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시선] 롯데→삼성→NC, 요동치는 리그 10위 추이

스포티비뉴스 / 고유라 기자

2018-05-16 02:36:06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KBO 리그 최하위가 다시 한 번 바뀌었다.

NC는 15일 연장 승부 끝에 롯데에 3-5 패배를 당했다. 전날까지 9위 NC에 반 경기 차로 뒤져 있던 10위 삼성이 이날 LG를 꺾으면서 양팀의 순위는 바뀌었다. NC는 2013년 창단 후 첫 10위라는 뼈아픈 순위표를 받아들여야 했다.

특히 이날 NC는 10회초 적시타 1개 없이 폭투와 포수 패스트볼로 2점을 롯데에 헌납하는 등 배터리의 아쉬운 플레이가 부각됐다. 최고의 마운드를 자랑하던 NC는 15일 기준 팀 평균자책점 8위(5.16)으로 처져 있고 팀 타율은 2할4푼6리로 10개 팀 중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투타 모두 탈출구가 없는 형국.

2015년 1군 진입 후 3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던 KT가 10위 탈출을 선언했고 한화가 계속해서 하위권을 맴돌다 올해 돌풍을 보여주면서 아랫 마을 지형도가 달라졌다. 자존심 싸움으로 표현할 수 있는 최하위 전쟁에 '참전'한 팀들의 얼굴이 예년에 비해 바뀌었다. 삼성은 최근 2년 연속 9위의 티를 벗지 못하고 있지만 NC의 등장은 충격적이다.

3월 24일 개막 후 3월 28일 처음으로 단독 10위가 된 팀은 롯데였다. 개막 7연패로 시즌을 시작한 롯데는 초반 투타 밸런스가 극심하게 맞지 않는 상황 속에 개막 후 20경기 동안 팀 평균자책점 10위(5.78), 팀 타율 7위(.271)를 기록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민병헌을 영입했고 손아섭을 붙잡았지만 마운드가 문제였다. 삼성으로 떠난 포수 강민호의 빈 자리를 느끼는 일이 많아졌다.

그러나 나종덕 등 젊은 포수들이 조금씩 투수들과 손발을 맞춰가기 시작하면서 롯데가 조금씩 달라졌다. 결국 4월 25일부로 단독 10위의 굴레는 삼성으로 옮겨졌다. 강민호를 데려온 삼성이지만 혼자 투타 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없었다. 해결사 부족 등 최근 2년간 9위를 하며 지적됐던 문제점들은 올해도 이어졌고 지난달까지 팀 평균자책점(5.32)과 팀 타율(.272)이 모두 리그 8위에 머물렀다.

삼성이 이달 들어 달라졌다. 11경기 동안 팀 평균자책점(5.27)은 크게 다르지 않았으나 구자욱, 박한이의 복귀 후 활약으로 월간 팀 타율이 2위(.316)까지 올라갔다. 그러자 줄곧 투타 부진이 꾸준히 이어졌던 NC의 민낯이 드러났다. NC는 이달 팀 평균자책점 10위(6.92), 팀 타율 8위(.259)를 기록하며 결국 16일 창단 첫 꼴찌의 굴욕을 맛보고 말았다.

NC 역시 롯데와 마찬가지로 투수들을 이끌던 주전 포수 김태군의 입대가 큰 공백으로 남아 있다. 무엇보다 계속 걸림돌이던 국내 투수들의 불안정성에 외국인 투수들의 부상, 부진까지 겹치자 마운드가 정신없이 흔들리고 있다. 타선에서도 버텨주는 기둥이 없다. NC는 4월 초반 롯데의 문제점에 4월 후반 삼성의 문제까지 겹쳐 있는 셈이다.

