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설경구x조진웅x진선규, 현역아이돌 못지않은 잔망미·팬♥ [V라이브 종합]

OSEN / 하수정

2019-09-11 22:15:34


[OSEN=하수정 기자] '퍼펙트맨' 설경구, 조진웅, 진선규가 남다른 텐션으로 무비토크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11일 오후 네이버 V앱에서는 영화 '퍼펙트맨' 무비토크 라이브가 진행됐다. 주연 배우 설경구, 조진웅, 진선규를 비롯해 연출을 맡은 용수 감독이 참석했다.


용수 감독은 "조진웅 선배님한테 우리 영화가 어떤 영화냐고 물어보니까 진한 영화라고 하시더라. 우리 영화는 진한 영화다. 멋진 선배님들의 환장 케미가 있다"고 소개했다. MC 박경림은 "외우신 게 느껴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경구는 "이 영화 선택한 이유는 조진웅이 먼저 캐스팅 됐고, 내가 나중에 캐스팅 됐다. 요즘 조진웅의 승률이 아주 좋다. 내가 선뜻 선택을 못 하고 있을 때, 조진웅과 하고 싶더라. 그리고 조진웅이라면 믿고 들어가자고 생각했다. 감독님이 웹툰을 그리던 분이라 콘티가 실사처럼 느껴졌다. 여러모로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밝혔다.


조진웅은 "시나리오가 좋았고, 내가 부산 출신이라서 사투리 연기가 용이할 것 같았다. 부산은 언제나 사랑하는 공간이다. 또, 설경구 선배님이 같이 해주시면 좋겠더라. 경구 형님은 나의 롤모델이다. 내가 98년도에 '지하철 1호선' 작품을 봤는데 무대에서 발이 안 보일 정도로 날아다니셨다. 그때부터 내 마음 속 롤모델은 설경구 선배님이었다"고 말했다.  


박경림은 "퍼펙트한 조합이라서 눈빛 교환을 하도록 하겠다"고 제안해 두 배우를 당황케 했다. 이어 "추석 귀성길이 시작됐고, 온 가족이 다 함께 만나서 얼마나 반갑겠나. 두 분은 21년 만에 만났다. 두 분이 한 곳을 바라보면서 '퍼펙트한 조합이다'를 보여주면 된다"고 했다. 이에 설경구와 조진웅은 마주보고 눈빛을 교환해 웃음을 안겼다.


극 중 대국을 연기한 진선규도 "나도 시나리오가 재밌었고, 정말 영화 자체가 진했다. 경상도 출신이라서 진한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 예전에 내 프로필을 보면 설경구 선배님이 롤모델이라고 써 있다. 대학교 들어가서 97년부터 롤모델이었다. (설경구, 조진웅) 두 선배님은 너무 좋아하는 선배님이라서 그 조합과 함께 하고 싶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설경구는 "내가 90년대 후반에는 좋았던 것 같다"며 기뻐했고, 용수 감독은 "설경구 선배님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배우였다. 95년도 쯤 이었던 것 같다"며 자신이 가장 먼저 좋아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박경림은 "이 영화가 용수 감독님의 입봉작이다. 그런데 퍼펙트 캐스팅을 완성했다"며 놀라워했고, 용수 감독은 "내가 멋진 선배님을 캐스팅했다는 생각보단 선배님들이 '퍼펙트맨'을 안아주셨다는 생각이 크다"며 겸손했다.


설경구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장수는 돈이 많은 로펌 대표"라며 "시한부 인생을 살고, 해서는 안 되는 변호를 했다. 이후 사망 보험금을 영기에게 베팅한다"고 했다.  


"남자 배우와 케미가 뛰어난데, 조진웅 씨와 케미가 어땠느냐?"라는 질문에 설경구는 "조진웅 씨의 캐릭터와 연기가 중요했다. 그만큼 조진웅 씨가 애를 썼다. 현장 분위기까지 챙겨가면서 노력했다. 촬영장 밖에서도 스태프를 챙기는 것부터 해서 애썼다. 촬영 기간 내내 조진웅 씨의 영역이 안 닿은 곳이 없다"며 칭찬했다.



'퍼펙트맨'은 부산 곳곳에서 로케이션을 진행했고, 용수 감독은 "내가 부산 출신이라서 최대한 멋있는 곳을 담아보려고 했다. 스태프와 선배님들이 고생했고, 난 내가 해보고 싶은 곳을 다해봤다"고 설명했다.


진선규는 "진웅이 형이 촬영 끝날 때마다 부산에 있는 맛있는 집을 소개해주셨다. 촬영을 하면 그 동네 맛집을 데리고 가주셨다"며 고마워했다.  


"부산 맛집을 소개해달라"는 요청에 조진웅은 "아 싫다. 알아서 하셔야 된다. 더이상 정보를 알려드리면 내 친구들한테 욕 먹는다. 우리 이모님들이 힘들어진다"며 거부했다.





