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쉴 곳"..'공부가 머니?' 김정화♥유은성, 아이 교육+심리 솔루션 '눈물' [종합]

OSEN / 연휘선

2019-11-08 23:21:15

[사진=MBC 방송화면] '공부가 머니?' 2회에 출연한 김정화, 유은성 부부가 자녀 교육에 대한 고민을 밝혔다.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김정화 부부가 '공부가 머니?'에서 아이의 교육과 심리에 대한 솔루션을 찾았다. 몰랐던 아이의 속내가 부모의 눈물까지 자아냈다.


8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 2회에서는 김정화, 유은성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6세 유화, 4세 유별 두 형제를 키우고 있었다. 최근 이들의 가장 큰 고민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유화 군의 교육이었다. 초등학교에 입학한 뒤 공부에 어려움을 겪지 않으려면 집에서 어떤 교육이 필요할지 전혀 알 수 없었기 때문.


특히 김정화는 아이 교육을 위해 주위 학부모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수소문하고 이야기하는 등 큰 신경을 기울였다. 또한 그는 집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에서 숫자 교육을, 간식을 먹는 동안은 물론 장난감으로 노는 순간에도 다양한 교육을 시도했다.  유은성 또한 김정화의 생활 속 교육에 깊이 만족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김정화와 유은성은 유화 군의 한글 교육을 두고 의견이 나뉘었다. 김정화는 초등학교 생활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쉬운 학습지 등을 통해 아이의 한글 교육을 시키고자 했고, 유은성은 "아이가 하고 싶은 걸 부모가 선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학습지와 같은 선행학습을 반대했다.  


이에 '공부가 머니?' 측은 현직 초등학교 교사인 전문가를 섭외해 솔루션을 해결했다. 그는 실제 초등학교에서 사용하는 1학년 1학기 교과서들을 공개했다. 국어 교과서는 자음, 모음부터 알아갈 수 있었지만 문장 형태가 등장하기도 했다. 수학 교과서는 한글 문장은 물론 완벽한 이해가 동반돼야 문제를 풀 수 있었다.


심지어 가정통신문 전달 과정에서도 한글을 모를 경우 어려움이 많았다. '한글을 떼지 못하고 입학해도 상관 없다'는 교육부 방침과 동떨어진 현실이 김정화 부부를 충격에 빠트렸다.



더욱이 유화 군은 심리 상담 과정에서 집을 유독 작게 그리고 그 위에 어두운 먹구름을 칠하는 등 집에 대해 불안한 심리 상태를 보였다. 김정화와 유은성 딴에는 쉽고 재미있게 생활 속에서 공부를 알려준다는 게 아이에게는 집에서도 쉬지 않고 공부하는 느낌을 준 것. 결국 김정화는 아이의 마음을 몰라줬다는 미안함에 눈물까지 보였다.  


이에 '공부가 머니?' 측에서는 현실적인 조언들을 건넸다. 우선 현직 교사인 전문가는 "입학 전 어디까지 하시면 되는지 말씀을 드리자면, 한글은 읽을 줄은 알아야 한다. 쓰기까진 필요 없다. 대신 칠판에 적어준 것들을 읽고 똑같이 따라 쓸 줄은 알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또 다른 전문가는 "생활 속 교육이라는 방법은 정말 좋다. 다만 아이에게 쉴 시간을 줘야 한다. 정해진 시간을 두고 그 게 끝나면 완벽하게 놀게만 해줘라"라고 제안했다.  


현실적이고 실생활에 응용 가능한 조언들에 김정화는 금세 눈물을 그치고 웃음을 보였다. 유은성 또한 교육학 전공자인 입장을 밝히며 "저는 저게 좋다고 배웠다"며 아쉬움을 토로했고 현실적인 조언에 만족도를 표현했다.  


/ monamie@osen.co.kr


     
스토리카드
손가락으로 이런 환상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인어는 젊은 여자라고 누가 그래?
최근 화제인 하얀 세상이 있다?
그들이 60년만에 두번째 결혼식을 올린 이유
당신의 숙면을 방해하는 음식
화를 가라앉히기에 좋은 음식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미술시간 유형ㅋㅋㅋ
  • 2라면을 끓이는 64가지의 참신한 방법
  • 3"나도 아미다"…보이즈 투 맨, 12월 내한공연서 방탄소년단 지민 만나나
  • 4'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위험한 고비 넘겨 수술 않기로"
  • 5한국인 승객 버리고 짐만 싣고 떠난 델타항공
  • 6근친상간으로 낳은 아들 2명 살해한 이부남매
  • 7초등학생이라 좋을 때가 있다고??ㅋㅋㅋㅋ
  • 8초절정 훈남이 미녀 개그우먼 번호를 물어봤을 때 남사친이 철벽을 친다면...?
  • 9김태희, 둘째 출산 후 근황 공개…"미모 비결? 스트레스 관리 위해 남산 산책"
  • 10日솔직한 속내 "한일전 이미 매진인데, 결승서도 만났으면…"
  • 11'수험생에게 감동과 웃음을'…역대 필적확인 문구들
  • 12왜 나쁜 기억은 오래 갈까 했더니…
  • 13전화 잘못 걸었을 때 유형ㅋㅋㅋㅋㅋㅋ
  • 14의사들이 수능을 다시 본다면?
  • 15'러브 앳' 연애세포 자극하는 파리감성 로맨틱 스틸
  • 16‘컴백 강다니엘’, 23-24일 팬미팅서 신곡 첫 공개…"팬들에 깜짝 선물"
  • 17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예방접종 서둘러야
  • 18바이브 '전화 이벤트' 때문에…유사 번호 피해자 속출
  • 19자기 집 치웠다고 억울해하는 강아지
  • 20한국 수능을 본 영국 10대들의 반응?!?
  • 21"아픈 동생 사랑해"..박하선, 동생 먼저 보낸 슬픔에 위로 봇물
  • 22'설리' 문건유포 공무원 직위해제…해임·파면과 차이는?
  • 23위아래로 닦는 칫솔질 잘못됐다? 오해와 진실
  • 24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주범…'연초박' 뭐길래
  • 25만화에 나오는 학교와 실제 학교의 다른 점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