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그립다던 최지만, 연봉 대비 거액 기부로 진심 담았다

스포티비뉴스 / 김태우 기자

2019-04-16 02:25:52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최지만(28·탬파베이)은 미국 생활을 한 지 10년이 넘었다. 언어나 생활이나 이제는 거의 현지인 수준이다. 그러나 최지만은 “한국에 대한 그리움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최지만은 “마이너리그 시절에는 ‘내가 왜 미국에 와서 야구를 하고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비행기에서나 버스에서나 아예 슬픈 노래를 안 들으려고 했다. 혼자 우울해질까 봐 그랬다”고 떠올리기도 했다. 한국으로 돌아가는 선수들을 볼 때는 “따라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웃기도 한다.

올해도 부모님이 거주지인 애리조나로 와 한국에 들어갈 시간이 없었다. 그런 최지만은 최근 한국에서의 좋지 않은 소식을 듣고 흔쾌히 지갑을 열었다. 강원도 산불피해 소식을 듣고 2000만 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최지만의 에이전시인 GSM은 “최지만이 산불로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과 생계수단을 잃은 피해자들을 위해 2000만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지만은 에이전시를 통해 “나의 기부가 현실적으로 큰 도움은 되지 않겠지만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산불 피해자들에게 관심 두고, 도움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대형 화재였던 이번 산불은 피해가 막심했다. 각계 계층에서 좋은 일에 써달라며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기도 하다. 야구계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최지만의 기부는 조금 특별하다. 최지만이 넉넉한 연봉을 받는 선수는 아니기 때문이다.

‘베이스볼 레퍼런스’ 등 현지 집계에 따르면 최지만의 올해 연봉은 85만 달러(약 10억 원)다. 아직 연봉조정자격이 없는 선수임을 생각하면 적은 금액은 아니다. 그러나 세율이 높은 미국에서 세금을 떼면 남는 것은 절반 정도다. 절반에서도 필요한 경비에 지출을 해야 한다. 이제는 KBO 리그에서도 최지만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를 꽤 찾아볼 수 있다.

그렇다고 지금껏 모은 돈이 많을 수도 없다. MLB에 올라온 지 사실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고, 초창기에는 최저연봉 대상자였다. 그런 최지만에게 2000만 원이라는 금액은 결코 적은 비중이 아니다. 그럼에도 주저 없이 거액을 내놨다. 팬들이 진심 어린 박수를 보내는 이유다.

고국을 잊지 않은 최지만은 올 시즌 무난한 출발로 가치를 증명하고 있기도 하다. 최지만은 15일(한국시간)까지 14경기에서 타율 2할6푼4리, 5타점을 기록 중이다. 장타가 조금 더 나왔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탬파베이 주전 경쟁에서 앞서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너무 절묘해서 놀라운 사진들
혼자 사는 싱글남을 위한 인테리어 추천!
이유를 알 수 없는 외국에서 난리난 의외의 한류 상품
향이 매력적인 헤이즐넛의 효능5
해외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스타 5
성공한 덕후가 된 스타 5
이국적인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하고 싶다면?
뱃살을 줄여주는 음식 BEST5
SNS 스타는 사진을 얼마나 찍을까?
미국을 덮친 이상한 기후변화
당근 색깔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1억 4천만원 저택 클래스.jpg
피곤하면 입술이 트는 이유와 해결방법은?
향이 매력적인 헤이즐넛의 효능5
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천상계 건물주들의 하루는?
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세상에서 가장 스타일리쉬한 요리는?
김밥에서 당근과 오이 중 하나는 꼭 빼고 먹어야 하는 이유
우리가 자주 쓰고 있던 서울 사투리는?
옆 사람 대두 만드는 연예계 대표 소두 연예인 5
우리나라가 발명한 세계적인 발명품들
남자들이 잘생긴 표정 짓고 싶을 때
한 때 잘나가던 개그맨들이 선택한 두 번째 직업은?
헐리웃 대작 영화에 아주 잠깐 나온 까메오 스타는?
홍콩 한복판에서 춤추는 발레리나들?
여자들은 모르는 남자화장실의 비밀
살아있는 사람이 포장된 커플 사진?
음식은 사실 마녀의 장난이에요
드론으로 촬영한 화려한 상하이의 모습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라면은 왜 노란색일까?
  • 2한자어였어? 순우리말인 줄 알았던 한자어
  • 3LG 트윈스, 프로스포츠 최초 누적 관중 3000만 명 달성
  • 4'뉴스데스크' 경찰 "박유천·황하나 대질조사 이번주..추가 소환 검토"
  • 5제2의 안인득 나올까, ‘조현병 환자 사각지대’ 개선 절실
  • 6타노스와 친척이 되는 '마동석' 마블 이터널스 총정리!!
  • 7'노히트 노런' 맥과이어 "모든 영광을 포수 강민호에게"
  • 8‘축구 황제’ 호나우두, 손흥민과 SNS ‘맞팔’
  • 9동거녀 프로포폴 사망 사건 의사 구속영장 기각
  • 10스리랑카 연쇄폭발 사망자 228명으로 늘어
  • 11양파를 이렇게 먹었더니 뱃살 고혈압 콜레스테롤 당뇨병이 싹 해결됐다!
  • 12꿈에 나올까 무서운 기괴한 게임 속 버그 모음!!
  • 13설리, 단추 푼 바지로 또 '파격사진'.."You love me?"
  • 14西 매체, "이강인, 비야레알전이 마지막...다음 시즌까지 발렌시아 떠난다"
  • 15"폼페이오 빠져라"는 北 요구에 눈길도 안 준 美
  • 16박지원 "남북정상회담 열릴 것…文 인내 필요"
  • 17어벤져스 사망자 생존자 총정리
  • 18타노스보다 강력한 마블의 수퍼 악당들을 알아보자!
  • 19방탄소년단, 단 1주일 만에 '페르소나' 200만장 팔았다..또 자체 新기록
  • 20'입대' 하이라이트 이기광 "1년7개월 금방 지나갈 것"
  • 21방화 흉기 난동 피의자, 9년전 길거리서 흉기 휘둘러…심신미약 이유로 집유
  • 22버닝썬 이문호 대표 오늘 구속영장 재심사...애나도 구속 기로
  • 23달라도 너무 다른 세계 각국의 식사예절