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필성의 팔은 거침 없이 돈다' SK의 좌익수 고민 [KS3]

스타뉴스 / 인천 박수진 기자

2018-11-08 05:55:26

한국시리즈 3차전에 선발 좌익수로 나선 정의윤(왼쪽)
한국시리즈 3차전에 선발 좌익수로 나선 정의윤(왼쪽)
수비 상황 득점권에서 좌전 안타가 나오면 두산 베어스 공필성 3루 주루 코치에 팔은 쉴새 없이 돌아가고, 어김없이 실점으로 연결된다. 바로 SK 와이번스의 이야기다. 승리를 거뒀음에도 SK 와이번스의 좌익수에 대한 고민이 이어지고 있다.

SK는 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3차전서 7-2로 승리했다. 1회말 나온 로맥의 선제 3점 홈런으로 잡은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경기를 잡았다.

이로써 잠실 원정 1, 2차전에서 1승 1패를 거두고 돌아온 SK는 3차전에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우위를 점했다.

이날 SK는 홈런 3방과 선발 메릴 켈리의 7이닝 2실점(비자책)의 호투를 앞세워 경기를 품었다. 그럼에도 SK에 고민이 있다. 바로 좌익수 수비 문제다. 이날 두 차례나 득점권 상황에서 맞는 좌전 안타가 모두 적시타로 둔갑했다.

4-0으로 앞선 5회초 두산 선두 타자 양의지가 유격수 실책을 틈타 출루했다. 켈리는 후속 오재일을 3루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다음 김재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좌익수 정의윤이 이 타구를 잡아 중계 플레이를 펼쳤지만 세이프 선언이 나왔다. 심지어 발이 그다지 빠르지 않은 양의지가 3루 부근에 멈칫했음에도 태그조차 이뤄지지 못했다.

공교롭게 다시 위기가 이어졌다. 정진호의 진루타로 김재호가 2루에 갔다. 또다시 2사 2루의 득점권 상황. 여기서 오재원이 때려낸 좌전 안타가 또다시 적시타가 됐다. 김재호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홈으로 파고들었고, 정의윤의 송구가 홈으로 향했지만 아쉽게 부정확했다. 두 장면 모두 두산 3루 주루 공필성 코치가 적극적으로 주루를 독려해 이뤄졌다.

지난 5일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서도 비슷한 장면이 나왔다. 무사 2루 상황에서 양의지의 좌전 안타가 나오자 공필성 코치는 또다시 팔을 쉴새 없이 돌렸다. 당시 SK 좌익수는 김동엽이었다. 2루에 있던 김재환은 거침없이 홈으로 뛰어 득점을 만들어냈다. 심지어 커트맨의 송구 실책까지 나와 타자 주자 양의지는 2루까지 갔다.

이에 대해 SK 트레이 힐만 감독은 선수를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 경기 종료 후 힐만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보기엔 쉬울 수 있으나, 사실 멀리서부터 홈 송구 성공률이 높진 않다"며 "메이저리그에서 외야수들이 홈 쪽으로 좋은 송구를 통해 어시스트 할 수 있는 성공률이 16~20%밖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한국시리즈는 강팀끼리의 맞대결답게 1점 승부가 많이 발생하기 마련이다. SK는 현재 상대 투수 매치업에 따라 정의윤, 김동엽을 번갈아서 기용하고 있다. 정의윤과 김동엽은 분명 공격에 강점이 있는 선수다. 주로 대수비로 출장하는 김재현은 수비는 뛰어나지만 공격력에 다소 아쉬움이 있다. 박빙 상황이 많이 발생하는 시리즈인 만큼 향후 SK의 좌익수에 대한 고민이 계속될 전망이다.

인천=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 2산이 "페미니스트 커밍 순"…이수역 폭행 영상 논란 후 의미심장 글
  • 3김보름 포함 빙속 대표팀,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 출격
  • 4美 '카슈끄지 살해' 사우디 제재…국제 유가 반등
  • 5절대 먹지 말아야 할 중국 길거리 음식 TOP 10
  • 6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 7노라조 조빈, '헐퀴' 출연 확정…예능 대세 입지 굳히기
  • 8"日 기업이 매출1위라니"…'유니클로 감사제' 앞두고 불매운동 여론 ing
  • 9소프트뱅크, 美 로봇자동화 스타트업에 3억달러 투자
  • 10'채용비리'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 11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만 성공한 이것! 세계 모범 사례로 기록되었다고?
  • 12서울사람도 길을 잃어버린다는 서울 3대 미로
  • 13워너원 음원 유출에 소속사 향한 비난 목소리 "또 헛스윙" "제대로 하는게 없네" 팬들 분노
  • 14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 도입
  • 15한국에 '엿'이 있다면… 中엔 '쫑즈' 日엔 '돈가스'
  • 16같은 음주운전 다른 처벌…검·경의 차이?
  • 17치아를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검은색 물체
  • 18장미인애 '스폰서 제의' 폭로 이후 SNS서 누리꾼과 말다툼, 뭐라고 했길래
  • 19'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 20구글에 '직격탄' 날린 10년차 검색 '덕후' 가브리엘 와인버그 덕덕고 CEO
  • 21[2019 수능] 수능 난이도 작년과 비슷…8만3000명 선발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언제?
  • 22배달 치킨보다 치킨 빨리 만들기 도전
  • 23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