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약' 박주영 "FC서울서 최고 순간 만들고 싶다"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2018-01-12 11:04:11

박주영./사진=FC서울
박주영./사진=FC서울



최근 FC서울과 재계약을 마무리한 박주영(33)이 스페인으로 전지훈련을 떠나기 전 각오를 밝혔다.

박주영은 12일 구단을 통해 "한결같은 믿음을 보내준 구단과 팬들에 감사드린다"며 "개인 사정으로 조금 지체된 부분이 있었는데 우려하신 팬들께 죄송하고 어차피 그리고 당연히 더 오래 FC서울과 함께 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밝혔다.

박주영은 "쉬면서 개인 운동을 해왔기에 몸 상태가 좋다"며 "전지훈련을 통해 완벽한 몸 상태를 만들어 시즌 초부터 정상 컨디션으로 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주영은 재계약과 함께 프로 생활을 시작한 곳에서 멋진 마무리까지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자신에게 있어 FC서울이 갖는 의미에 대해 "FC서울은 대한민국 최고의 구단이고 여기에서 프로 생활을 할 수 있어 내게도 영광"이라며 "FC서울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도 한국 축구를 이끌어나가는 구단이고 한 명의 선수로서 그 과정에 조금이라도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다면 내게는 큰 보람"이라고 전했다.

지난 시즌 결과에 대해 아쉬움이 컸던 팬들에 그만큼의 보답을 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모든 축구팀에 영광만 있을 수는 없고 좋은 순간, 아쉬운 순간이 있지만 그 자체로 FC서울이 발전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이제 다시 목표를 향해 앞만 보고 가다 보면 또 다른 영광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명예회복을 다짐했다.

박주영은 "감독님도 힘들고 어려운 부분이 있으실 것 같다"며 "팀에 변화가 많지만 분명 좋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고, 모든 선수들이 감독님의 능력을 믿기에 잘 믿고 따르며 최선을 다 하면 팬들에게 선물할 또 다른 영광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며 FC서울 황선홍 감독을 향한 지지와 믿음도 드러냈다.

그는 "내가 여기까지 성장할 수 있도록 지난 14년간 늘 응원을 보내고 힘이 돼주셨다"며 "어렸던 팬들도 다 컸고 이제는 인생을 함께 살아가는 느낌"며 팬들에 고마운 마음을 다시 한 번 전했다.

박주영은 "FC서울과 만들어 나갈 영광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한다"며 "FC서울에서 함께 하는 시간 동안 좋았던 기억들은 물론 그 기억들을 뛰어넘을 수 있는 최고의 순간을 팬들과 함께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FC서울은 지난 10일 공식자료를 통해 "박주영과 3년 재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2005년 프로에 데뷔해 K리그 신드롬을 불러 일으켰던 박주영은 화려했던 선수생활의 마무리 역시 그 시작이 있었던 FC서울에서 하기로 결심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의사들이 절대 먹지 않는 식중독 유발 음식
개 산책시킬 때 조심해야 하는 꽃이 있다?!
다크서클에 도움이 되는 특급 비법 3가지
시선강탈! 유쾌한 아이디어로 만든 미니어쳐 세상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되는 이유
헥헥! 매운 음식 먹을 때 효과 있는 음식 궁합은?
휘핑크림보다 설탕을 넣어 마시는 게 나은 이유
내성적인 사람이야말로 리더에 적합하다?
이 가족이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해진 이유
쇼핑하면서 서핑도 한다? 그게 가능해?
나만 몰랐던 일상용품의 잘못된 사용법
고정관념을 바꾸면 더 편리해지는 사소한 행동들
거의 매일 사용하지만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는 물건 TOP5
AI가 누드화를 그렸다고????(당황)
빈 속에 우유마시면 안 좋다고 하는 과학적인 이유
도플갱어설 돈다는 이태임-이엘리야-클라라
요즘 가장 최신 트렌드 인테리어 디자인은?
조선 왕실 최초의 유치원
조선의 마지막 왕녀, 덕혜옹주가 일본에서 보온병을 들고 다닌 이유
남극 일진이라고 불리는 아델리펭귄의 횡포
한국 식당을 방문한 외국인이 깜짝 놀라는 문화
소속사는 다르지만 절친으로 소문난 아이돌들
대한민국 어느 집에나 있지만 사람들이 잘 모르는 다이어트 식품
최근 화제라는 헐리웃 스타의 자택 클래스
세상에서 가장 젊게 사는 `꽃할배` TOP5
디즈니 남자주인공을 실제로 만날 수 있다..?
쓰다듬고 싶은 멍뭉미 대표 남자 연예인 BEST5
전세계를 웃기고 울린 엄마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일상들
초동안 얼굴로 20대에도 아역 연기한 배우들
마라톤 대회에서 꼴찌였던 학생이 우승한 이유
실시간 베스트
  • 1지코, 우진, 마크, 뷔... 남돌들의 깜짝 놀랄만큼 웃긴 재채기 모음
  • 2'일본전 퇴장' 산체스, SNS 통해 살해 위협 받았다
  • 3‘식샤를 합시다3’ 윤두준X백진희, 새 식샤메이트의 ‘새콤달콤’ 케미
  • 4나이가 어리다고 안심하면 안되는 것은?
  • 522개월 아기가 지능적으로 침대 탈출하는 현장
  • 6'불화설 제기' 독일... 뮐러, "현재 중요한 것은 남은 2경기" '부정'
  • 7'인랑' 정우성, 특기대 훈련소장 변신..숨막히는 카리스마
  • 8비싸도 너무 비싼 1층, '상가의 꽃' 이젠 2층?
  • 9한경연 "기업 2곳중 1곳 유연근무제...남성 육아휴직자는 10%미만"
  • 10매니큐어로 그림을 그렸을 때 일어나는 일
  • 11하늘에 커다란 구멍이 나 물이 쏟아지는 것 같은 희귀한 자연현상!
  • 12이란 케이로스 감독, "이란은 여전히 생존해 있고, 꿈을 꾸고 있다"
  • 13"사막 와서 제일 힘든 건 엉덩이"..'거기가 어딘데' 조세호, 2일차에 심각 속내
  • 14하반기 원구성 급한 與…'선거 참패' 수습 바쁜 野
  • 15文대통령 오늘 러시아방문…'스트롱맨' 푸틴과 한·러 정상회담
  • 16살고 싶은 세상에서 가장 작고 예쁜 초소형 주택
  • 17호날두 연관검색어에 여성편력이 뜨는 이유
  • 18조현우-김영권, 美 언론 선정 18일 WC 베스트 11 선정
  • 19"제주도서도 저장"…워너원, 11人의 청춘
  • 20'좋은 부모되기' 책·동영상 넘쳐나는데… '제각각' 훈육법에 부모들 혼란
  • 21고양이의 코를 건드려보자
  • 22멸종 위기에 있는 동물들의 초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