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지를 파내는 가장 안전한 방법

/ 말코

2018-06-25

0.jpg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귀지를 파내는 가장 안전한 방법. 




귓속에 쌓인 분비물인 귀지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귀이개나 면봉을 이용해 파낸다.  


그런데 귀 후비는 행위 자체가 귀의 건강을 해치고 청각 기능을 손상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데, 




귀의 가운데에 있는 중이에는 이소골이라는 작은 뼈와 고막이 있는데, 이 부분이 특히 다치기 쉽다.  


귀의 가장 안쪽에 있는 달팽이관은 상당히 얇아서 쉽게 찢어질 우려가 있다.


귀를 청소하다가 상처가 나면 염증이 생겨 수술할 경우나 심각하면 영구적인 청각 손실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그렇다면 귀지를 파내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정기적으로 도구를 이용해 파낸다?+


귀지를 일부러 제거해야 할 필요가 있는 사람들은 사실상 별로 없다.  


귀지는 ‘셀프 클리닝’ 기능이 있기 때문에 굳이 파내지 않아도 귀지와 노폐물 잔해가 저절로 귀 밖으로 빠져나온다.  


평소 음식을 씹고 턱을 움직이는 행위가 귀지를 귀 밖으로 빠져나오는 것을 돕는다.  




+면봉으로 파낸다?+


면봉 제조업체들은 면봉 포장지에 귀를 후비는 용도로는 사용하지 말라는 경고 문구를 적어놓는다.  


면봉은 귀지를 파낼 용도로 만들어진 게 아니다.  


귀이개처럼 주걱형태가 아니므로 오히려 귀지를 귓속 깊숙이 밀어 넣는 원인이 된다.




+얇은 도구라면 어떤 것으로나 파낸다?+


손톱, 머리핀, 바늘, 연필처럼 길고 뾰족한 형태를 지닌 물건이면 어떤 것이든 귀를 판다? 


그런데 이처럼 뾰족한 물건은 피부에 상처를 낼 가능성이 높고, 위생상으로도 안전하지 않다.  


외이도와 내이도 손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절대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가장 안전한 방법은?+


지금까지로 봐서는 잘 알고 있는 사실이겠지만 귀지를 제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귀지가 저절로 빠져나올 때까지 그대로 두는 것이다.  


단 일부 보청기와 같은 귀에 장치를 하는 사람들이 귀지가 빨리 쌓인다. (이어폰, 청진기 등)


만약 귀지가 쌓여 신경이 쓰인다면 스스로 귀지를 제거하는 것보단 2~3달에 한 번씩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귀지를 제거하는 편이 낫다.  




+의외로 귀지는 건강에 도움을 준다+


귀지는 귓구멍 입구부터 고막까지를 칭하는 외이도 영역을 보호하고, 물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기능도 한다.  


또한 특정 박테리아를 죽이고, 곰팡이가 자라는 것을 예방하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파낼 필요가 전혀 없다.  


Ⓒ타임보드&TIMEBOARD,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도대체 이 사진들 어떻게 찍은거지?!
가장 예쁜 항공사 승무원 유니폼은?
일본에 눈이 많이 오면 나타난다는 이것의 정체는?
볼 수록 놀라운 극사실주의 그림
새우와 바퀴벌레의 조상이 같다는 말은 사실일까?
동안의 비법이 팝콘을 먹는 거라고?
새끼 비둘기는 왜 본 적이 없을까?
그냥 지나쳤던 눈 밑 떨림, 위험신호라고?
소주 좋아하는 사람들의 성질이 더 고약하다?
예민한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라는 그들의 특징
연예계 활동하면서 선택한 스타들의 의외의 전공
복층 사는 사람들은 모두 주목!
현재 유행하는 최신 인테리어
언제 지갑에 돈이 가장 많을까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조기진단만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이 병의 정체는?
연봉과 가치 둘 다 잡은 그린잡의 시대가 열린다!
우리 몸에 있는 정말 쓸모없는 부위는?
탄수화물 중독에 대한 모든 것!
만화 <보노보노>에서 엄마가 나오지 않는 이유
닮은꼴로 소문난 스타들
10월에 태어난 사람이 잘 걸리는 병은?
CNN이 선정한 한국의 매운음식 BEST5
알바생이라면 격하게 공감하는 것들
다른나라도 급식을 먹을까?
연하남이 요즘 대세인 이유
연예인 뺨치는 얼굴을 자랑하는 스타의 연인들
예쁜 디자인으로 유명한 기업 사옥
일상 소품으로 만들어낸 작은 세상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예민한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라는 그들의 특징
  • 2방탄소년단 훈장 받는 '무료' 시상식 암표 기승…150만원에 유통
  • 3임성재와 히콕, 챔프 "잠룡들의 필살기는?"
  • 4'LA 시간' 포털 실시간검색어로 등장한 사연은?
  • 5'강서구 PC 살인사건' 재조사·강력처벌·사형제도 부활 등 청원 봇물
  • 6영국 축구 팬들의 즐라탄과 배우 신현준 구분하기
  • 7새끼 비둘기는 왜 본 적이 없을까?
  • 8구하라·최종범 대질신문 마쳐, 17일 밤 비공개로 진행
  • 9'더티 플레이 논란' LA 다저스 마차도, 벌금 징계
  • 10美상원, 현대·기아차 경영진 청문회 출석요구…"엔진 화재 원인 밝혀라"
  • 11강서구 PC방 살인, 가해자 엄중처벌 국민청원 20만 돌파 '청와대 답변은?'
  • 12낙태를 마주하는 의사 이야기
  • 13알고나면 기가 막힌 백화점의 비밀
  • 14양정아, 이혼으로 연일 화제…누구길래? #나이 47세 #미코출신 #골미다
  • 15유벤투스의 포그바에겐 있고, 맨유의 포그바에겐 없는 것
  • 16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폴 앨런 별세…빌 게이츠와 '윈도 신화' 일궈낸 '아이디어 맨'
  • 17'의심을 사실로' 김포맘카페, 신규가입 차단+추모글 삭제 이유는?…매니저 "이모도 걱정"
  • 18자신들의 뮤직비디오 보며 리액션 나누는 방탄소년단 멤버들
  • 19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 20낸시랭, 왕진진 '동영상 유포 협박'에 "일분일초 죽고 싶단 생각"
  • 21위기의 무리뉴 친정 방문…첼시vs맨유를 보는 관전 포인트 넷
  • 22트럼프 "연준은 나의 가장 큰 위협" 또 연준 때리기
  • 23동덕여대 알몸남, 여친과의 성관계 불만족? 전문가 "엄중 처벌해야 직접적 성범죄 막는다"
  • 24BJ강은비가 말해주는 '촬영 현장에서 보게 된 몰카 찍는 스태프'
  • 25김태리가 내년에 서른살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