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와 야수의 벨이 거닐던 실존 장소를 탐구해봤다

타임보드 / 말코

2018-06-28

0.jpg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미녀와 야수




프랑스 알자스 (Alsace).




벨의 하루가 시작되는 이 곳.  마치 살아 생생히 분수 주변을 거닐며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떠오르는데...!




프랑스 북서쪽에 위치한 작은 동네, 파스텔 톤의 벽이 사랑스러운 알자스는 프랑스 안의 독일을 느낄 수 있는 도시입니다.




프랑스와 독일이 번갈아가며 땅의 주인이 되었던 역사가 있기 때문인데요. 때문에 이 곳은 독일 가옥과 음식을 즐기고 현지사람들도 프랑스어와 독일어를 동시에 구사한다고 합니다.




여담으로 이 지방의 도시 '스트라스부르'는 알퐁스 도데의 '마지막 수업'의 배경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타임보드&TIMEBOARD,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