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고나희 살렸다. .이일화 子=권혁현, 송재희 죽인 진범 [종합]

OSEN


[OSEN=전미용 기자] 송재희를 죽인 진범이 밝혀지고 이유리와 연정훈이 재회했다.


24일 방송된 채널 A 토일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에서는 지은수(이유리)와 



이날 김웅(권혁현)은 지은수(이유리)를 찾아갔고 지은수는 김웅의 핸드폰 벨소리를 듣고 10년 전 사건 당일 밤 들려왔던 소리와 같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김웅은 "쥐 죽은 듯 살라고 살려줬더니.. 이럴 줄 알았으면 그때 전기범도 죽이고 너도 죽였어어야 했어"라며 지은수의 목을 졸랐다.  


10년 전, 김웅은 지은수를 폭행하는 전기범(송재희)를 칼로 여러번 찌른 후 지은수에게 누명을 쓰게 만들었던 것. 지은수는 폭행을 당하고 죽음 위기에 놓였고 그때 강지민(연정훈)이 나타나 지은수를 구했다.  
지은수는 "저 사람이 기범씨를 죽인 진범이다"라고 말한 뒤 쓰러졌다.  


병원으로 실려간 지은수는 강지민에게 "그 사람 잡혔냐? 상상도 못했었다.  그 사람일 줄"이라고 말했다.  이에 강지민은 지은수에게 "윤상규(이원종)이 남긴 자료에서 아버님 사고 현장. 뺑소니가 아니었다. 김웅. 그 놈이 또 한 짓이다"라고 밝혔고 지은수는 오열했다.  


이후 강지민은 김향기 작가의 그림을 김웅이 모두 관리했다는 말을 듣게 됐고 강지민은 압수수색 된 김향기 작가의 그림에서 덧칠을 발견. 이상함을 느꼈다.  이에 형사에게 "이 작품 김호란 씨한테서 나온 거라고 했죠? 거기 한 번 가보자"고 말했고  강지민은 형사들과 함께 김호란의 집을 찾았다.  


강지민은 그곳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김웅을 발견해 체포했다. 강지민은 이 사실을 지은수에게 알렸다.  김웅이 체포 돼 모든 사실을 자백했다고 하자 김호란은 눈물을 흘렸다. 이어"내 자신 건드리지 마"라며 오열했다. 김웅은 다름 아닌 김호란의 친 아들.



전기범은 죽기 전 이 사실을 알게 됐고 김호란에게 배신감을 느꼈다.  전기범은 "내가 디오 그룹 후계자다. 이 새끼가 아니고. 한번만 이 새끼 내 눈에 띄면 그땐 엄마도 끝이다. 엄마도 쫓겨나기 싫으면 이거 내 앞에서 치워. 안 그러면 내가 죽여버릴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호란은 "그 아이 건드리지 마. 그땐 네가 죽어"라고 협박했던 것. 지은수는 폐를 떼어주면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고 생각해 강지민 몰래 장기 기증에 서약을 했다. 강지미은 뒤늦게 이 사실을 강지민이 알게 됐고 지은수를 멀리서 안쓰럽게 바라봤다.


강지민은 딸 강우주 병실을 찾아갔고 지은수가 보고 싶다는 강우주에게 "아빠가 할 이야기가 있다"라며 어렵게 말을 꺼냈다.  이에 강우주는 "나 입양아 인 거? 엄마가 떠날 때 알게 됐다. 내가 이야기하면 아빠 슬프니까 말 안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강지민이 "이렇게 어린데 철들게 만들어서 미안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이렇게 예쁜 우주를 낳아주신 엄마도 항상 우주 곁에 계셨다. 선생님이다.  선생님이 우리 우주 충격받을까 봐 신신당부했는데 혹시나 나중에 우리 우주한테 말 못한 게 후회하게 될까 봐"라며 지은수가 강우주의 母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강우주는 지은수를 만났던 과거를 떠올리며 병실에서 홀로 눈물을 흘렸다.  



한편 퇴원한 지은수는 김호란을 면회했다. 지은수는 김호란에게 "당신이 살인까지하면서 지키고 싶었던 아들이 앞에서 무너지는 심정이 .. 고작이거였냐? 당신 아들 지키려고 내 아이 죽이려고 한 거냐. 근데 왜 나냐? 도대체 나한테 왜 이러는 거냐"며 분노했다.  


이에 김호란은 "넌 나한테 거짓말을 했어.  임신 안했다고 했잖아. 네 거짓말이 여기까지 온 거야. 내 편이라고 생각한 네가 거짓말을 해서"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당신은 거짓말을 하고 있어. 단 한번도 날 네 편으로 생각한 적 없어. 그런데 내가 애를 가진 거야. 당신은 내 뱃속의 아이가 두려웠던 거다. 난 평생 당신 증오하며 살 거다. 당신 계속 뻔뻔하게 살아. 내가 겪은 10년 똑같이 느껴 봐.  보고 싶어도 볼 수 없고 만지고 싶어도 만질 수 없는 당신 자식 그리워하면서"라며 그동안 못다한 말들을 쏟아냈다.  


하지만 김호란은 반성조차 하지 않고 "다 너 때문이야"라며 끝까지 지은수 탓만 했다.  이후 강우주의 수술 날짜가 찾아왔고 지은수는 슬퍼하는 강지민에게 "내가 지민 씨 옆에.. 또 우주 옆에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기적 같아. 그러니까 행여라도 나 때문에 슬퍼하지 마라. 내가 얼마나 당신 덕분에 행복했는지. 그것만 알아 달라"며 강지민의 눈물을 닦아줬다.  


이에 강지민은 "사랑한다"고 화답했다. 수술실 앞에서 지은수는 강우주에게 "선생님이 수술 내내 옆에 있을 거야"라며 안심시켰고 강우주는 "응.. 엄마. 고마워"라고 대답했다. 1년 후 건강해진 강우주는 강지민과 함께 지은수의 父 지동수의 납골당을 찾았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