짤로 많이 쓰이는 이 개구리, 알고보니…

타임보드 / 말코

2018-06-29

0.jpg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인터넷 상으로 


많이 사용되는 


개구리 캐릭터


그의 이름 아시나요?




사랑과 상징 ‘페페’입니다.




주로 우울한 모습의 대명사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준 이 캐릭터.


지난 몇 년간 SNS에 빠질 수 없었던 


캐릭터였지만, '개구리 페페'의 시대가 끝나고 말았습니다.






개구리 페페를 그린 만화가 맷 퓨리가 직접 페페를 죽이고 말았는데요.


그는 


관 속에 눈을 감고 누워있는 페페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자신이 만든 캐릭터가 미국 내 극우주의자의


 상징이 된 것을 참을 수 없어 직접 페페를 죽였다고 하네요.






극우: 국수주의, 권위주의, 다문화 반대, 반평등, 순혈주의를 외치는 세력




개구리 페페의 첫 등장은 2005년 '보이즈 클럽'입니다.


페페는 특유의 슬픈 표정으로 인기를 얻으며 


밈(meme)으로 12년간 많은 사랑을 받았고 




국내에는 2015년 즈음 확산 되었습니다.




meme: 모방을 통해 퍼지는 패러디물




그러던 중 2015년, 미국의 극우주의자들이 


'알트 라이트'를 페페로 나타내기 시작했습니다.


알트라이트: 극우 국가주의적 성향을 띤 온라인 세력.




처음에 그들은 합성을 통해 충혈된 페페와 


팔에 만자 십자상 완장을 채운 페페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어 페페를 트럼프에 합성했고, 


트럼프가 이 그림을 직접 자신의 트위터에 올려 


페페는 극우의 완벽한 상징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페페는 북미 시사 주간지 타임지의 


2016년 ‘가장 영향력이 컸던 가상 캐릭터' 


1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이에 맷 퓨리는 지난 2016년 기고문을 통해 


"페페를 인종차별주의자와 반 유대주의자들이


혐오의 상징으로 쓰고 있는 것은 악몽 같다. "




"당신이 뭐라고 생각하든, 나는 페페의 창조자로서 


페페는 '사랑의 상징'이라고 말할 것이다. "


라고 덧붙였습니다.


사랑의 상징으로 만든 페페가 이렇게 악용될 줄 어떻게 알았을까요?(맴찢)








그 후 퓨리는 이 캐릭터의 원래 이미지를 되찾기 위해 


'페페를 구하자' 운동을 시작했지만, 


'페페'는 꾸준히 극우주의자들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페페의 왜곡된 의미를 더 이상 보고 싶지 않았던 


퓨리는 결국 캐릭터를 죽였다고 합니다.








페페는 공식적으로 죽었으나, 안타깝게도 페페의 악용은 극우주의자를 통해 계속 될 전망으로 보입니다.


Ⓒ타임보드&TIMEBOARD,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