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지를 파내는 가장 안전한 방법

/ 말코

2018-06-25

0.jpg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귀지를 파내는 가장 안전한 방법. 




귓속에 쌓인 분비물인 귀지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귀이개나 면봉을 이용해 파낸다.  


그런데 귀 후비는 행위 자체가 귀의 건강을 해치고 청각 기능을 손상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데, 




귀의 가운데에 있는 중이에는 이소골이라는 작은 뼈와 고막이 있는데, 이 부분이 특히 다치기 쉽다.  


귀의 가장 안쪽에 있는 달팽이관은 상당히 얇아서 쉽게 찢어질 우려가 있다.


귀를 청소하다가 상처가 나면 염증이 생겨 수술할 경우나 심각하면 영구적인 청각 손실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그렇다면 귀지를 파내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정기적으로 도구를 이용해 파낸다?+


귀지를 일부러 제거해야 할 필요가 있는 사람들은 사실상 별로 없다.  


귀지는 ‘셀프 클리닝’ 기능이 있기 때문에 굳이 파내지 않아도 귀지와 노폐물 잔해가 저절로 귀 밖으로 빠져나온다.  


평소 음식을 씹고 턱을 움직이는 행위가 귀지를 귀 밖으로 빠져나오는 것을 돕는다.  




+면봉으로 파낸다?+


면봉 제조업체들은 면봉 포장지에 귀를 후비는 용도로는 사용하지 말라는 경고 문구를 적어놓는다.  


면봉은 귀지를 파낼 용도로 만들어진 게 아니다.  


귀이개처럼 주걱형태가 아니므로 오히려 귀지를 귓속 깊숙이 밀어 넣는 원인이 된다.




+얇은 도구라면 어떤 것으로나 파낸다?+


손톱, 머리핀, 바늘, 연필처럼 길고 뾰족한 형태를 지닌 물건이면 어떤 것이든 귀를 판다? 


그런데 이처럼 뾰족한 물건은 피부에 상처를 낼 가능성이 높고, 위생상으로도 안전하지 않다.  


외이도와 내이도 손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절대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가장 안전한 방법은?+


지금까지로 봐서는 잘 알고 있는 사실이겠지만 귀지를 제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귀지가 저절로 빠져나올 때까지 그대로 두는 것이다.  


단 일부 보청기와 같은 귀에 장치를 하는 사람들이 귀지가 빨리 쌓인다. (이어폰, 청진기 등)


만약 귀지가 쌓여 신경이 쓰인다면 스스로 귀지를 제거하는 것보단 2~3달에 한 번씩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귀지를 제거하는 편이 낫다.  




+의외로 귀지는 건강에 도움을 준다+


귀지는 귓구멍 입구부터 고막까지를 칭하는 외이도 영역을 보호하고, 물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기능도 한다.  


또한 특정 박테리아를 죽이고, 곰팡이가 자라는 것을 예방하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파낼 필요가 전혀 없다.  


Ⓒ타임보드&TIMEBOARD,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할리우드 문 부신 스타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실사판이 등장했다!
4대째 똑같은 패션?
보습크림? 수분크림?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관계를 악화시키는 최악의 선물
  • 2얼마나 알고계세요? 떠오르는 신조어
  • 3선미 첫 월드투어, 멕시코 추가 확정 "북미 지역 매진"
  • 4태연, 日 솔로 투어 4월 개최…도쿄·오사카 등 4개 도시
  • 5전국 미세먼지·초미세먼지 공습 주말까지…서울 공공기관 주차장도 폐쇄
  • 6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안전·보건 조치 미흡 24건 지적
  • 7연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꽃
  • 8독이 있을까 없을까? 의외의 독버섯들
  • 9'가버나움', 11만 돌파..레바논 대사 "인권을 강조한 영화"
  • 10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잊어서는 안되는 역사"
  • 11더 벌어진 '빈부격차'…무색한 소득주도성장
  • 12빵빵터지는 초딩 포스터
  • 13당장 플레이리스트에 넣어야 할 '갓 띵곡' 팝송 모음!
  • 14美 빌보드, 블랙핑크 북미투어 집중 조명…“미국 내 인기 상승 징후 보여”
  • 15마이클 잭슨 헌정 싱글, 전세계 동시 발매 '엑소 레이·NCT127 참여'
  • 16의정부 고교생 '췌장파열 폭행'…靑 답변 듣는다
  • 17교회에 나타난 개에게 숨겨진 놀라운 사연
  • 18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 19"미개봉 영화 정리→본격 활동은 아냐"..오달수, 5개월만 씨제스 이적
  • 20조영남, 2번째 사기혐의 무죄 선고 "범죄 증거 없다"
  • 21"미세먼지로 학교·어린이집 휴업해도 돌봄교실 그대로 운영"
  • 22징검다리식 종전선언, 평양에 성조기-워싱턴에 인공기
  • 23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