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검사 통과' 존 존스 기세등등 "로켓 연료 없었다…핑계 찾지 마"

스포티비뉴스 / 이교덕 기자

2019-01-12 08:08:13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지난달 8일 실시된 존 존스(31, 미국)의 약물검사에서 스테로이드 튜리나볼 미세량이 발견됐다고 밝혀진 뒤, 알렉산더 구스타프손(31, 스웨덴)은 24일 인스타그램으로 이렇게 말했다.

"넌 로켓 연료를 마시고 옥타곤에 오를 수 있겠지. 그렇더라도 UFC 232에서 반드시 KO로 끝낼 것이다. " 이를 바득바득 갈았다.

그러나 구스타프손은 존스를 끝내지 못했다. 지난달 30일 UFC 232 메인이벤트에서 외려 존스에게 3라운드 TKO로 지고 말았다. 경기 초반 존스의 킥 견제에 사타구니를 다쳤다. 스텝을 밟을 수 없게 되자 허무하게 무너졌다.

존스는 구스타프손의 로켓 연료 발언을 기억해 두고 있었다. 지난 11일 UFC 232 직후 약물검사에서 튜리나볼을 포함해 어떠한 금지 약물 성분도 검출되지 않았다는 캘리포니아 주 체육위원회의 발표가 나오자, 인스타그램으로 이렇게 말했다.

"4라운드가 되기 전에 내 크립토나이트(슈퍼맨의 힘을 약화하는 외계 광물)라고 불린 구스타프손을 끝냈다. 구스타프손을 처리하는 현장에서 어떤 로켓 연료도 발견되지 않았다. 여러분들에게 확실히 보여 주고 싶었다. "

존스는 UFC 232 약물검사를 통과하고 일단 한 고비 넘겼다. 오는 30일 네바다 주 체육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지난달 8일 약물검사에서 튜리나볼이 왜 검출됐는지 해명하면 출전 라이선스를 받을 수 있다. 오는 3월 3일 네바다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35 메인이벤트 출전이 가능해진다.

존스는 청문회에서 자신의 주장을 다시 한 번 역설할 것으로 보인다.

존스는 지난달 튜리나볼 논란에 △알 수 없는 경로로 들어온 튜리나볼 성분이 오랫동안 체내에 잔존해 있다가 발견됐고 △선수 생활을 하면서 경기력 향상을 위해 금지 약물을 쓴 적이 없다고 주장한다. 자신을 "깨끗한 운동선수"라고 표현한다.

미국반도핑기구가 2017년 7월 존스에게서 발견된 튜리나볼이 남아 있던 것이라며 존스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튜리나볼은 오랫동안 체내에 머무는 성분이고 △존스의 약물검사에서 나온 튜리나볼은 피코그램(1조분의 1그램) 수준의 아주 적은 양인데다가 △존스가 이미 튜리나볼 양성반응으로 1년 3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기 때문에 추가 처벌은 내리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존스는 UFC 235 도전자로 내정된 앤서니 스미스, 약물 문제로 티격태격하는 앙숙 다니엘 코미어 등을 겨냥한 듯한 인스타그램 글을 남기기도 했다. 더 이상 약물 운운하지 말라는 의미의 한마디였다.

"내 다음 먹잇감들이 어떤 핑곗거리를 댈지 궁금했다. 이제 (UFC 235까지) 51일 남았다. (구스타프손 경기를 지켜본 것처럼) 팬 여러분들이 증인이 돼 주길 바란다. "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먹으면 하루가 달라지는 슈퍼푸드 5가지
저녁에 햄버거 먹고 나면, 아침에 더 배고픈 이유는?
치아 미백이 필요없는 꿀팁 4가지
헬게이트라 불리는 아르바이트 TOP5
실연 후유증의 유형은?
연예계 대표 다둥이 키우는 스타들
의외로 평생 못 고치는 습관들
다음 여행은 싱가포르 센토사섬은 어때요?
하루 두세번 아무때나 알람을 설정하면 벌어지는 일
싫어도 평생 자라는 당신의 신체부위
과학자들이 꼽은 아침 식사를 해야하는 이유
스물스물 올라오는 발냄새 때문에 걱정이라면?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천재적인 교과서 낙서
지금 생각하면 이해가 안되는 학교문화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사업하면 안 되는 사람 유형
다이어트 해도 소용 없다면 역다이어트 습관 체크
적금 월 100 학자금 대출 1년에 해결하는 대기업 신입
악마의 다리라 불리는 이유.
망고 먹은 여성, 점점 더 건강해져...
지긋지긋한 셀룰라이트, 없애는 방법...?
레몬물이 또? `레몬물` 먹었더니 미인됨!!
전문가가 추천하는 운동방법 9가지
보기 싫은 셀룰라이트, `이것`발랐더니 사라져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는 겨드랑이를 위하여!
품절대란 일으킨 떡집5
택배 분류 알바의 슬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 2가수 이소라 신곡 '신청곡' 22일 발표…BTS 슈가, 타블로와 초특급 콜라보레이션
  • 3캘러웨이골프 맥대디 19 웨지 "품격을 더하다"
  • 4中 창어4호가 달에서 틔운 목화 싹, 하루안돼 죽어
  • 5손혜원 목포 투기 의혹, 전 의원실 직원 "거리에 매료. 예술가적 충동이었다"
  • 6노숙자가 버거킹 점원에게 "500원으로 뭘 살 수 있죠?" 라고 묻자 소년의 반응
  • 7남은 과자 눅눅하지 않게 보관하는 꿀팁
  • 8일본 대표 꽃미남 배우, 기무라 타쿠야…나이가 무색한 미모
  • 9'아시안컵 16강' 대진표 완성…한국·베트남 어디서 맞붙을까
  • 10"美, 학자금 대출이 부동산 시장 발목 잡는다"
  • 11역경 극복한 소방관의 이야기, 초등학교 5학년 도덕교과서에 실려
  • 12[비숑다둥이] 아기 비숑이 무려 8마리! 아.. 심장아파..
  • 13우유곽을 함부로 버려선 안되는 이유
  • 14'스카이(SKY)캐슬' 종영까지 단 4회, 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
  • 15리버풀 파비뉴 센터백 적응 완료 "반 다이크 도움 컸다"
  • 16공유오피스 위워크CEO, 소유건물 회사에 임대 '사익 논란'
  • 17영하 130도 냉각 다이어트! 살은 정말 빠질까?
  • 18적은 돈으로 일본 여행 알차게 하는 방법
  • 19디즈니, '라이온 킹' 이어 '노틀담의 꼽추'도 실사화
  • 20지은희 6언더파 공동선두 "기선제압"
  • 21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는?...베트남 다낭·하노이 부상
  • 22스키장에 꼭 있는 19가지 유형??
  • 23매운 음식 먹을 때 꼭 함께 먹어야 하는 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