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루키' 변우혁 "파워만? 컨택도 있어요...1군 적응중입니다!" [★인터뷰]

스타뉴스 / 대전 김동영 기자

2019-04-21 05:15:00

한화 이글스 '루키' 변우혁. /사진=김동영 기자
한화 이글스 '루키' 변우혁. /사진=김동영 기자
한화 이글스의 '아기 독수리' 변우혁(19)이 비교적 순조롭게 프로 첫 시즌을 보내고 있다. 재미있게 하고 있다는 설명. 미래가 더 기대되는 자원이다.

변우혁은 2019년 한화의 1차 지명자다. 일찌감치 한화의 1차 지명자로 점찍히기도 했던 자원. 한화는 2019년 스프링캠프에 변우혁을 포함시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변우혁 스스로도 존재감을 뽐냈다.

실제로 변우혁은 고졸 루키임에도 1군에 있다. 개막은 2군에서 했지만, 금방 1군에 올라왔다. 한화의 미래로 꼽히는 선수. 한용덕 감독도 육성 의지가 강하다. 경기에 나가면서 경험도 쌓고 있다.

지난 19일 변우혁을 만났다. 나름대로 1군에 잘 적응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변우혁은 "개막 일주일 지나고 1군에 합류했고, 10경기 정도 출전했다. 아직 부족하다. 그래도 투수들 공에 어느 정도 적응을 하고 있고, 변화구도 골라내려 하고 있다. 노린 공을 자신 있게 치려고 한다. 좀 더 기회가 많아지면 더 자신감을 가지게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본 성적이 좋다. 1군 출전은 12경기가 전부이기는 하다. 하지만 타율 0.316, 1홈런 1타점, 출루율 0.409, 장타율 0.526, OPS 0.935를 올리고 있다. 표본은 적지만, 19살 루키가 쉽게 낼 수 있는 기록 또한 아니다.

변우혁은 "캠프 때와 시범경기 때는 적응을 먼저 생각했다. 사실 결과가 좋지 못했다. 시즌 시작을 2군에서 했다. 2군에서 투수들을 상대해보고 올라왔다. 아무래도 캠프나 시범경기보다는 2군에서 해본 것이 도움이 되는 것 같다. 1군에 와서도 적응이 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교 시절에는 프로 데뷔를 앞두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했다. 이제는 공도 조금은 적응이 됐다. 2군과 다른 것 보다는, 1군이 더 맞는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1차 지명에 대한 부담은 없는지 물었다. 이에 변우혁은 "처음에 지명받고, 고3 마지막 시즌 때까지는 부담이 있었다. 끝난 후 생각할 시간이 좀 많아졌고, '즉시 전력이 아니더라도 편하게, 길게 보자'는 생각을 했다. 편하게 준비했다"라며 담담히 밝혔다.

이어 "이렇게까지 일찍 1군에 올 것이라는 생각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하)주석이 형이 다치면서 갑작스럽게 콜업이 됐다. 놀랐다. 부족하지만, 그나마 조금씩 적응을 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더했다.

북일고 선배이자, 한화 대선배인 김태균에 대해서는 "멘탈이 정말 강하신 것 같다. 페이스가 안 좋고, 컨디션이 안 좋아도 티를 내는 것이 없으시다. 자기 할 것 하면서 후배들도 챙겨 주신다. 대단하시다"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1군 생활에 대해서는 "팬들께서 경기장을 많이 찾아 주시고, 응원도 해주신다. '긴장되지 않느냐'라고 하는 분들이 많던데, 전혀 그런 것 없다. 나는 오히려 더 재미있다. 신인들은 1년 전까지만 해도 이런 상황을 겪지 못하지 않나. 많은 팬들이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라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파워가 돋보인다고 하자 "자신이야 있지만, 2군에도 파워 히터들이 정말 많다. 고교 시절 내 평가가 '콘택트가 안 좋다', '변화구 대처 능력이 떨어진다' 등이더라. 나는 전혀 그런 생각을 안 하고 있었다. 스스로는 몰랐다. 기사에 그런 이야기들이 나오니까, '내가 그랬나?' 싶은 생각이었다. 시즌 들어와서는 변화구에 대처하고 있고, 콘택트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내 것을 더 보여줘야 할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목표를 물었다. 이에 변우혁은 "1군에서 많은 경험을 쌓는 것이 목표다. 1년차부터 (강)백호 형이나, (이)정후 형처럼 성적을 내고, 신인왕에 오르면 좋겠지만, 그 형들이 대단한 것이라 생각한다. 스스로 자신은 있지만, 내가 그 정도 급은 또 아니라고 생각한다. 올해는 경험을 중시하고 싶다. 기회를 많이 받으면 홈런 두 자릿수는 치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변우혁은 "팬들께서 항상 찾아와주시고, 응원 많이 해주신다. SNS로도 응원을 많이 해주시더라. 굉장히 힘이 나고, 기분 좋게 야구를 할 수 있는 것 같다. 더 응원해주시면 기대에 맞게, 보답하는 선수가 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대전=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2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3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4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5"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6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7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8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9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10"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11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12“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13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
  • 14수저 밑에 휴지 까는 게 정말 위생적일까?
  • 15김건모 아버지, 별세 전 정정한 모습…이선미 여사 향한 애틋함도 화제
  • 16‘악인전’ 7일째 1위...‘걸캅스’ 2위 탈환
  • 17"수간 피해 강아지, 침흘리고 배변활동 못해…사람 경계"
  • 18당신을 빨리 늙게 하는 뜻밖의 5가지
  • 19알고보니 의외의 나라에서 탄생한 음식 TOP5
  • 20유관순 열사의 미공개 사진 2장 공개…24일까지 전시회서 볼 수 있다
  • 21英 설문조사 98% '1위'... "손흥민, 제발 이적하지 마"
  • 22"화웨이 폰 쓰시는 분, 당분간은 안심하세요"
  • 23"눈에 뭐 들어갔어", 막 비볐다가는…
  • 24그것이 알고 싶다-빌보드 차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