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 구단 류현진 커브 극찬, "볼 수 있는 커브 중 최고!”

OSEN

[사진]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이 무실점 호투로 시즌 첫 7이닝을 책임지며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7이닝 동안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타선이 4점을 지원하면서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투구를 마쳤다.  팀은 4-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고, 류현진은 시즌 5승(2패) 째에 성공했다.



1회초 선두타자 르메휴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보이트를 유격수 쪽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힉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2회초에는 첫 타자 스탠튼을 유격수 쪽 땅볼, 토레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어셀라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내줬으나 프레이저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7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쳤고, 타선도 그 사이 4점을 지원했다. 8회 등판한 앤서니 배스가 1실점 했으나 라파엘 돌리스가 9회까지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이날 토론토 구단은 ‘에이스’ 류현진의 호투를 추켜세우면서 그의 구종을 언급했다. 류현진은 이날 양키스전에서 모두 100개의 공을 던졌는데, 그 중 커브 12개가 있다.  커브를 1회 2개, 2회 1개, 3회 3개, 4회 2개, 5회 3개, 6회 1개로 포심과 투심, 체인지업 등 속구와 변화구에 적절히 섞어 던졌다.


류현진은 느린 커브로 상대 타자 몸쪽 구석구석 찌르며 방망이를 헛돌게 하고 땅볼과 직선타를 유도했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의 커브를 두고 “볼 수 있는 커브 중 최고”라고 극찬했다.


/ knightjisu@osen.co.kr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