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 정우성X김향기, 칭찬과 배려의 아이콘 만남 [별★한컷]

스타뉴스 / 강민경 기자

2019-01-12 13:25:58

배우 정우성(왼쪽), 김향기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정우성(왼쪽), 김향기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정우성과 김향기가 서로를 칭찬했다.

정우성과 김향기는 지난 1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증인(감독 이한)'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 분)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 분)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정우성과 김향기는 지난 2003년 한 광고 촬영에서 만난 뒤 영화 '증인'으로 재회했다. 2003년 김향기는 29개월이었다. 이에 대해 정우성은 "신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29개월의 아기를 기억하는 것 보다 '우아한 거짓말' 등에서 보여준 향기 양의 연기를 봤다. 김향기라는 배우가 갖고 있는 순수함이 저에게 큰 영감을 줬다. 굉장히 좋은 동료였다"고 설명했다.

배우 정우성(왼쪽), 김향기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정우성(왼쪽), 김향기 /사진=김휘선 기자

또 정우성은 "늘 언제나 향기 양이 촬영 현장에 나타나 온전하게 지우를 보여줬다. 감정 교감에 있어서 어떤 의심도 할 필요가 없었다. 정말 좋은 교감의 상대 배우였다"고 칭찬했다.

김향기는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에 출연했던 배우 하정우, 주지훈보다 정우성의 나은 점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이를 들은 정우성은 "많을 것 같은데 하나만 골라야 하나요?"고 물었다. 사회자였던 박경림은 "시간이 없다"며 제지했고, 정우성은 "시간이 많다"고 받아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배우 김향기(왼쪽), 정우성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김향기(왼쪽), 정우성 /사진=김휘선 기자

김향기는 "우성 삼촌에게는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다. 뿜어져 나오는 눈빛이나 연기할 때의 모습이 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정우성에 대해 "굉장히 많은 배려를 해주셨다. 본인의 촬영 장면이 아니어도 현장에서 대사를 해주고, 끝까지 기다려줬다. 촬영 외적으로도 밥 먹으러 갈 때 주변분들 식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주는 등의 모습을 보면서 배려의 아이콘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정우성과 김향기는 서로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두 사람은 시종일관 웃음을 유지했다. 두 사람의 말은 촬영 당시 현장 분위기까지 전해져 '증인'을 통해 선보일 정우성과 김향기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기대감을 갖게 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먹으면 하루가 달라지는 슈퍼푸드 5가지
저녁에 햄버거 먹고 나면, 아침에 더 배고픈 이유는?
치아 미백이 필요없는 꿀팁 4가지
헬게이트라 불리는 아르바이트 TOP5
실연 후유증의 유형은?
연예계 대표 다둥이 키우는 스타들
의외로 평생 못 고치는 습관들
다음 여행은 싱가포르 센토사섬은 어때요?
하루 두세번 아무때나 알람을 설정하면 벌어지는 일
싫어도 평생 자라는 당신의 신체부위
과학자들이 꼽은 아침 식사를 해야하는 이유
스물스물 올라오는 발냄새 때문에 걱정이라면?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천재적인 교과서 낙서
지금 생각하면 이해가 안되는 학교문화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사업하면 안 되는 사람 유형
다이어트 해도 소용 없다면 역다이어트 습관 체크
적금 월 100 학자금 대출 1년에 해결하는 대기업 신입
악마의 다리라 불리는 이유.
망고 먹은 여성, 점점 더 건강해져...
지긋지긋한 셀룰라이트, 없애는 방법...?
레몬물이 또? `레몬물` 먹었더니 미인됨!!
전문가가 추천하는 운동방법 9가지
보기 싫은 셀룰라이트, `이것`발랐더니 사라져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는 겨드랑이를 위하여!
품절대란 일으킨 떡집5
택배 분류 알바의 슬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 2가수 이소라 신곡 '신청곡' 22일 발표…BTS 슈가, 타블로와 초특급 콜라보레이션
  • 3캘러웨이골프 맥대디 19 웨지 "품격을 더하다"
  • 4中 창어4호가 달에서 틔운 목화 싹, 하루안돼 죽어
  • 5손혜원 목포 투기 의혹, 전 의원실 직원 "거리에 매료. 예술가적 충동이었다"
  • 6노숙자가 버거킹 점원에게 "500원으로 뭘 살 수 있죠?" 라고 묻자 소년의 반응
  • 7남은 과자 눅눅하지 않게 보관하는 꿀팁
  • 8일본 대표 꽃미남 배우, 기무라 타쿠야…나이가 무색한 미모
  • 9'아시안컵 16강' 대진표 완성…한국·베트남 어디서 맞붙을까
  • 10"美, 학자금 대출이 부동산 시장 발목 잡는다"
  • 11역경 극복한 소방관의 이야기, 초등학교 5학년 도덕교과서에 실려
  • 12[비숑다둥이] 아기 비숑이 무려 8마리! 아.. 심장아파..
  • 13우유곽을 함부로 버려선 안되는 이유
  • 14'스카이(SKY)캐슬' 종영까지 단 4회, 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
  • 15리버풀 파비뉴 센터백 적응 완료 "반 다이크 도움 컸다"
  • 16공유오피스 위워크CEO, 소유건물 회사에 임대 '사익 논란'
  • 17영하 130도 냉각 다이어트! 살은 정말 빠질까?
  • 18적은 돈으로 일본 여행 알차게 하는 방법
  • 19디즈니, '라이온 킹' 이어 '노틀담의 꼽추'도 실사화
  • 20지은희 6언더파 공동선두 "기선제압"
  • 21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는?...베트남 다낭·하노이 부상
  • 22스키장에 꼭 있는 19가지 유형??
  • 23매운 음식 먹을 때 꼭 함께 먹어야 하는 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