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영상' 디그롬, 'MVP' 베츠의 신기록 하루 만에 경신! 연봉 960만$ 상승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2019-01-13 12:49:36

제이콥 디그롬 /AFPBBNews=뉴스1
제이콥 디그롬 /AFPBBNews=뉴스1

사이영상 수상자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연봉조정 2년차 최대인상 신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 치웠다.

미국 스포츠매체 ESPN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디그롬이 2019년 연봉 1700만 달러에 사인했다고 보도했다. 2018 시즌 사이영상 공로를 인정받아 연봉이 수직 상승했다. 740만 달러에서 무려 960만 달러나 올랐다. 종전 최고기록은 불과 하루 앞서 도장을 찍은 무키 베츠(보스턴 레드삭스)의 950만 달러였다. 베츠는 2018시즌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한 바 있다.

베츠가 12일 연봉조정 2년차 최고 인상 신기록을 세운 바로 다음 날 디그롬이 베츠를 2위로 밀어냈다. 베츠는 2019년, 1050만 달러에서 950만 달러 오른 2000만 달러를 받는다. 연봉 자체는 베츠가 높다.

베츠는 2018년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136경기에서 타율 0.346, 32홈런 80타점, 출루율 0.438, 장타율 0.640, OPS 1.078을 기록했다. 올스타에 선정됐고, 실버슬러거와 골드글러브를 동시에 품었다.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는 물론 팀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이룰 수 있는 것은 다 이뤘다.

디그롬은 32경기에 선발 출격해 217이닝을 책임지며 10승 9패 평균자책점 1.70을 마크했다. 탈삼진 269개에 WHIP 0.91의 특급 기록을 남겼다. 하지만 승운이 따르지 않아 10승에 머물렀다. 사이영상을 수상한 선발투수 중 역대 최소 승수다.

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74년간 업그레이드 해 온 슈퍼히어로 <배트맨>의 변천사
세상에 없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준비 되셨나요?
키우던 반려동물 덕분에 인기예술가가 된 전업주부
집에 굴러다니는 택배용 박스의 변신!
입꼬리가 특히 더 매력적인 아이돌은?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도대체 언제 생겼을까? 쉽게 드는 멍의 원인은?
생각해보니 이상하네! 기차에 안전벨트가 없는 이유
쓰기엔 너무 작고 버리기엔 아까운 비누 활용법
얼굴성대모사의 달인, 그의 놀라운 역사
뇌 노화가 곧 내 노화.. 생활 속 작은 습관으로 예방하자!
게으른 사람이 자주 걸리는 병
생각보다 소금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 BEST5
10분만에 스트레스 해소하는 방법
아침마다 몸이 붓는 이유는?
게임 덕후 아내를 위한 남편의 선물
잠자기 전에 스마트폰 보면 안되는 이유?
최근 내한한 할리우드 스타의 드레스 소화력.jpg
이 히어로들은 뭔가 특별하다.
얼음에 둘러쌓인 하룻밤, 어떨까?
당신이 잘못된 연애를 하고 있다는 4가지 증거
피부가 좋은 사람일수록 티슈를 잘 활용한다고?
잘 몰랐던 채소와 과일의 하루 권장량
사용기한이 있는 의외의 물건들 TOP 6
남은 음식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아이돌 팬계의 무기(?)라는 응원봉 모음!
경매에 나온 노벨상 메달, 얼마에 팔렸을까?
착한 프리즌 브레이크? 간수의 생명을 구한 죄수들
2초안에 결정되는 첫인상! 어떻게 행동하는게 좋을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음식으로 만든 지도
  • 2내년부터 해외 활동이 불가한 남자 아이돌
  • 3한국 과자를 처음 먹어 본 햄식이 형의 반응은?!!
  • 4죽음의 동물원
  • 5훈풍탄 남·북·미...'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 이뤄질까
  • 6전국 시내버스 무료 와이파이 이용 어떻게 하나요?
  • 7취뽀에 성공한 댕댕이들
  • 8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9美매체 "류현진, 올스타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 왜?
  • 10"미모가 진리" 설리, 인형 같은 드레스 자태
  • 11나잇살 찌는 이유
  • 12캐나다인의 눈으로 바라본 1970년대 도쿄
  • 13마약전담 변호사 밝힌 비아이 처벌 수위.."구입 시도만으론 어렵다"
  • 14어반자카파, '서울 밤' 음원차트 1위 석권..음원강자 저력 증명
  • 15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에 김오수·봉욱·윤석열·이금로 선정(종합)
  • 16'어린이집 흉기 난동' 금전문제로 애먼 곳에 화풀이
  • 17고양이의, 고양이에 의한, 고양이를 위한 정원
  • 18아빠가 만들어준 판타지 세상
  • 19비아이 메시지 상대?→강제 등판→한서희 "내가 공익제보자"
  • 20‘지구인 라이브’ 이상민 “전 재산을 고양이에게” 충격 상속 고백
  • 21정시 늘리고 모집군 바꾸고…2022 대입 대변화 예고
  • 22'신생아 낙상 사고 은폐' 분당 차병원 의사들 "혐의 모두 부인"
  • 23물 좋다고 소문난 국내 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