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컵] 리버풀, 첼시와 승부차기 끝에 우승! '주·부심 모두 최초 여성'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2019-08-15 09:45:31

리버풀 선수단의 우승 세리머니 모습. /AFPBBNews=뉴스1
리버풀 선수단의 우승 세리머니 모습. /AFPBBNews=뉴스1
(왼쪽부터) 부심 마누엘라 니콜로시-VAR 심판 클레멘트 터핀-주심 스테파니 프라파트-부심 미셸 오닐. /AFPBBNews=뉴스1
(왼쪽부터) 부심 마누엘라 니콜로시-VAR 심판 클레멘트 터핀-주심 스테파니 프라파트-부심 미셸 오닐. /AFPBBNews=뉴스1
리버풀이 승부차기 끝에 첼시(이상 잉글랜드)를 제압, 슈퍼컵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베식타스 파크에서 열린 첼시와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 연장 120분 동안 2-2로 승부를 가르지 못한 뒤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지난 2005년 우승 이후 14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감격을 누렸다. 구단 역대 4번째 우승을 차지한 리버풀은 우승 횟수에서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AC밀란(이탈리아·이상 5회)의 뒤를 이었다.

UEFA 슈퍼컵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챔피언과 유로파리그 우승팀이 단판 승부로 맞붙어 우승 팀을 정하는 대회다.

이날 주심과 부심은 모두 여성 심판진으로 구성됐다. 프랑스 출신 스테파니 프라파트가 주심을, 마누엘라 니콜로시(이탈리아)와 미셸 오닐(아일랜드)이 부심을 각각 맡았다. UEFA 주관 남자 메이저 대회에서 주,부심이 여성 심판진으로 구성된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리버풀은 전반 36분 지루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하지만 후반 시작 3분 만에 마네가 동점골을 넣었고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리버풀은 연장 전분 5분 마네의 멀티골로 2-1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첼시는 연장 전반 11분 조르지뉴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결국 운명의 승부차기에 돌입한 가운데, 가장 마지막에 웃은 자는 리버풀이었다. 리버풀은 5명의 키커가 모두 골을 침착하게 넣었다. 반면 첼시는 마지막 키커 아브라함이 실축하며 고개를 숙였다.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해달이 귀여운 이유
밀려오는 겨울잠과 싸우는 방법
겨울이면 생각나는 애니메이션 <코코> 명대사
걸으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게 경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라면 봉지 안쪽이 은색인 이유
자도 자도 피곤한 이유
속눈썹이 계속 자라지 않는 이유
여자 배우들에 비해 남자 배우들이 SNS를 하지 않는 이유
외모와는 달라도 너무 다른 아이돌 필체
넘나 내 얘기 같은 직장생활 7대 미스테리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사진]올리,'금발의 미녀'
  • 2'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韓 포스터 공개..흑백 압도하는 아우라
  • 3‘철파엠’ 권진영 “김석훈·유인영·박소담, 나와 친하면 난독 증세?”
  • 4아시아나 매각협상 기한 연장…"세부사안 조율 필요"
  • 5리미트리스 장문복 '화려한 투 톤 헤어'[엑's HD포토]
  • 6'씨름의 희열' 태백급VS금강급, 눈이 즐거운 흥미진진 대결
  • 7'99억의 여자' 조여정, 돈에 손댄 이지훈에 경고 "성공도 파멸도 내가 선택해"
  • 8UPA,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 9'국회 무기한 농성' 황교안…"4+1은 혐오스러운 결속·비열한 야합"
  • 10"일반고 일괄전환 방침에" … 서울 외고·자사고 경쟁률 하락
  • 11"술 한잔"..구혜선, 취중 셀카도 러블리[★SHOT!]
  • 12ETRI, '시각 AI' 핵심기술 공개
  • 13[人더컬처] 장혁의 마음 속에는 ‘청년’이 산다
  • 14美 법무부 감찰관 "FBI 러시아스캔들 조사 부당 증거 못 찾아"
  • 15'디감기' 디원스, 예능감 업그레이드…입담X센스 폭발
  • 16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 지원금 3년간 '3억원 기탁'
  • 17[종합] 11월 취업자 33만1000명↑…60대가 고용률 상승 주도
  • 18'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최근 이동욱 실물 봐…뱀파이어 같았다"
  • 19'아침마당' 효성 "하루 휴식 10분으로 '꿈의 무대' 시청"..2연승 도전
  • 20보증금 떼먹는 집주인, 임대사업자 자격 박탈된다
  • 21'낭만닥터2' 이성경, 3년반만 컴백소감 "좋은 선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
  • 22'괴팍한 5형제' 박준형 "LA 아파트 살 때 가자미 말리다가 쫓겨날 뻔" [Oh!쎈 컷]
  • 23CWS 그랜달의 러브콜, “류현진과 좋은 관계, 함께하면 좋을 것”
  • 24스웨덴세탁소, 새 앨범 '미지' 발매…겨울 감성 가득
  • 25'아침마당' 이미자 "성형? 절대 NO, 꾸밈 없이 살고파" [TV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