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감동란, 성희롱 방송→주작 논란→식당 주인 "엎드려 사죄"[종합]

스타뉴스

/사진=감동란TV 영상 캡처
/사진=감동란TV 영상 캡처


BJ감동란이 식당에서 성희롱을 당했다고 한 후 '주작 방송'(조작 방송) 의심을 받았지만, 식당 측이 공식 사과문을 올리면서 진위 여부가 밝혀졌다.


BJ감동란이 성희롱을 당했다고 밝힌 부산의 한 식당 사장은 21일 공식 블로그에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린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며칠 전, 그날 아침 유튜버 분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서빙 이모와 주방 이모 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분께 씻을 수 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방송을 보신 팔로우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 용서를 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 분들께도 거듭 용서를 구한다"며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제 불찰"이라며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BJ감동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감동란TV'에 '레전드 과학시간'이란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BJ감동란은 부산의 한 식당을 방문해 식당의 음식을 극찬하고 식당 관계자들과 즐겁게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BJ감동란이 화장실을 간 사이, 식당 관계자들은 BJ감동란에 대해 "저런 옷을 입나? 바지 입었나" "아니 저런 옷은 어디에 입는 거지?" "처음에 바지 입었나 안 입었나 한참 봤는데" "바지 안 입은 것 같은데" "XXX 입은 거 아닌가" "음식 볼라고 하는데 자기 가슴 볼라고. 별로 이쁘지 않다 얼굴도"라고 뒷담화를 했고, 해당 내용이 방송에 고스란히 전해졌다.

BJ감동란은 자리로 돌아온 후 식당 관계자들이 뒷담화를 했다는 채팅창 내용을 확인했다. 이후 그는 식당 관계자를 불러 "제가 지금 왜 미친년 소리 들어야 되요?" "제가 왜 욕을 먹어야 되요?"라고 말했고, 관계자는 "이런 복장을 안 봐서"라며 "죄송해요"라고 했다.

BJ감동란은 "뒷담화 하면 오겠어요?"라면서 식당 관계자들이 한 말에 대해 불쾌감을 표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BJ감동란이 식당 직원들의 뒷담화 내용을 자막을 달아 방송에 내보내면서 자극성을 키웠다는 점 등으로 '주작 방송'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BJ감동란 성희롱 논란 식당 사장 사과문
/사진=BJ감동란 성희롱 논란 식당 사장 사과문


식당 사장의 사과문 전문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

며칠 전 그날 아침 유튜버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 서빙이모와 주방이모 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님께 씻을 수 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립니다.

또한 그 방송을 보신 팔로워분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빕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전해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분들께도 거듭거듭 용서를 빕니다.

이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큽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습니다.

오늘을 기해 새롭게 태어나는 기회를 주실 것을 엎드려 간청드립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