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전' 변준형 "첫 3점슛, 들어간지 몰랐다. .. 신인상 타겠다"

스타뉴스 / 안양 김동영 기자

2018-12-07 22:12:41

안양 KGC 루키 변준형. /사진=KBL 제공
안양 KGC 루키 변준형. /사진=KBL 제공
안양 KGC 인삼공사가 창원 LG 세이커스를 접전 끝에 제압하며 5연패에서 벗어났다. 이날 데뷔전을 치른 '루키' 변준형(22, 185.3cm)은 준수한 모습을 보였다.

KGC는 7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3라운드 첫 경기 LG전에서 100-92의 재역전승을 따냈다. 만만치 않은 경기였으나, KGC는 흔들리지 않고 승리와 입을 맞췄다.

최근 5연패 탈출이다. 좋지 않은 흐름을 바꿨다. 외국인 선수를 레이션 테리(34, 199.2cm)-저스틴 에드워즈(26, 185.8cm)로 바꿨고, 박지훈(23, 184cm)도 트레이드로 데려왔다. 이것이 통했다.

그리고 '신인'도 있었다. 최근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지명한, 대학 최고의 가드로 평가받았던 변준형(22, 185.3cm)이 주인공이다. 이날이 데뷔전이었던 변준형은 3점슛 1개를 포함해 8점 2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올렸다.

아주 빼어나지는 않아도, 충분히 준수한 기록이었다. 가드진이 상대적으로 약했던 KGC였기에, 변준형의 가세는 힘이 될 수 있다. 김승기 감독도 "아직 감이 없다"면서도 "속공도 하고, 3점슛도 넣었다.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닌데도 하더라"라며 웃었다.

경기 후 변준형은 "첫 경기여서 긴장도 됐고, 생각도 많았다. 열심히 하겠다는 생각만 했다. 형들이 잘해줘서 이겼다. 기분이 너무 좋다"라며 웃었다.

대학 시절과 역할이 달라진 부분에 대해서는 "혼란스럽거나 하는 것은 없다. 어차피 (양)희종이 형, (오)세근이 형, (박)지훈이 형 등 모두 잘하는 선수들이고, 외국인 선수도 마찬가지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만 하자는 생각을 했다. 폐를 끼치지 말자는 생각이었다. 공격은 자신있게 하라고 주문하셨다"라고 설명했다.

프로 무대에 대해서는 "확실히 대학과는 다른 것 같다. 더 정교하고, 확실히 뭔가 파이팅이 넘친다. 힘이 너무 센 것 같다. 본받아야 할 점이다"라고 말했다.

신인상에 대해서는 "꼭 타고 싶다. 감독님께서 '잘했지만, 더 집중하면 더 잘할 것이다'라고 하셨다. 열심히 해서 꼭 신인상 타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첫 3점슛 순간 어떤 기분이었는지 묻자 "넣은 지 몰랐다. 던지고 들어가는데 '넣었나?' 싶었다. 다들 백코트를 하고 있더라. '아 넣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웃었다.

외국인 선수와 처음 경기를 치르는 부분에 대해서는 "테리는 슛이 좋고, 에드워즈는 돌파하는 스타일이다. 맞춰서 패스하려고 한다. 개인적으로 나와 잘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안양=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냉면 먹는 유형 골라보기!
  • 2꽃보다 할배, 84세 패셔니스타!
  • 3허송연 전현무 열애설, “너무 힘들었다”
  • 4올라간 손흥민 위상...살라-마네-케인과 함께 UCL 결승 중심에 서다
  • 5여경·여군, '여성 수호자'는 왜 불신받는가… 힘이 약해서?
  • 6"여학생,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 스쿨미투 지목된 50대 남교사 기소
  • 7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 8돈 아끼는 꿀팁ㅋㅋㅋ
  • 9웹툰 '외모지상주의' 무슨일이길래, 화제?
  • 10정우성, 故 노대통령 추모에 난민 지원까지..옹골찬 마이웨이
  • 11이낙연 "3년간 학대로 목숨잃은 아이 104명···기존정책 뛰어넘자"
  • 12강릉 벤처공장서 수소탱크 시험 중 폭발…"2명 사망·4명 부상·1명 매몰"
  • 13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14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15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16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17"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18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19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20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21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22"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23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24“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25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