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동국, '라이온 킹'의 축구 교실(ft.국대 절친들 지원 사격)

스타뉴스

이동국 /사진제공=SBS
이동국 /사진제공=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라이온 킹' 이동국의 요절복통 축구교실이 공개된다.


2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축구 지도자에 도전한 이동국의 1호 제자로서 이승기, 양세형, 신성록, 차은우, 김동현이 본격적인 축구를 배우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동국 사부의 가르침에 실력이 일취월장한 멤버들은 자신감이 급상승했다. 이승기와 차은우는 이동국 사부로부터 ‘에이스’로 인정받으며 활약을 펼쳤다고. 이후 이동국은 멤버들에게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과의 대결을 제안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방송에는 히딩크도 인정한 스로인 실력을 가진 ‘인간 투석기’부터 이동국을 능가하는 ‘킥의 장인’까지 화려한 라인업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들은 이동국 못지않은 입담과 예능감으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었다고 전해진다.

또한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의 5:3 풋살 대결이 펼쳐졌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동국과 절친들은 월드컵 경기를 방불케하는 화려한 개인기를 선보였고, 멤버들은 이에 굴하지 않고 불타는 승부욕을 보여줬다고.

이동국을 위해 제작진이 준비한 특별 영상 편지가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은퇴한 이동국을 그리워하는 팬들과 동료들의 깜짝 영상 편지에 이동국은 감동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영상 끝에는 이동국의 영원한 1호 팬 아버지가 등장, 아들을 향해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영상 편지에 당황한 이동국은 "왜 또 이런 걸 준비했어”라고 쑥스러워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런 그의 뒤로 아버지가 실제로 깜짝 등장해 이동국은 물론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아들을 위해 직접 걸음해 준 아버지의 진심 어린 이야기에 현장은 눈물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윤여정,오스카 보인다..흑인비평가협회 수상 '14관왕' 쾌거
  • 2'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3'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4'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5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6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7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8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9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10'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11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12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13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14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 15'아내의 맛' 이휘재, 층간 소음 논란 사과 "부주의했다"
  • 16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출마 않지만, 선거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 17쯔양 해명 "접시가 파여있어서"...대식가가 만들어낸 해프닝?
  • 18홍남기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
  • 19빙상계 '왕따 논란' 법정으로···김보름, 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소송
  • 20제2의 정인이 막아라…학대신고 두 번이면 아동 분리
  • 21“FA는 욕심, 건강하게 복귀” 뇌동맥류 수술에도 씩씩한 민병헌
  • 22"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3"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24"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25'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