양자택일 코너에서는 설경구와 용수 감독이 팀을 이뤄 문제를 풀었다. 두 사람은 '지천명 아이돌vs믿고보는 배우' 중에서 지천명 아이돌을 골랐다. '지천명 아이돌'은 10대 아이돌 인기 못지 않은 설경구의 애칭이다.  


박경림은 "설경구에게 지천명 아이돌이란?"이라는 질문을 던졌고, 설경구는 "감사"라고 답했다. 감사의 마음을 담아서 멋있는 표정을 해달라는 부탁에 설경구는 두 손을 모아 고개를 숙였다.


이후 하트수가 100만개를 돌파하면서, 춤신춤왕 조진웅과 진선규의 댄스 타임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코믹한 댄스로 주변을 폭소케 했고, 그림 퀴즈 게임에서 우승한 설경구도 흥에 겨운 댄스를 선보여 "진짜 지천명 아이돌"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팬서비스 캡처 타임에서는 설경구가 기호 1번으로 나서 상큼한 포즈를 보여줬다. 주변에서는 "졌다. 졌어. 오늘은 패배감으로 끝났다"고 외쳤다. 조진웅은 안경까지 벗고 과감한 포즈를, 진선규와 용수 감독도 남다른 포즈로 눈길을 끌었다. 엔딩 요정은 지천명 아이돌 설경구로 결정돼 10초 단독샷이 주어졌다.  


마지막에는 배우들과 감독이 추석을 맞아 덕담을 주고 받으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퍼펙트맨'(감독 용수, 제공배급 ㈜쇼박스, 제작 MANFILM·쇼박스)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 분)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 분)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다. 오는 10월 2일 개봉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V앱 '퍼펙트맨' 무비토크 라이브 화면 캡처


     
스토리카드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응답하라 90년대! 애니메이션 흥행 TOP5
먹방 ASMR을 접수한 귀르가즘 음식 6
음식물 쓰레기로 착각하기 쉬운 것
남친이 직접 찍은 화보 같은 여친 사진
거푸집인줄? 유전자의 힘을 보여주는 연예인 가족6
동물 맞아? 실제 크기가 어마한 동물들
당신을 성공으로 이끌 일곱 문장!
가상커플에서 실제커플 된 연예인 부부 10쌍♡
매운 치킨 갑 오브 갑은?
빨대 절대 쓰면 안 되는 이유
당신의 삶이 만족스럽지 않은 5가지 이유
미세먼지 쌓인 머리 언제 감아야 좋을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2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3"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
  • 4현빈, 상반기 '열일' 행보...영화 '교섭' 출연
  • 5'미스터트롯' 콘서트 예매자, 43.3%는 20대...라인업 3월 공개
  • 6'득남' 유민, 결혼 2년 만 출산 "하루하루 행복…열심히 키우겠다" [★해시태그]
  • 7권진영, 실검 장악에 "프로필, 조커 아님" [TD#]
  • 8예지, 이것이 '열일'이다..3월 5일 신곡 발표
  • 9러블리 슈가팝 밴드 마리슈, 22일 신보 '팬레터' 발매
  • 10황정민, 8년만 안방극장 복귀...‘허쉬’ 주인공 캐스팅 (공식)
  • 11청도 코로나 확진자 2명, 병원서 한달동안 외출 안했는데…
  • 12'지푸라기', '범죄도시'·'악인전' 청불영화 흥행공식 잇는다
  • 13엑소 카이, 눈빛에 취한다..인간 명품의 정석[화보]
  • 14'기생충' 열풍 ing··· '이탈리아의 아카데미'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15[단독] '미스터트롯' 임영웅 측 "후원 계좌? 불법 조공 NO..팬 자발적 기부" (인터뷰)
  • 16폴킴 "차트 행복 기준 아니지만..기분 좋다" [화보]
  • 17방탄소년단 뷔, 재간둥이가 제이홉의 생일을 축하하는 법
  • 18봄남이 왔다..정해인, 대체 불가 감성 화보
  • 19동방신기 최강창민, 생일 맞아 日 SNS 랭킹 1위…팬 축하 글 쏟아져
  • 20'안녕 드라큘라' 서현, 물오른 연기력 보여줬다…힐링 선사
  • 21'컴백 D-3' 방탄소년단, 퍼포먼스 정점 보여줄 '키네틱 매니페스토 필름' 기대 'UP'
  • 22MC몽 "누군가에게 곡 줄 때 설레" 아이즈원 컴백 응원
  • 23오지호 주연 미스터리 공포 스릴러 '악몽' 3월 개봉 확정
  • 24현빈·손예진 일냈다, '사랑의 불시착' 역대 tvN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