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멈춘 '메이저 시계'…다시 돌린 타이거 우즈

스포티비뉴스 / 박대현 기자

2019-04-15 11:32:30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10년 넘게 멈춰 있던 시계를 다시 돌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 미국)가 11년 만에 메이저 대회 정상을 밟았다.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마스터스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으로 통산 5번째 그린 재킷을 몸에 걸쳤다.

우즈는 1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마스터스 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에 입맞춤했다.

마스터스 통산 5번째 우승이다. 우즈는 1997년과 2001년, 2002년, 2005년에 오거스타에서 웃은 바 있다. 이날 우승으로 '전설' 잭 니클라우스가 거둔 마스터스 최다승(6회)을 턱밑까지 쫓았다.

2008년 US 오픈 이후 11년 만이다. 10년 넘게 메이저 대회 무관으로 자존심을 구겼던 황제가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2009년 성추문과 고질적인 허리 부상, 이혼 등으로 깊은 슬럼프에 빠졌다. 무릎과 허리 탓에 수술대만 4번 올랐다. 2017년 5월에는 금지 약물 양성반응까지 나와 바닥을 찍었다. 명예가 땅에 떨어졌다. '황제는 끝났다'는 분위기가 주를 이뤘다.

지난해 드라마를 썼다. 황제 귀환을 알렸다. PGA 투어 통산 80승째를 신고하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선수 생명 위기를 딛고 재기에 성공해 팬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올해 메이저 대회 우승에도 이름을 올리며 부활 마침표를 찍었다는 평이다.

우즈는 대회 종료 뒤 ESPN과 인터뷰에서 "(지난해) 다시 골프채를 쥐고 필드에 복귀한 자체가 고무적인 일이었다. 엄청난 행운이 따랐다고 생각했다. 마스터스 첫 우승을 일궜던 게 1997년인데 어느덧 22년이 흘렀다. 오늘(15일) 우승은 정말 비현실적인 경험이다. 꿈을 꾸는 느낌"이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옆 사람 대두 만드는 연예계 대표 소두 연예인 5
우리나라가 발명한 세계적인 발명품들
남자들이 잘생긴 표정 짓고 싶을 때
한 때 잘나가던 개그맨들이 선택한 두 번째 직업은?
헐리웃 대작 영화에 아주 잠깐 나온 까메오 스타는?
홍콩 한복판에서 춤추는 발레리나들?
여자들은 모르는 남자화장실의 비밀
살아있는 사람이 포장된 커플 사진?
음식은 사실 마녀의 장난이에요
드론으로 촬영한 화려한 상하이의 모습은?
굉장히 드물다는 금빛 눈동자를 가진 연예인
나이차이 많이나는 형제자매 공감
SNS 스타들이 즐겨먹는 아보카도, 많이 먹으면 안 되는 충격적 이유
한국보다 외국에서 더 인기 많은 한국인 Best5
뜨기 위해 눈 색깔을 바꾼 흑인 배우
이제까지 속고 있었던 양송이 물의 진실
과자 한 봉지는 성에 안 차는 당신을 위한 꿀정보
전국에 몇 명 없는 특이한 성씨의 스타들
케이윌이 본명으로 데뷔했으면 큰일이 나는 이유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꽃 선물할 때 꼭 알아야 하는 것은?
장동건과 함께 촬영한 모델의 실제 후기담
야채를 자르면 맛이 변한다고?
폭소만발! 유병재 그리기 대회
바쁜 직장인들이 하기에 좋은 취미생활
술을 한달간 끊으면 몸이 얼마나 좋아질까
한다리를 잃은 서퍼가 상어를 감싸는 이유
유노윤호가 금고에 저금통을 놓아둔 이유?
달라도 너무 다른 세계 각국의 식사예절
인기 유튜버들의 깜짝 놀랄 과거 직업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양파를 이렇게 먹었더니 뱃살 고혈압 콜레스테롤 당뇨병이 싹 해결됐다!
  • 2꿈에 나올까 무서운 기괴한 게임 속 버그 모음!!
  • 3설리, 단추 푼 바지로 또 '파격사진'.."You love me?"
  • 4西 매체, "이강인, 비야레알전이 마지막...다음 시즌까지 발렌시아 떠난다"
  • 5"폼페이오 빠져라"는 北 요구에 눈길도 안 준 美
  • 6박지원 "남북정상회담 열릴 것…文 인내 필요"
  • 7어벤져스 사망자 생존자 총정리
  • 8타노스보다 강력한 마블의 수퍼 악당들을 알아보자!
  • 9방탄소년단, 단 1주일 만에 '페르소나' 200만장 팔았다..또 자체 新기록
  • 10'입대' 하이라이트 이기광 "1년7개월 금방 지나갈 것"
  • 11방화 흉기 난동 피의자, 9년전 길거리서 흉기 휘둘러…심신미약 이유로 집유
  • 12버닝썬 이문호 대표 오늘 구속영장 재심사...애나도 구속 기로
  • 13달라도 너무 다른 세계 각국의 식사예절
  • 14뜨기 위해 눈 색깔을 바꾼 흑인 배우
  • 15"가해자만 승승장구" 김기덕 감독 역고소 중단 촉구
  • 16'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혐의 부인…"수치심 유발한 적 없어"
  • 17황교안, 내년 총선 출마?…"당이 요구하면 감당할 것"
  • 18법원 "한일 위안부 합의 문서 비공개 정당"…1심 뒤집혀
  • 19과자 한 봉지는 성에 안 차는 당신을 위한 꿀정보
  • 20야채를 자르면 맛이 변한다고?
  • 21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 22"출연약속 안 지켜" 주병진, 뮤지컬 제작사에 3억원 손배소 당해
  • 23법원, '계열사 고의 누락' 이건희 회장에 1억 약식명령
  • 24검찰, 박근혜 '형집행정지' 판단 위해 서울구치소 방문 조율
  • 25우리가 자주 쓰고 있던 서울 사투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