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시선] 롯데→삼성→NC, 요동치는 리그 10위 추이

스포티비뉴스 / 고유라 기자

2018-05-16 02:36:06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KBO 리그 최하위가 다시 한 번 바뀌었다.

NC는 15일 연장 승부 끝에 롯데에 3-5 패배를 당했다. 전날까지 9위 NC에 반 경기 차로 뒤져 있던 10위 삼성이 이날 LG를 꺾으면서 양팀의 순위는 바뀌었다. NC는 2013년 창단 후 첫 10위라는 뼈아픈 순위표를 받아들여야 했다.

특히 이날 NC는 10회초 적시타 1개 없이 폭투와 포수 패스트볼로 2점을 롯데에 헌납하는 등 배터리의 아쉬운 플레이가 부각됐다. 최고의 마운드를 자랑하던 NC는 15일 기준 팀 평균자책점 8위(5.16)으로 처져 있고 팀 타율은 2할4푼6리로 10개 팀 중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투타 모두 탈출구가 없는 형국.

2015년 1군 진입 후 3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던 KT가 10위 탈출을 선언했고 한화가 계속해서 하위권을 맴돌다 올해 돌풍을 보여주면서 아랫 마을 지형도가 달라졌다. 자존심 싸움으로 표현할 수 있는 최하위 전쟁에 '참전'한 팀들의 얼굴이 예년에 비해 바뀌었다. 삼성은 최근 2년 연속 9위의 티를 벗지 못하고 있지만 NC의 등장은 충격적이다.

3월 24일 개막 후 3월 28일 처음으로 단독 10위가 된 팀은 롯데였다. 개막 7연패로 시즌을 시작한 롯데는 초반 투타 밸런스가 극심하게 맞지 않는 상황 속에 개막 후 20경기 동안 팀 평균자책점 10위(5.78), 팀 타율 7위(.271)를 기록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민병헌을 영입했고 손아섭을 붙잡았지만 마운드가 문제였다. 삼성으로 떠난 포수 강민호의 빈 자리를 느끼는 일이 많아졌다.

그러나 나종덕 등 젊은 포수들이 조금씩 투수들과 손발을 맞춰가기 시작하면서 롯데가 조금씩 달라졌다. 결국 4월 25일부로 단독 10위의 굴레는 삼성으로 옮겨졌다. 강민호를 데려온 삼성이지만 혼자 투타 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없었다. 해결사 부족 등 최근 2년간 9위를 하며 지적됐던 문제점들은 올해도 이어졌고 지난달까지 팀 평균자책점(5.32)과 팀 타율(.272)이 모두 리그 8위에 머물렀다.

삼성이 이달 들어 달라졌다. 11경기 동안 팀 평균자책점(5.27)은 크게 다르지 않았으나 구자욱, 박한이의 복귀 후 활약으로 월간 팀 타율이 2위(.316)까지 올라갔다. 그러자 줄곧 투타 부진이 꾸준히 이어졌던 NC의 민낯이 드러났다. NC는 이달 팀 평균자책점 10위(6.92), 팀 타율 8위(.259)를 기록하며 결국 16일 창단 첫 꼴찌의 굴욕을 맛보고 말았다.

NC 역시 롯데와 마찬가지로 투수들을 이끌던 주전 포수 김태군의 입대가 큰 공백으로 남아 있다. 무엇보다 계속 걸림돌이던 국내 투수들의 불안정성에 외국인 투수들의 부상, 부진까지 겹치자 마운드가 정신없이 흔들리고 있다. 타선에서도 버텨주는 기둥이 없다. NC는 4월 초반 롯데의 문제점에 4월 후반 삼성의 문제까지 겹쳐 있는 셈이다.

이중 어떤 팀이 시즌 끝까지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할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시즌 초반 답이 없을 것 같던 롯데가 어느새 공동 4위까지 치고 올라 있는 것을 볼 때, 삼성과 NC도 조금씩 답을 찾아간다면 순위표가 이대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 이제는 그 답을 찾을 의지와, 답을 실행에 옮길 능력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의 싸움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공복엔 ㅇㅇㅇ을 먹지 마라!
뽈록 나온 뱃살을 들어가게 하는 방법
이별 통보도 안전하게 해야합니다
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미국에서 가장 외로운 도로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영화 속 남장한 여배우들과 그 사연은?
밤샘 벼락치기, 소용없는 이유
연애 초반, 여자가 남자 몰래 하는 행동들
너무 귀여운 네티즌들의 수호랑 도시락
실시간 베스트
  • 1이낙연 총리, 아프리카·중동 방문 위해 '공군 1호기'로 출국
  • 2가볍고 질소 많은 과자가 결국 '생존 수영'에 이용되었다
  • 3연예인이 따라하는 연예인 성대모사 레전드 모음
  • 4'장애 학생 성폭행 의혹' 발생한 특수학교 교장 숨진 채 발견
  • 5만기 꽉 채워도 6만원 절세… '쥐꼬리 혜택'에 적금만 못한 ISA
  • 6'인크레더블2', #액션파 #격공파 #잭잭파 #추억파..'각양각색 관객유형'
  • 7"눈빛만 봐도" '뜻밖의 Q' 은지원X이수근, '관심법 형제' 등극
  • 8로버츠, “류현진 돌아오면 선발진 재조정...모두가 희생”
  • 9손흥민과 축구게임을 해보았다.
  • 10연애한 지 얼마 안된 커플들을 위한 연애 스킬
  • 11청순여신 수지가 추는 아이돌 노래!
  • 12요즘 아이들 사이에 유행한다는 말 '휴거'의 충격적인 뜻
  • 13워마드, "동래역 앞이다" 아동 살해 예고..처벌·폐쇄 청원 봇물
  • 14빅뱅 승리, 과연 '논란의 1위' 숀을 꺾을 수 있을까
  • 15베니테즈의 한숨, "뉴캐슬, 강등되지 않는 것이 올 시즌 목표"
  • 16어벤져스 인피티니 워의 타노스 건틀렛을 손 안에 넣는 법
  • 17비와 관련된 아름다운 순우리말
  • 18트럼프, 푸틴과 북핵 등 논의 위해 가을 워싱턴서 2차 정상회담 추진
  • 19"한달 1만원"…어린이 통학차량 참사 막으려면
  • 20'전설' 메노티의 분노..."아르헨티나 축구협회 죽이고 싶었다"
  • 21'비밀언니' 에이핑크 하영X남보라, 새 비밀동생 합류
  • 22월클 래퍼가 랩하다 갑자기 노래 중단시킨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