까?
평범한 달걀프라이도 난 그냥 먹지 않는다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이것이 마지막 메시지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을 때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이런 직업이 실제로 있다고?!
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라떼아트? 이제는 비어아트다!
네덜란드 사람들이 돈을 내고 쓰레기를 줍는 이유는?
눈높은 남자들의 공통된 특징
명문대 타이틀 포기한 스타는 누구?
우리나라와 달라도 너무 다른 스페인의 문화충격 5
갖고 싶은 욕구가 들게 하는 실과 바늘로 만든 풍경화
여드름을 나게 하는 당신의 잘못된 생활 습관은?
`6톤` 진시황 동상, 강풍에 쓰러진 사건
남녀노소 피해갈 수 없는 관절염에 좋은 음식 5
25세에 집에서 떠난다는 것은
연령대별 권장되는 수면시간은?
예술 작품 같은 세계의 지하철역 5
너무 절묘해서 놀라운 사진들
혼자 사는 싱글남을 위한 인테리어 추천!
이유를 알 수 없는 외국에서 난리난 의외의 한류 상품
향이 매력적인 헤이즐넛의 효능5
해외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스타 5
성공한 덕후가 된 스타 5
이국적인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하고 싶다면?
뱃살을 줄여주는 음식 BEST5
SNS 스타는 사진을 얼마나 찍을까?
미국을 덮친 이상한 기후변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보자마자 라면 땡기는 만화 속 라면 먹방 TOP5
  • 2수저 밑에 휴지 까는 게 정말 위생적일까?
  • 31세대 코미디언 이상해 "대마초 사건, 후배 사정에 거짓 진술"
  • 4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검색하면 박유천 존재 無…'본인이 판 무덤'
  • 5손혜원, ‘극우 유튜버’ 등 28명 무더기 고소…“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 6북러정상 8년만의 대면…김정은·푸틴, 오늘 첫 정상회담
  • 7종이 맞아? 전 세계 금손들의 놀라운 종이 예술
  • 8매일 30분씩 걸으면 몸에 나타나는 변화 5가지
  • 9이민호, 오늘(25일) 소집해제..첫출근vs마지막 출근
  • 10장우수♥주희 누구? "속도 위반 아냐"
  • 11박근혜 형 집행정지, 이르면 오늘 결정
  • 12지친 당신의 면역력을 높여줄 음식 7가지
  • 13공대생이 몰카하면 무서운 이유ㅋㅋㅋㅋㅋㅋ역대급 몰래카메라ㅋㅋㅋ
  • 14르네상스시대 명화로 재탄생한 디즈니 공주들은 어떤 모습일까요?
  • 15북극 한가운데 식인상어와 함께 고립된 남녀의 운명은..?
  • 16'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만에 일반에 개방, 어떻게 관람하나
  • 17일상 물건으로 만든 마블 영화 포스터
  • 18클래식에도 저작권이?
  • 19강다니엘vsLM, 오늘(24일) 전속계약 분쟁 첫 심문기일..관심 집중
  • 20"몹시 지친 모습"...英 매체, 손흥민에 토트넘 최저 평점 부여
  • 21행인에 '무차별 흉기난동' 50대 징역 3년…"심신미약 인정"
  • 22따로 운동하지 않아도 다이어트 되는 자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