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잊게 한 '4번 타자' 호잉의 매력

스포티비뉴스 / 김민경 기자

2018-04-16 00:15:42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여러가지로 매력적이다. "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은 외국인 타자 제러도 호잉(29)의 이름만 나와도 미소를 짓는다. 그만큼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호잉은 올 시즌 17경기에서 타율 0.397 OPS 1.250 6홈런 19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타율 3위, 홈런 공동 2위, 타점 4위 등 여러 공격 지표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호잉은 부상으로 빠진 4번 타자 김태균의 공백을 잊게 한다. 김태균은 지난달 31일 대전 SK 와이번스전에서 손목에 공을 맞고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김태균은 15일 육성군에 합류해 훈련을 시작했다. 몸 상태가 나아지면 퓨처스리그 경기를 뛰고 1군에 복귀할 예정이다.

한 감독은 김태균의 복귀를 성급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한 감독은 "팀이 잘 돌아가고 있어서 급하게 올리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다. 돌아오면 4번 타자로는 기용하지 않을 생각이다. (김)태균이가 정교한 타격을 하는 타자지 예전처럼 파워형 타자는 아니다. 그래서 고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잉은 지난 3일 대전 롯데 자이언츠전부터 비어 있는 4번 자리를 채워 나갔다. 한 감독은 "선구안이 의외로 좋다. 무조건 풀스윙을 하는 게 아니라 카운트 상황에 맞는 스윙을 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호잉은 우익수로 경기에 나서고 있다. 한 감독은 "수비할 때 스타트가 정말 좋다. 발도 빠르고 어깨까지 좋다. 안 되는 게 없다. 좌우 수비 범위가 워낙 넓어서 우익수로만 쓰는 게 아깝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이야기했다.

인성까지 합격점이다. 한 감독은 "정말 인성이 좋다. 호잉뿐만 아니라 올 시즌 우리 팀 외국인 선수들이 다들 인성이 좋아서 만족하고 있다. 조금 성적이 난다고 거들먹 거리지도 않는다"며 흡족해 했다.

한화는 지난주 6경기에서 완벽한 투타 조화를 이루며 5승 1패를 기록했다. 단독 3위에 오르며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지난 6경기 타율 0.324 OPS 0.894 8홈런 47타점 맹타를 휘두른 타선의 중심에는 호잉이 있었다. 김태균이 건강하게 돌아오면 반가운 일이지만, 지금으로선 쉽게 타순을 조정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5년차 회사원이 득도한 `상대를 기쁘게 하면 나에게 돌아오는 것`
당신의 고민을 진짜 해결하고 싶다면
실패를 거듭하던 에디슨이 꿈을 이룰 수 있었던 이유
합성이 아닙니다. 전 세계에 20마리밖에 없는 분홍 돌고래
첫눈을 만난 아가들의 순수한 모습
이사가기 전 반드시 체크해야 할 것
시인들이 뽑은 노랫말이 아름다운 곡 TOP7
더이상 서민음식이 아닌 음식 TOP5
37년째 커플룩 입는 부부
왜 각자내기를 더치페이라고 부를까?
한국인의 93%가 부족하다는 이 비타민은?
어마어마한 조선시대의 식사량
주목! 바나나가 다이어트 적으로 돌변한다?
주제도 모르고 착각하는 사람들 유형
디즈니 공주를 테마로 한 웨딩드레스
방치하면 안되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의 증상
이런 용도였어? 생활용품의 활용법
냉동 보관이 더 좋은 식품 5가지
혼자 여행하기 좋은 국가 모음
지루한 음식을 먹기에는 삶이 너무 짧다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실시간 베스트
  • 1태국,중국,베트남 교통질서 비교 (놀람주의)
  • 2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 3유영 "선발전 우승, 외할머니-데니스 텐에게 바치고 싶어요"
  • 4미소천사 백진희, 러블리 한 가득..'식샤3' 스틸컷 공개
  • 5돌아온 청문회·상임위 시즌…공방 예고된 국회
  • 6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컷오프, 이해찬 등판…판세 안갯속
  • 7한국의 교육 현실에 깜짝 놀란 케임브리지 졸업생
  • 8이렇게 더운 날엔 냉라면을 드셔보세요
  • 9'재계약+1군 훈련' 이강인, '첫 도움' 손흥민…유럽파 프리시즌 돌입
  • 10가희, 남편 양준무와 함께 베이비샤워 파티 "고마워요"
  • 11인도 라자스탄주, 7개월 아기 성폭행한 19세 남성에 '사형'
  • 12"트럼프, 대북협상 진척 없어 좌절, 측근들에 화내"...군사옵션 복귀하나
  • 13VIP만 초대되는 비밀 레스토랑의 충격적인 정체
  • 1418년 동안 기록한 세계 각국의 '어머니와 아이들'
  • 15추신수, 볼넷으로 하루 만에 다시 '출루'..TEX도 4연패 탈출
  • 16'미션6', 압도적 예매율 1위..'부산행' 넘고 흥행 예고
  • 17한미연합사령관 "한반도 외교, 봄에 핀 튤립 같아…거대한 변화 목격 중"
  • 18중국, 미국 관심 떨어진 아프리카와의 관계강화에 '심혈'
  • 19월드컵에서 돌아온 대표팀! 소속팀에서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 20당신은 외로움을 많이 느끼는 사람인가요
  • 21청하, 22일 EBS 라디오 '경청'서 컴백 특집방송 진행
  • 22파비뉴의 농담..."좋은 친구 음바페, 천천히 리버풀 이적 설득할 것"
  • 23'골목식당' 대박 터진 테이, 홍대에 수제버거집 오픈 '리얼 장사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