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이슈] 리버풀은 어떻게 ‘최강’ 맨시티를 무너뜨렸나

스포티비뉴스 / 정형근 기자

2018-01-16 04:24:15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20년 동안 회자될 역사적인 경기다. ”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

맨시티의 ‘무패 행진’이 끝났다. 맨시티는 15일(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리버풀과 경기에서 3-4로 졌다. 리버풀은 맨시티 공략에 어떻게 성공했을까. 통계 전문 ‘옵타’는 리버풀이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을 밝혔다.

◆맨시티 아구에로 고립…더 브라위너의 '패스 차단'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이번 경기가 열리기 전 5번의 안필드 방문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리버풀은 아구에로를 침묵시키는 데 또다시 성공했다. 아구에로는 90분 동안 리버풀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볼 터치를 단 4차례만 했다. 유효 슈팅은 한 개도 없었다.

리버풀은 아구에로를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태클을 시도했다. 아구에로는 다른 선수보다 많은 10번의 태클을 당했다. 이는 리버풀이 케빈 더 브라위너의 볼 배급을 차단한 결과이기도 하다. 더 브라위너는 그동안 안필드에서 강했다. 그러나 이날은 평소와 달랐다. 더 브라위너는 맨시티의 전방 공격수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더 브라위너는 이 경기 전까지 아구에로에게 18번의 찬스를 만들어 줬다. 다른 맨시티 공격수와 비교해 2배 이상 많은 수치이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는 단 한 번의 찬스도 만들지 못했다. 더 브라위너가 기회를 만들지 못한 리그 4번째 경기였다.

◆엄청난 활동력…리버풀 엠레 찬의 수비력

더 브라위너를 궁지에 빠뜨리는 데 가장 중요한 임무를 수행한 선수는 엠레 찬이다. 엠레 찬은 중원을 굳건히 지키며 부상으로 빠진 버질 반 다이크의 공백을 메웠다. 엠레 찬은 가장 많은 6번의 태클 성공과 2번의 볼 차단에 성공했다. 옵타가 엠레 찬의 움직임을 분석한 결과 미드필드 지역에서 엄청난 활동력을 보였다. 엠레 찬은 맨시티의 공격이 리버풀의 페널티박스로 향하는 것을 사전에 차단했다.

◆맨시티를 당황시킨 ‘강한 전방 압박’

맨시티는 리버풀의 강한 전방 압박에 고전했다. 맨시티가 내준 4골 가운데 3골은 수비 진영에서 볼을 뺏긴 게 빌미가 됐다.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의 선제골과 사디오 마네의 세 번째 득점, 모하메드 살라의 네 번째 득점은 전방 압박을 통해 이뤄졌다.

리버풀은 전체 라인을 최대한 끌어올렸다. 당황한 맨시티는 경기 내내 실수를 했다. 맨시티가 수비 진영에서 기록한 33번의 패스 미스는 올 시즌 다른 원정 경기보다 50%나 더 많은 수치이다, 리버풀의 압박을 뚫지 못한 맨시티는 결국 리그 첫 패배를 기록하며 전승 우승의 꿈이 사라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엄청난 인기곡을 거절한 가수들을 알아보자.
재채기 할 때 눈물이 나는 이유
자다가 움찔하는 이유(키 크려고 아님)
이사배를 뛰어넘는 미국의 메이크업 신
도대체 이 사진들 어떻게 찍은거지?!
가장 예쁜 항공사 승무원 유니폼은?
일본에 눈이 많이 오면 나타난다는 이것의 정체는?
볼 수록 놀라운 극사실주의 그림
도대체 이 사진들 어떻게 찍은거지?!
가장 예쁜 항공사 승무원 유니폼은?
일본에 눈이 많이 오면 나타난다는 이것의 정체는?
볼 수록 놀라운 극사실주의 그림
새우와 바퀴벌레의 조상이 같다는 말은 사실일까?
동안의 비법이 팝콘을 먹는 거라고?
새끼 비둘기는 왜 본 적이 없을까?
그냥 지나쳤던 눈 밑 떨림, 위험신호라고?
소주 좋아하는 사람들의 성질이 더 고약하다?
예민한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라는 그들의 특징
연예계 활동하면서 선택한 스타들의 의외의 전공
복층 사는 사람들은 모두 주목!
현재 유행하는 최신 인테리어
언제 지갑에 돈이 가장 많을까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여자보다 남자가 야한 생각을 더 많이한다?
조기진단만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이 병의 정체는?
연봉과 가치 둘 다 잡은 그린잡의 시대가 열린다!
우리 몸에 있는 정말 쓸모없는 부위는?
탄수화물 중독에 대한 모든 것!
만화 <보노보노>에서 엄마가 나오지 않는 이유
닮은꼴로 소문난 스타들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10월에 태어난 사람이 잘 걸리는 병은?
  • 2최민환♥율희 결혼, 19일 비공개로 진행…5월에 출산 소식 전해
  • 3롯데, 조원우 감독 경질…새 사령탑에 양상문 선임
  • 4사우디언론인 암살정보 흘리며 실리 챙기는 터키…터키경제에는 이득
  • 5'범죄자 DNA 채취'…"살인범에 줄고 폭력사범에 늘어"
  • 6 대한민국 패션 산업의 문제점
  • 7연예계 활동하면서 선택한 스타들의 의외의 전공
  • 8'그놈이다' 화제, 주원X유해진X류혜영 스릴러 추적물
  • 9'엄지손가락 수술' 리버풀 마네, 완치에 3개월 소요 예정
  • 10트럼프, 재정적자에…"국방비 제외 부처 예산 5% 삭감"
  • 11“나영석이랑 정유미가?”…카카오톡 지라시 받으셨나요
  • 12상위 0.001% 금수저 체험기
  • 13소주 좋아하는 사람들의 성질이 더 고약하다?
  • 14빅뱅 승리· 유혜원, 1년째 열애중?…누리꾼이 잡았다
  • 15부산KT, 20일 홈 개막전 맞아 다양한 이벤트로 팬들 만난다
  • 16교황, 文대통령에 "김정은 초청장 오면 북한 가겠다"… 방북 시기 언제쯤?
  • 17교사가 초등학생에게 "너 담배 피우니" 물으면 인권침해?
  • 18크러쉬랑 하태하태 놀이기구 타러 간 와썹 쭈니형
  • 19복층 사는 사람들은 모두 주목!
  • 20'진리상점' 오픈 D-4, "설리랑 왜 친하게 지내?"…솔직발랄 티저 공개
  • 21'3년 재계약 했던' 조원우 감독, 1년 만에 경질…씁쓸한 퇴장
  • 22EU "빚쟁이가 재정 너무 쓴다" 비판…伊 예산안 갈등 고조
  • 23막대에 꽂은 바나나 5개를 얼려다가 반죽에 푹 담가보자.
  • 24우리 몸에 있는 정말 쓸모없는 부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