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감독도 긴가민가했다, 린드블럼 쓰러트린 '깜짝 6⅔이닝 노히트'

스타뉴스 / 잠실 김우종 기자

2019-09-11 22:41:07

7회말 투구를 준비하는 최성영의 모습.
7회말 투구를 준비하는 최성영의 모습.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 생각했다. "

NC 이동욱(45) 감독도 경기를 앞두고 긴가민가했다. 상대는 리그 최고의 선발 투수를 앞세웠기 때문이다. 그런데 다윗이 골리앗을 꺾었다. NC 선발 최성영(22)이 린드블럼(32)에게 시즌 2패째를 안기는 호투를 펼쳤다.

NC 다이노스는 1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진 두산 베어스와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원정 경기서 4-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NC는 65승1무64패를 마크하며 리그 5위 자리를 지켰다. 같은 날 6위 KT가 삼성에 패하면서, KT와 승차를 1.5경기로 더욱 벌렸다. NC와 KT는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 동안 수원에서 운명의 2연전을 치른다. 반변 두산은 77승 51패로 SK를 꺾은 키움에 2위 자리를 내준 채 3위로 떨어졌다. 두산과 키움의 승차는 1경기다.

NC 승리의 일등공신은 선발 투수 최성영이었다. 7이닝 동안 공 100개를 던지면서 1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두산 좌타자들을 상대로 과감하게 몸쪽 공을 뿌리며 시즌 4승(1패) 달성에 성공했다. 이날 두산 타자들은 7회 2사까지 최성영을 상대로 단 한 개의 안타도 뽑아내지 못했다. 7회 2사 후 최주환이 유격수 키를 넘기는 안타를 치면서 그의 노히트 행진도 끝났다. 결국 두산은 산발 2안타에 그친 채 패배를 당했다.

경기 후 이동욱 감독은 "경기 전 개인적으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 생각했다"면서 "리그 최고 투수 린드블럼을 맞아 최성영이 7이닝을 완벽하게 막아주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령탑도 경기 전 긴가민가했을 정도로 많은 이들이 보기에 린드블럼이 유리한 듯 보였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 정반대의 결과가 벌어졌다. 결과적으로 다윗이 골리앗을 쓰러트렸다.

물론 두산 선발 린드블럼도 잘 던졌다. 린드블럼은 6이닝(투구수 97개) 5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2실점(2자책)의 퀄리티 스타트 투구를 펼쳤다. 하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한 채 20승 투수가 시즌 2번째 패배를 떠안고 말았다. 최근 13연승 및 잠실 18연승과 홈 16연승도 모두 종료됐다.

경기 후 최성영은 "상대가 린드블럼이었지만 상관하지 않고 내 할 것만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면서 "또 두산에 좌타자가 많지만 잠실구장이 넓기 때문에 맞아도 크게 넘어가지 않을 거라 생각해 과감하게 몸쪽으로 승부했다"고 호투 비결을 밝혔다. 이어 노히트 상황에 대해 "이닝 중에는 내 기록을 잘 안 본다. 노히트 노런이라는 기록을 신경쓰기보다 타자와 싸움에 더 집중했다"고 말한 뒤 "순위 싸움에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 기쁘다"고 인사했다.

경기를 마친 뒤 NC 이동욱 감독(왼쪽)이 선수들과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경기를 마친 뒤 NC 이동욱 감독(왼쪽)이 선수들과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잠실=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2'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3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4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5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6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7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8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9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0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1'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2'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3'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4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15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16'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17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18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
  • 19박민영, 물오른 미모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본방사수하러 가자" [★해시태그]
  • 20솔비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드시죠? 모두 힘내세요" [★해시태그]
  • 21윤시윤, OCN '트레인' 출연 확정…열일 행보 ing
  • 22'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23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24"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