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커스 월튼 감독 "그 누가 르브론과 뛰고 싶지 않겠는가"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2018-12-07 23:20:39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르브론은 이기적이지 않아."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루크 월튼(39) 감독이 팀 내 에이스 르브론 제임스(34)를 리그 최고의 선수라고 치켜세웠다.

최근 르브론에 대한 이야기로 NBA가 또 한 번 시끄럽다. 리그 수준급 선수들이 르브론과 함께 뛰고 싶어 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 이유도 제각각이다. 일각에선 '르브론은 항상 경기의 주인공이 되고 싶어 하기 때문에 많은 선수들이 피하는 것'이라고 추측했다.

지난여름 카와이 레너드와 폴 조지 등이 레이커스 이적설이 돌았으나, 이들의 행선지는 LA가 아니었다. 레너드는 샌안토니오에서 토론토로 팀을 옮겼고, 폴 조지는 오클라호마시티 잔류를 택했다. 이 때문에 '르브론은 이기적인 선수'라는 주장에 불을 지폈다.

지난 6일(한국시간)에는 골든스테이트 케빈 듀란트가 "여러 선수들이 르브론과 뛰기를 꺼려한다"고 밝혔다. 르브론이 문제이기 보다 그 주위환경의 영향이 크다고 지적한 것이다. 특히 듀란트는 많은 언론들이 르브론과 그와 관련된 이야기는 모조리 기사로 쓰고, 기사 내용도 상당히 자극적으로 뽑아낸다고 꼬집었다.

르브론의 팀 동료가 된다면 어쩔 수 없이 언론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얘기였다.

하지만 월튼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르브론이 있어 전력이 향상되는 한편 팀 내 끼치는 긍정 에너지도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월튼 감독은 7일 야후스포츠를 통해 "(많은 선수가 르브론과 뛰기 싫어한다는) 그 기사를 읽지 않았기 때문에 뭐라고 평가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면서도 "하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묻고 싶은 것이 있다. 어느 누구가 르브론과 함께 하고 싶지 않겠는가. 르브론은 단 한 번도 이기적이었던 적이 없었고, 엄청난 선수이자 승리자이다"고 반박했다.

지난여름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은 르브론은 NBA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지난 시즌까지 NBA 15시즌을 뛰면서 올스타 14회, NBA 우승 3회, MVP 4회, 파이널 MVP 3회 등의 성적을 남겼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레이커스는 르브론을 앞세워 승승장구 중이다. 올 시즌 15승 9패를 기록하고 서부 콘퍼런스 5위에 랭크됐다. 레이커스는 2013-2014시즌부터 5시즌 연속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했는데, 오랜만에 플레이오프 꿈에 부풀어 있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2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3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4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5"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6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7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8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9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10"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11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12“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13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
  • 14수저 밑에 휴지 까는 게 정말 위생적일까?
  • 15김건모 아버지, 별세 전 정정한 모습…이선미 여사 향한 애틋함도 화제
  • 16‘악인전’ 7일째 1위...‘걸캅스’ 2위 탈환
  • 17"수간 피해 강아지, 침흘리고 배변활동 못해…사람 경계"
  • 18당신을 빨리 늙게 하는 뜻밖의 5가지
  • 19알고보니 의외의 나라에서 탄생한 음식 TOP5
  • 20유관순 열사의 미공개 사진 2장 공개…24일까지 전시회서 볼 수 있다
  • 21英 설문조사 98% '1위'... "손흥민, 제발 이적하지 마"
  • 22"화웨이 폰 쓰시는 분, 당분간은 안심하세요"
  • 23"눈에 뭐 들어갔어", 막 비볐다가는…
  • 24그것이 알고 싶다-빌보드 차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