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전남편 음란사진 공개해" vs 김부선 "나와 내딸에게 사과해" [종합]

OSEN


[OSEN=박소영 기자] 배우 김부선과 작가 공지영이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부선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 주변에 소설가 작가들이 알짱 되는 게 이제, 조금 이해된다. 글쟁이들은 사실도 허구로 허구도 사실처럼 재주를 부린다. 아주 그럴싸하게. 무지한 대중들은 그들의거짓말 잔치에 초대되고 여지없이 글쟁이 거짓말에 놀아난다”며 공지영과 주고 받은 메시지 캡처본을 올렸다.  



이에 공지영 작가도 자신의 SNS에 “더 얽히지 않으려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다. 그 공증 서류에는 서로의 연인이 생겨도 상관할 수 없다는 조항까지 있다. 내 전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와 섬씽이 있었고(최근 알았다)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하게 전혀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녀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왔던 것이 거의 일년 전이었다.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자기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녹음 유출에 대해 경찰조사 후 무혐의 됐지만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 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 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겠다고 빌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고 달랬다. 그러나 새벽마다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 이제 답한다. 그 점을 공개로 사과한다. 녹음을 유출시킨 사람, 당시 경찰에게 전번까지 주며 신고했지만 소식이 없다. 이제 더 이상 대응 않겠다. 전남편이 보냈다는 소위 그 음란사진 공개하시라. 내 아이를 위해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 나는 일면식도 없던 그녀를 변호했던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그것은 내 양심에 따른 행동이었기에. 다시 그날이 와도 같은 행동을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부선은 12일 또다시 “누굴 두고 말하는 건지 깊은 성찰하시길 바래요. 기도하신다는 식상한 그런거 말 말고 샘은 김부선과 이미소 라는 모녀에게 세상의 편견 에도 나름 당당하고 꿋꿋하게 살아온 우리모녀에게 결과적으로 어떤 가해를 했는지 아시나요? 모르시겠죠”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샘은 회복못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미소 입국하여 샘 녹취유출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하여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짓 안합니다. 그런 짓 하는거 진짜 휴 ! 양아치예요”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저는 그랬어요. 행여 샘이 자칫 단점이 될 수 있는 그 어떤 말들 그 누구에게도 지금까지 한마디 한적이 없어요. 그게 사람에 대한 예의 입니다. 지금에야 답글 봤어요. 저와 내딸은 지독한 피해자입니다. 능력이 된다면 우리 모녀 일상으로 복귀할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립니다. 샘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딸에게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주세요 그게 공지영 답습니다. 미소도 저도 한창 왕성하게 일해야 하는데 숨도 못쉬고  죄인처럼 숨어지내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SNS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