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 이슈]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라리가 데뷔...'발렌시아 100년 역사도 썼다' (영상)

스포티비뉴스 / 박대성 기자

2019-01-13 04:52:36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강인이 드디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무대를 밟았다. 스페인 코파델레이(국왕컵)에 이어 발렌시아 100년 역사를 또 썼다. 한국인 라리가 최연소 데뷔 기록도 갈아치웠다.

발렌시아는 13일 오전 0시 15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바야돌리드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파레호의 선제골로 앞서 갔지만, 프리킥 실점으로 승점 1점 확보에 그쳤다.

이강인은 지난 코파델레이 32강 1차전에서 발렌시아 역사를 새로 썼다. CD에브로전 출전하면서 발렌시아 100년 역사에서 최초로 1군 무대를 누빈 동양인이 됐다. 이강인의 코파델레이 출전은 그 자체로 큰 이슈였다. 라리가를 밟은다면 발렌시아 100년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순간이었다.

이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코파델레이에 이강인을 중용했다. 그러나 리그에서는 이강인 카드를 아꼈다. 현지 언론들의 질문에도 "지금은 위기고, 책임이 따른다. 이강인 선발은 비겁한 행동이다. 이강인은 우리를 도울 수 있는 선수다. 발렌시아의 구세주가 아니다"며 잘라 말했다.

마르셀리노 말처럼, 이강인은 바야돌리드전에 선발 출전하지 않았다. 벤치에서 페란 토레스와 몸을 풀며 출전 기회를 기다렸다. 후반 42분, 체리셰프와 교체 사인이 들어왔을 때 이강인의 등번호 34번이 찍혔다. 코파델레이에 이어 라리가 데뷔로 '또' 발렌시아 역사를 새로 쓴 셈이다.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바야돌리드전에 교체 출전하며 이천수, 박주영 등에 이어 역대 한국인 중 5번째 라리가 출전 선수가 됐다. 만 17세 327일로 한국인 라리가 최연소 데뷔 기록도 경신했다. 이강인은 투입과 동시에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과감한 얼리 크로스와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발렌시아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출전 시간은 추가 시간을 포함해 6분 정도다. 적다면 적은 시간이지만 의미는 충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요즘 대세는 '혼술', 혼술에 어울리는 안주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음식은?
절친에게만 말할 수 있는 내 비밀들
짝사랑 하는 사람이 꿈에 나왔을 때
그냥 우유 말고 아몬드 우유 고르는 사람 필독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해달이 귀여운 이유
밀려오는 겨울잠과 싸우는 방법
겨울이면 생각나는 애니메이션 <코코> 명대사
걸으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게 경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라면 봉지 안쪽이 은색인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네이처 선샤인 '햇살 미소'[엑's HD포토]
  • 2'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 변신..인생캐 탄생 할까
  • 3'99억의 여자' 조여정, 죽음의 위기 벗어나 99억 되찾았다
  • 4'한 놈만 팬다' 임한솔, 전두환 골프이어 강남 오찬까지 
  • 5[MT리포트]민식이법 '위헌 or 합헌'…헌재 유사사례 결정 보니
  • 6'공유의 집' 박하나, 요리부터 중고거래까지…그동안 몰랐던 엉뚱 매력
  • 7[사진]올리,'금발의 미녀'
  • 8'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韓 포스터 공개..흑백 압도하는 아우라
  • 9‘철파엠’ 권진영 “김석훈·유인영·박소담, 나와 친하면 난독 증세?”
  • 10아시아나 매각협상 기한 연장…"세부사안 조율 필요"
  • 11리미트리스 장문복 '화려한 투 톤 헤어'[엑's HD포토]
  • 12'씨름의 희열' 태백급VS금강급, 눈이 즐거운 흥미진진 대결
  • 13'99억의 여자' 조여정, 돈에 손댄 이지훈에 경고 "성공도 파멸도 내가 선택해"
  • 14UPA,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 15'국회 무기한 농성' 황교안…"4+1은 혐오스러운 결속·비열한 야합"
  • 16"일반고 일괄전환 방침에" … 서울 외고·자사고 경쟁률 하락
  • 17"술 한잔"..구혜선, 취중 셀카도 러블리[★SHOT!]
  • 18ETRI, '시각 AI' 핵심기술 공개
  • 19[人더컬처] 장혁의 마음 속에는 ‘청년’이 산다
  • 20美 법무부 감찰관 "FBI 러시아스캔들 조사 부당 증거 못 찾아"
  • 21'디감기' 디원스, 예능감 업그레이드…입담X센스 폭발
  • 22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 지원금 3년간 '3억원 기탁'
  • 23[종합] 11월 취업자 33만1000명↑…60대가 고용률 상승 주도
  • 24'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최근 이동욱 실물 봐…뱀파이어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