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카리나, 데뷔 전부터 악성루머 몸살..과도한 흠집내기[스타이슈]

스타뉴스

에스파 카리나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 카리나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신인 그룹 에스파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SM엔터테인먼트가 레드벨벳 이후 약 6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인만큼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지만, 달갑지 않은 악성루머도 이들을 괴롭히고 있다.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28일 두 번째 멤버로 공개된 카리나다. 소속사에 따르면 올해 만 20세 한국인이라는 카리나는 보컬뿐만 아니라 랩, 댄스 등 다재다능한 매력을 지니고 있는 멤버라고.

연습생 유지민으로도 잘 알려진 카리나의 데뷔 여부는 팀과 멤버 공개 전부터 K팝 팬들 사이에 초미의 관심사였다. 2019년 선배 가수 태민의 'WANT'(원트) 무대에 함께 오르며 한 차례 화제를 모은 바 있기 때문이다.

에스파 카리나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 카리나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하지만 데뷔 전부터 수많은 관심 탓에 과도한 악성루머와 악플에도 시달려왔다. 최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지민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확인되지 않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메시지에는 유지민이 선배 가수와 회사에 대해 이야기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같은 내용이 일파만파 퍼지자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례적으로 연습생의 악성루머에 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5일 "최근 온라인 상에 당사의 연습생인 유지민 양에 대한 악성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해당 내용들에 대해 "허위 및 조작된 내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끊임 없이 악성 루머를 확대, 재생산하려 하거나 해당 연습생에 대해 근거 없는 비난을 일삼는 것은 데뷔를 앞둔 아티스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인격 모독에도 해당하는 심각한 행위"라며 "민·형사상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알렸다.

아이돌 가수들이 데뷔 전 악성루머에 시달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세대 아이돌부터 유구하게 반복돼 왔지만 세월이 흘러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 이 같은 악성루머는 데뷔를 앞둔 아이돌 가수에게 큰 상처로 남을 수 있다. 일례로 한 아이돌 가수는 데뷔 전 지나친 악성루머에 시달리며 첫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기도 했다. 부정적 관심보다는 응원을 보내줄 수 있는 성숙한 K팝 문화가 필요해 보인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2'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3'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4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5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6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7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8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9'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10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11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12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13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 14'아내의 맛' 이휘재, 층간 소음 논란 사과 "부주의했다"
  • 15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출마 않지만, 선거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 16쯔양 해명 "접시가 파여있어서"...대식가가 만들어낸 해프닝?
  • 17홍남기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
  • 18빙상계 '왕따 논란' 법정으로···김보름, 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소송
  • 19제2의 정인이 막아라…학대신고 두 번이면 아동 분리
  • 20“FA는 욕심, 건강하게 복귀” 뇌동맥류 수술에도 씩씩한 민병헌
  • 21"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2"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23"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24'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 25홍인영, 前 남편 전승빈 재차 저격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