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레나도 신기록 예약, 美 “2700만 달러 수준서 합의”

스포티비뉴스 / 김태우 기자

2019-01-13 02:09:19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놀란 아레나도(28·콜로라도)가 연봉조정신청 역사상 신기록을 예약했다. 현지에서는 2700만 달러(약 301억 원) 상당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레나도와 소속팀 콜로라도는 2019년도 연봉에 합의하지 못했다. 아레나도는 3000만 달러, 콜로라도는 2400만 달러를 각각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연봉조정위원회까지 갈 가능성은 적다는 것이 현지의 시각이다. 대체로 중간점에서 합의점을 찾는데, 아레나도 또한 그렇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미 스포츠전문매체 ‘ESPN’의 제프 파산은 관계자의 말을 빌려 “2700만 달러 수준에서 조정이 될 것”이라고 1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역대 연봉조정신청 최고 연봉은 지난해 조시 도날드슨이 기록한 2300만 달러였다. 설사 조정위원회까지 가도 아레나도는 구단 제시액인 2400만 달러를 확보했다. 이미 신기록은 예약이다. 2700만 달러에 합의하면 이를 훌쩍 뛰어넘는 신기록이 쓰인다.

아레나도는 리그 최고 3루수 중 하나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내셔널리그 실버슬러거를 수상했다. 4년 연속 올스타에 최근 6년은 골드글러브까지 석권했다. 지난해에도 156경기에서 타율 2할9푼7리, 38홈런, 110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35라는 좋은 성적을 냈다. 아레나도는 2019년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올해는 연봉조정신청 역사에 남을 기록들이 많이 쏟아진 한 해로 기억될 전망이다. 12일 계약한 무키 베츠(보스턴·2000만 달러)는 2년차 신기록을 썼다. 베츠보다 30분 늦게 발표된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1700만 달러)은 최고 인상액(960만 달러)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먹으면 하루가 달라지는 슈퍼푸드 5가지
저녁에 햄버거 먹고 나면, 아침에 더 배고픈 이유는?
치아 미백이 필요없는 꿀팁 4가지
헬게이트라 불리는 아르바이트 TOP5
실연 후유증의 유형은?
연예계 대표 다둥이 키우는 스타들
의외로 평생 못 고치는 습관들
다음 여행은 싱가포르 센토사섬은 어때요?
하루 두세번 아무때나 알람을 설정하면 벌어지는 일
싫어도 평생 자라는 당신의 신체부위
과학자들이 꼽은 아침 식사를 해야하는 이유
스물스물 올라오는 발냄새 때문에 걱정이라면?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천재적인 교과서 낙서
지금 생각하면 이해가 안되는 학교문화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사업하면 안 되는 사람 유형
다이어트 해도 소용 없다면 역다이어트 습관 체크
적금 월 100 학자금 대출 1년에 해결하는 대기업 신입
악마의 다리라 불리는 이유.
망고 먹은 여성, 점점 더 건강해져...
지긋지긋한 셀룰라이트, 없애는 방법...?
레몬물이 또? `레몬물` 먹었더니 미인됨!!
전문가가 추천하는 운동방법 9가지
보기 싫은 셀룰라이트, `이것`발랐더니 사라져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는 겨드랑이를 위하여!
품절대란 일으킨 떡집5
택배 분류 알바의 슬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 2가수 이소라 신곡 '신청곡' 22일 발표…BTS 슈가, 타블로와 초특급 콜라보레이션
  • 3캘러웨이골프 맥대디 19 웨지 "품격을 더하다"
  • 4中 창어4호가 달에서 틔운 목화 싹, 하루안돼 죽어
  • 5손혜원 목포 투기 의혹, 전 의원실 직원 "거리에 매료. 예술가적 충동이었다"
  • 6노숙자가 버거킹 점원에게 "500원으로 뭘 살 수 있죠?" 라고 묻자 소년의 반응
  • 7남은 과자 눅눅하지 않게 보관하는 꿀팁
  • 8일본 대표 꽃미남 배우, 기무라 타쿠야…나이가 무색한 미모
  • 9'아시안컵 16강' 대진표 완성…한국·베트남 어디서 맞붙을까
  • 10"美, 학자금 대출이 부동산 시장 발목 잡는다"
  • 11역경 극복한 소방관의 이야기, 초등학교 5학년 도덕교과서에 실려
  • 12[비숑다둥이] 아기 비숑이 무려 8마리! 아.. 심장아파..
  • 13우유곽을 함부로 버려선 안되는 이유
  • 14'스카이(SKY)캐슬' 종영까지 단 4회, 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
  • 15리버풀 파비뉴 센터백 적응 완료 "반 다이크 도움 컸다"
  • 16공유오피스 위워크CEO, 소유건물 회사에 임대 '사익 논란'
  • 17영하 130도 냉각 다이어트! 살은 정말 빠질까?
  • 18적은 돈으로 일본 여행 알차게 하는 방법
  • 19디즈니, '라이온 킹' 이어 '노틀담의 꼽추'도 실사화
  • 20지은희 6언더파 공동선두 "기선제압"
  • 21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는?...베트남 다낭·하노이 부상
  • 22스키장에 꼭 있는 19가지 유형??
  • 23매운 음식 먹을 때 꼭 함께 먹어야 하는 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