이중 어떤 팀이 시즌 끝까지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할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시즌 초반 답이 없을 것 같던 롯데가 어느새 공동 4위까지 치고 올라 있는 것을 볼 때, 삼성과 NC도 조금씩 답을 찾아간다면 순위표가 이대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 이제는 그 답을 찾을 의지와, 답을 실행에 옮길 능력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의 싸움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공`중에서 농구공만 주황색인 이유
오사카에서 먹는걸로 시작하고 먹는걸로 끝이 나는 이유
디저트 덕후에게 천국이라는 이 곳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물렁물렁한 과일 그냥 버리면 안 되는 이유
한 금광회사가 사람도 얻고 돈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인터넷에서 화제라는 한 부부의 커플룩
당신 안에 있는 음란함에 대한 편견
매일 아침에 호두 먹으면 일어나는 신기한 변화
선글라스는 검정색이 좋다는 당신에게
흔한 반투명 테이프로 예술이 가능하다!?
‘커피’를 물감 삼아 예술로 승화시킨 사람이 있다
기내식으로 제공된 간식 때문에 54만 원 벌금 낸 여성
꿈 전문가, 해몽가들이 말하는 `위험`한 꿈 5가지
폐촌이 되자 오히려 사람이 늘어났다는 마을
친구 오디션 따라 갔다가 데뷔한 스타들
전화할 때 여보세요라고 하는 이유
보면 볼수록 놀라운 여자 아이돌들의 어릴적 사진
고깃집에서 명이나물이 몇 장 나오지 않는 이유
고양이를 키우면 안 되는 이유
리틀 김성주라 불리우는 `12살 초딩`의 말솜씨
영화 속 선생님들의 명대사 BEST7
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늘 지나치지만 몰랐던 역이름의 비밀
남자 아이돌들이 솔직하게 고백한 이상형
금수저로 태어난 대표 아이돌은?
요즘 학생들은 못 읽는 것. (알면 구세대)
앰버 허드 머리띠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공복에 먹으면 안좋은 VS 좋은 음식
실시간 베스트
  • 1'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영화에 나오지 않은 등장인물들의 생사 여부는? (스포주의)
  • 2김명민X혜리 '물괴', 美·中·유럽 선판매 "독보적 韓 크리처 무비"
  • 3해리왕자·마클 '로열웨딩'… 영국 왕실 수입은 어디서?
  • 4토론토, 오클랜드와 4연전 전패, 오승환도 휴업
  • 5화제의 프로듀스48, '수지' 도플갱어 등장!?
  • 6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 7지진·천재지변 발생하면 입시일정 조정한다
  • 8‘백년손님’ 먹방 요정 문세윤, 짜장면 폭풍 먹방 후 감동 포효
  • 9中, 세계 첫 '자율주행차 전용 도시' 만든다
  • 10'3홈런 폭발' LAD, WSH전 싹쓸이하며 4연승 반등
  • 11보면 볼수록 놀라운 여자 아이돌들의 어릴적 사진
  • 12[영상] 당신의 생애 마지막 10년, 어떻게 보내고 싶습니까?
  • 13'갑질' 이명희, '상습폭행' 적용될듯…곧 소환 조사
  • 14'컴백 임박' 사무엘, 새 음반 '틴에이저' 일정 공개
  • 15美·中 '통상전쟁' 급한 불 껐지만… "알맹이 없는 합의" 뇌관은 그대로
  • 16'1안타' 추신수, 7G 연속 출루 행진…TEX 완봉패
  • 17전화할 때 여보세요라고 하는 이유
  • 18정청래 전 의원, 벤츠 들이받고 연락처 안 남겨...범칙금 처분
  • 19미국서 컴백무대, 돌아온 ‘월드스타’
  • 20외신들 "구본무 회장 재임기간 LG 매출 5배 이상 성장"
  • 21'1볼넷' 최지만 4G 연속 출루, 6회 찬스에 대타 교체
  • 22친구 오디션 따라 갔다가 데뷔한 스타들
  • 23걸스데이 혜리 “속옷 모델 못하는 이유? 글래머가 아니라서”
  • 24혜화역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女 피해자면 신고반려, 男 피해자면 강력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