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8년 만에 또"…이아현, 23년 사이 세 번째 이혼 [종합]

OSEN

KBS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이아현이 세 번째 파경을 맞았다. 23년 사이에 세 번째 이혼이다.


27일 이아현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 관계자는 OSEN에 “이아현이 재미교포 사업가와 이혼을 한 게 맞다”고 밝혔다.



이아현의 이혼은 충격적이다. 앞서 이아현은 지난해 1월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3’에서 두 자녀와 함께 지내는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이아현은 ‘둥지탈출’이 종영된 지 불과 6개월 뒤인 같은 해 7월,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1월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아현의 이혼은 이번이 세 번째다. 1994년 데뷔한 이아현은 각종 드라마와 영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데뷔한 지 3년 만인 1997년 3살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했지만 3개월 만에 별거를 시작했고, 2000년 협의 이혼했다.


이후 이아현은 2006년 연예기획사 대표와 재혼했다. 두 번째 결혼 생활 중 두 딸을 입양했지만 남편의 사업 실패 등으로 불화를 겪으며 2011년 이혼했다.


이아현은 2012년,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했다. 하지만 8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두 딸은 이아현이 계속 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아현은 자신의 SNS 등으로 아이들과 지내는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1994년 데뷔한 이아현은 드라마 ‘딸부잣집’, ‘LA아리랑’, ‘그여자네 집’, ‘왕의 여자’, ‘내 이름은 김삼순’, ‘반짝반짝 빛나는’, ‘부탁해요 캡틴’, ‘오로라 공주’, ‘여왕의 교실’, ‘정도전’, ‘최고의 연인’, ‘미스티’,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톱스타 유백이’ 등과 영화 ‘오빠가 돌아왔다’, ‘소녀괴담’, 예능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둥지탈출3’ 등에 출연했다.


이아현은 지난 9일 종영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윤민주 역으로 열연했다. /elnino8919@osen.co.kr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