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두뇌 빛났다, 베트남 정말 강해" 혀 내두른 태국

스타뉴스

박항서(오른쪽) 베트남 대표팀 감독./AFPBBNews=뉴스1
박항서(오른쪽) 베트남 대표팀 감독./AFPBBNews=뉴스1
'쌀딩크' 박항서(60)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무패 행진을 달리며 조 1위로 동남아시안게임 4강에 올랐다. 라이벌 태국도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의 실력에 혀를 내둘렀다.

태국 언론 SMM 스포츠는 6일(한국시간) "실패와 실망. 태국이 2019 동남아시안게임에서 국민들에게 전한 두 단어"라고 꼬집었다.


태국은 지난 5일 필리핀에서 열린 대회 축구 B조 예선 5차전서 베트남과 2-2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태국은 3승 1무 1패(승점 10), 조 3위를 차지해 2위까지 주어지는 준결승행 티켓을 획득하지 못했다.

경기 후 태국 언론은 니시노 아키라(64·일본) 감독에게 쓴소리를 내뱉은 반면 박항서 감독에게는 박수를 보냈다. SMM 스포츠는 "베트남이 태국보다 훨씬 나았다. 태국보다 더 재미있는 경기를 펼쳤고, 응원도 흥미진진했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박항서 감독이 니시노 감독보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베트남은 체력적, 정신적으로 모두 강하고, 박항서 감독의 두뇌까지 빛났다"면서 "특히 박항서 감독은 단 한 번도 태국에 패한 적이 없다"고 칭찬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도 베트남과 G조에 속한 태국은 두 번의 맞대결에서 무승부에 그쳤다. 그리고 동남아시안게임에서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SMM 스포츠는 "베트남은 정말 강하다. 이제는 인정해야 한다. 베트남을 따라잡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베트남과 격차는 더 커질 것이다"고 우려도 전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