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와 셀카, 세리머니도' 권위 벗어던진 최태원 SK 회장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2018-12-07 06:20:13

선수들과 셀카를 찍는 SK 최태원 회장(오른쪽에서 2번째)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선수들과 셀카를 찍는 SK 최태원 회장(오른쪽에서 2번째)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그룹 최태원(58) 회장이 권위를 벗어 던지고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한 시즌 동안 고생한 산하 프로야구단 SK 와이번스 선수 및 가족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나누며 셀카를 찍고 세리머니를 따라하는 등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5일 오후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SK 와이번스 야구단 우승 축하연에 참석했다. 당초 구단은 한국시리즈 우승 여부와 관계없이 수고한 선수들의 가족들과 함께 구단 버스 운전요원, 훈련보조, 그라운드 키퍼, 응원단, 야구장 환경미화원, 안전 관리요원을 모두 초청하는 행사를 오래전부터 기획했다. 하지만 SK가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하며 행사의 규모가 확대됐다. 때문에 최태원 회장과 최창원 구단주 등 최고위 관계자들이 모두 동석하게 됐다.

SK 구단의 전언에 따르면 이날 행사장을 찾은 최태원 회장은 본격적인 축하 행사가 시작되기 전 자리를 돌면서 직접 선수들을 찾아갔다. 선수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눈 뒤 초청된 가족들에게도 안부를 자세히 물었다. 특히 선수들의 자녀들에게 머리를 쓰다듬어 주거나 장난을 치기도 하며 친근하게 다가갔다.

최항과 세리머니를 따라하며 사진 촬영을 한 최태원 회장(왼쪽)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최항과 세리머니를 따라하며 사진 촬영을 한 최태원 회장(왼쪽)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최태원 회장은 선수들과도 스스럼없는 스킨십을 했다. 2018시즌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선수들의 특별한 모습에 대해 시상하는 '와이번스 어워즈'에서는 직접 시상자로 나서 베스트 포토제닉상을 받은 최항의 세리머니를 따라했고, 최항과 함께 베스트 엔터테이너, 최고의 분위기 메이커로 각각 선정된 김태훈, 박종훈과 함께 직접 셀카를 촬영하기도 했다.

한편 최창원 구단주 역시 세심한 모습을 선보였다. 최창원 구단주는 숨은 공로자들을 파티에 초청하겠다는 의견을 먼저 냈다. 동시에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참석자들의 테이블에 각각 다른 친필 카드를 준비해 감동을 줬다는 후문이다.
최창원 구단주가 김나영 치어리더, 문승원 선수에게 각각 준비한 메세지 카드(위부터 아래) /사진=SK 와이번스
최창원 구단주가 김나영 치어리더, 문승원 선수에게 각각 준비한 메세지 카드(위부터 아래) /사진=SK 와이번스

5번째 우승을 다짐한 손차훈 단장, 류중열 대표이사, 최태원 회장, 염경엽 감독, 최창원 구단주(왼쪽부터)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5번째 우승을 다짐한 손차훈 단장, 류중열 대표이사, 최태원 회장, 염경엽 감독, 최창원 구단주(왼쪽부터)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들어도 들어도 또 까먹는 일본 라면 종류
고지혈증 환자가 자몽을 먹으면 생기는 일
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어렵지 않은 셀프 마사지로 피로를 회복하자!
아역으로 데뷔해 지금은 비쥬얼 깡패가 된 3명
인형을 뽑으면 경품이 여자라구요!?
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장수 하는 개의 비결이 바로 이것?
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제주 사람이 추천하는 진짜 기념품
무릎이 아프다면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
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편리하지만 무서운 전자레인지의 위력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 2마이크로닷 잠적 소식에 "진짜 소름" "평생 못 숨을 텐데 왜 잠적했을까"
  • 3'스크키컵 결승' 베트남 TV 광고료 중 역대 최고, 얼마길래? '박항서 매직' 안 끝났다
  • 4英 메이 총리, 신임투표서 승리...내년말까지 총리직 수행
  • 5'극단적 선택 암시' 메모 남긴 택시기사 무사…"카풀 항의 취지…술김에 작성"
  • 6마술사 최현우가 김정은 바로 뒤에서 실제로 들었다는 소름 돋는 한 마디
  • 7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 8'임신 발표' 아오이 소라, 남편 DJ NON 누구?
  • 9박항서호' 베트남 축구, A매치 15G 연속 무패 프랑스와 타이…스즈키컵 우승시 신기록
  • 10"中, '중국제조 2025' 계획 10년 늦출 수도"-WSJ
  • 11“학대당해 죽은 아이 고모입니다”…가족들, 위탁모 엄벌 촉구 나서
  • 12황교익 유튜브 채널 개설, 또 백종원 저격?
  • 13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 14조수애가 든 은방울꽃 부케, 1000만원 아닌 40만원…박서원 "비싸긴 하네"
  • 15'최고의 포수' 양의지 NC행…네티즌 "2019년 한국 시리즈는 우리 것"
  • 16이집트 '노란조끼' 판매금지… 제2 '아랍의 봄' 우려
  • 17제이플라, 한국 1인 크리에이터 '최초' 유튜브 구독자 1천만 명
  • 18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 19치어리더 황다건, 성희롱 폭로에 박기량 발언 재조명…"술 따르라 하기도"
  • 20'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숙원이 눈앞에…
  • 21美국무부, 北 17년 연속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 22'스쿨 미투' 조사 받던 고교 교사 숨진채 발견
  • 23사람 말을 알아 듣는 강아지
  • 24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